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일보
작성일 2019-02-11 (월) 09:23
IP: 121.xxx.250
영화감독 나운규의 "담배"



    영화감독 나운규의 "담배"


    봉건 왕조의 옛 수도인 서울이 근대 도시로 탈바꿈할 무렵, 일본계 백화점 예닐곱 군데가 남대문로 일대에 진출하고, 종로와 소공로에는 '멕시코'나 '낙랑파라' 같은 카페와 끽다점(喫茶店)이 생겼다.

    새로운 오락거리로 무성영화(無聲映畵)가 사랑받으며 서울에만 영화 상설관이 16군데나 생기고 변사(辯士)는 인기 직종으로 떠올랐다.

    우리 영화 여명기의 명우(名優)이자 '샛별'인 나운규(1902~1937). 1926년 10월 1일, 24세 청년 나운규가 감독 겸 주연 배우로 나선 '아리랑'이 단성사에서 개봉됐다.

    당일 조선일보에는 '대담한 촬영술! 조선 영화사상 신기록! 촬영 3개월간! 제작비용 1만5천원 돌파!'라는 광고가 나왔다. '아리랑'이 화제를 모으며 단성사 앞은 연일 인파로 북적거렸다.

    나운규는 함경북도 회령 사람이다. 간도에서 중학교를 나오고 회령 3·1 만세운동에 나섰다. 나중에 2년 형을 선고받고 청진형무소에서 수감되었다.

    윤봉춘, 이범래, 김용국 등과 연극을 하다가 1924년 조선키네마주식회사에 입사했다. 촬영 장비를 조선키네마나 단성사에서 빌려 쓰고, 여배우 구하기도 어려운 시절, 나운규는 영화에 뛰어들었다.

    영화가 불온하다고 일제 경찰에 불려가 취조를 당하고, 현상실에서 밤샘하느라 아들의 장례식을 치르지 못했다. 하지만 나운규는 '풍운아' '임자 없는 나룻배' '벙어리 삼룡' 등이 잇달아 성공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나운규는 바둑, 장기, 골프, 마작을 모르는 몰취미한 사람이다. 그저 톨스토이나 이광수의 소설을 읽거나 담배로 시름을 달랬다. 하루에 담배 25개비 내지 35개비를 피웠다.

    '흡연가 대경연회가 있다면 자격이 충분하겠지요'라고 말할 정도였다. 영화 '오몽녀'를 찍을 무렵, 나운규는 무절제한 생활과 영화의 흥행 실패로 재정 위기에 빠졌다. 게다가 객혈과 졸도를 하는 등 폐결핵 증상을 보였다. 마지막 영화 개봉 반년 뒤인 1937년 8월 9일, 그는 35세로 눈을 감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06/201902060146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54 사람의 마음은 양파와 같습니다 紫谷翁 2019-04-24
    14653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모음 맑은샘 2019-04-24
    14652 오늘도 즐거운 시간 화이팅입니다 남궁진 2019-04-24
    14651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연 수 2019-04-24
    14650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 hidoc.co.kr 2019-04-24
    14649 투서로 뜨고 투서에 지나 晳 翁 2019-04-24
    14648 Gmail로 받은 영어 이메일을 한국어로 번역하기 퇴 우 2019-04-23
    14647 이탈리아, 빛나는 시간을 찾아서, 1~4부 퇴 우 2019-04-23
    14646 삶 / 박경리 연 수 2019-04-23
    14645 침은 천연 소화제… 즐겁게 먹으면 소화도 잘 돼 헬스조선 2019-04-23
    14644 추억의 향기로운 팝송 Kiss & Say Goodbye 외 맑은샘 2019-04-23
    14643 장수하며 잘 사는 비결은 남궁진 2019-04-23
    14642 아름다운 노래모음 맑은샘 2019-04-23
    14641 코미디언 대통령 晳 翁 2019-04-23
    14640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연 수 2019-04-22
    14639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팝송모음 맑은샘 2019-04-22
    14638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9-04-22
    14637 아픔 사랑의 편지 2019-04-22
    14636 ‘깜박깜박’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이유 komedi.com 2019-04-22
    14635 '착한 닭갈비' 晳 翁 2019-04-22
    14634 영상음악 / 당신은 울고 있네요 乾 達 2019-04-21
    14633 OST 명곡 Classic 맑은샘 2019-04-21
    14632 사랑으로 피어나는 봄... 老朋友 2019-04-21
    14631 인생은 커피 한 잔 연 수 2019-04-21
    14630 내일은 미스트롯 / 송가인 노래 연속듣기 퇴 우 2019-04-21
    14629 영화속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4-20
    14628 장보고의 청해진 조선닷컴 2019-04-20
    14627 모든 것은 한 개부터 시작합니다 연 수 2019-04-20
    14626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9-04-19
    14625 배움의 지혜 연 수 2019-04-19
    1462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medi.com 2019-04-19
    14623 좋은 일 이루세요 남궁진 2019-04-19
    14622 230년 된 재난 매뉴얼 晳 翁 2019-04-19
    14621 봄과 어울리는 클래식 맑은샘 2019-04-18
    14620 오스카 와일드의 '공작 깃털과 벨벳 바지' 조선일보 2019-04-18
    14619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연 수 2019-04-18
    14618 꿀은 과연 몸에 좋을까, 얼마나 먹어야 할까? komedi.com 2019-04-18
    14617 정신질환자 범죄 晳 翁 2019-04-18
    14616 청나라 조기유학생 '유미유동(留美幼童)'과 청일전쟁 조선일보 2019-04-17
    14615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4-17
    14614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헬스조선 2019-04-17
    14613 별거 없더라 ! 이순범 2019-04-17
    14612 노트르담(Notre-Dame) 晳 翁 2019-04-17
    14611 하루 3만명 찾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연합뉴스 2019-04-16
    14610 그시절 그노래 / 패티김 노래집 맑은샘 2019-04-16
    14609 장례 문화를 바꾸는 '서비스 디자인' 조선일보 2019-04-16
    14608 물건 잘 안 잡히고 손 덜덜덜…'소뇌질환'일 수도 헬스조선 2019-04-16
    14607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찾아옵니다 연 수 2019-04-16
    14606 마흔네 살 Tiger woods 晳 翁 2019-04-16
    14605 "화산지진 벌써 3,000회"···946년 대폭발 백두산 분화 징후 포.. 서울경제 2019-04-15
    12345678910,,,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