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일보
작성일 2019-02-11 (월) 09:23
IP: 121.xxx.250
영화감독 나운규의 "담배"



    영화감독 나운규의 "담배"


    봉건 왕조의 옛 수도인 서울이 근대 도시로 탈바꿈할 무렵, 일본계 백화점 예닐곱 군데가 남대문로 일대에 진출하고, 종로와 소공로에는 '멕시코'나 '낙랑파라' 같은 카페와 끽다점(喫茶店)이 생겼다.

    새로운 오락거리로 무성영화(無聲映畵)가 사랑받으며 서울에만 영화 상설관이 16군데나 생기고 변사(辯士)는 인기 직종으로 떠올랐다.

    우리 영화 여명기의 명우(名優)이자 '샛별'인 나운규(1902~1937). 1926년 10월 1일, 24세 청년 나운규가 감독 겸 주연 배우로 나선 '아리랑'이 단성사에서 개봉됐다.

    당일 조선일보에는 '대담한 촬영술! 조선 영화사상 신기록! 촬영 3개월간! 제작비용 1만5천원 돌파!'라는 광고가 나왔다. '아리랑'이 화제를 모으며 단성사 앞은 연일 인파로 북적거렸다.

    나운규는 함경북도 회령 사람이다. 간도에서 중학교를 나오고 회령 3·1 만세운동에 나섰다. 나중에 2년 형을 선고받고 청진형무소에서 수감되었다.

    윤봉춘, 이범래, 김용국 등과 연극을 하다가 1924년 조선키네마주식회사에 입사했다. 촬영 장비를 조선키네마나 단성사에서 빌려 쓰고, 여배우 구하기도 어려운 시절, 나운규는 영화에 뛰어들었다.

    영화가 불온하다고 일제 경찰에 불려가 취조를 당하고, 현상실에서 밤샘하느라 아들의 장례식을 치르지 못했다. 하지만 나운규는 '풍운아' '임자 없는 나룻배' '벙어리 삼룡' 등이 잇달아 성공하며 전성기를 누렸다.

    나운규는 바둑, 장기, 골프, 마작을 모르는 몰취미한 사람이다. 그저 톨스토이나 이광수의 소설을 읽거나 담배로 시름을 달랬다. 하루에 담배 25개비 내지 35개비를 피웠다.

    '흡연가 대경연회가 있다면 자격이 충분하겠지요'라고 말할 정도였다. 영화 '오몽녀'를 찍을 무렵, 나운규는 무절제한 생활과 영화의 흥행 실패로 재정 위기에 빠졌다. 게다가 객혈과 졸도를 하는 등 폐결핵 증상을 보였다. 마지막 영화 개봉 반년 뒤인 1937년 8월 9일, 그는 35세로 눈을 감았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06/201902060146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8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7-26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5285 덜 알려진.. 치매 위험 신호 3가지 Financial News 2019-08-22
    15284 남 때문인 줄 알았습니다 연 수 2019-08-22
    15283 2030세대의 분노 세계일보 2019-08-22
    15282 한정승인 晳 翁 2019-08-22
    15281 추억의 소야곡 / 배호 맑은샘 2019-08-21
    15280 生의 마지막 2년 동아닷컴 2019-08-21
    15279 8~9월 살모넬라 식중독 유행, 계란 등 '알' 가공품 주의해야 헬스조선 2019-08-21
    15278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연 수 2019-08-21
    15277 그린란드(Greenland) 세계일보 2019-08-21
    15276 北 '씨앗 공작' 晳 翁 2019-08-21
    15275 구름같은 인생 - 김준규 & 이순길 老朋友 2019-08-20
    15274 Take Me Home - Phil Coulter 맑은샘 2019-08-20
    15273 행복한 하루... 남궁진 2019-08-20
    15272 수분 섭취 부족하면 입 냄새 나는 이유 kormedi.com 2019-08-20
    15271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때 연 수 2019-08-20
    15270 도로 위 폭력 晳 翁 2019-08-20
    15269 하숙생 /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이순범 2019-08-19
    15268 The Green Glens Of Antrim - Phil Coulter 맑은샘 2019-08-19
    15267 나이 들면 목소리 왜 커질까 헬스조선 2019-08-19
    15266 이제 만나러 갑니다 동아닷컴 2019-08-19
    15265 참된 아름다움 연 수 2019-08-19
    15264 위장 이혼 晳 翁 2019-08-19
    15263 과일, 채소 자주 먹으면..뇌졸중 위험 ↓ komedi.com 2019-08-18
    15262 New Age Best Collection 맑은샘 2019-08-18
    15261 영광의 역사는... 老朋友 2019-08-18
    15260 모기향 사랑의 편지 2019-08-18
    15259 오늘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궁진 2019-08-17
    15258 가장 유명한 모차르트의 오페라 맑은샘 2019-08-17
    15257 경(輕)항공모함 동아닷컴 2019-08-17
    15256 1954년 졸업 후 추억의 사진 이광종 2019-08-17
    15255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연 수 2019-08-17
    15254 장수의 비결, 사과에 차 한 잔 komedi.com 2019-08-17
    15253 죽음의 계곡(death valley) 晳 翁 2019-08-17
    15252 Best Songs Of Paul Mauriat 퇴 우 2019-08-16
    15251 류현진과 사이영상 세계일보 2019-08-16
    15250 Adieu jolie Candy - Salvatore Adamo 맑은샘 2019-08-16
    15249 박목월 시인과 그의 아들 이야기 이순범 2019-08-16
    15248 비우니 행복하고 낮추니 아름다워라 연 수 2019-08-16
    15247 세월호 '보고 시각' 晳 翁 2019-08-16
    15246 해적 퇴치법 세계일보 2019-08-15
    15245 오늘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궁진 2019-08-15
    15244 여름과 맛짱을 뜬다 老朋友 2019-08-15
    15243 River of No Return / Marilyn Monroe 맑은샘 2019-08-15
    15242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연 수 2019-08-15
    15241 식전과 식후 운동 중 더 좋은 것은? “계단 오르세요” komedi.com 2019-08-15
    15240 축복 받은 사람 이순범 2019-08-15
    15239 홍콩도 '천안문' 되나 晳 翁 2019-08-15
    15238 젊은날 추억의 노래모음 맑은샘 2019-08-14
    1234567891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