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2-09 (토) 08:51
IP: 121.xxx.250
지휘 사령부 없는 응급실



지휘 사령부 없는 응급실


응급실은 한국 사회 민 낯이다. 술에 관대한 분위기가 응급실 행패로 이어진다. 주폭(酒暴)만 없어도 응급실 진료할 만할 거라는 의료진이 많다. 응급 진료는 선착순이 아니라 누가 더 위험한지 순서에 따른다. 그런데도 한국 응급실에선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곳 저곳서 "나를 왜 늦게 봐주느냐"며 의료진과 실랑이한다. 손 베었다고 '공짜 119' 불러서 오고, 경증 환자가 코앞 병원 놔두고 대형 병원 가겠다고 떼쓴다.

▶대형 병원이나 국립대 병원 응급센터는 도떼기시장이다. 숨 넘어갈 만큼 처치가 시급한 환자가 있는가 하면 암 진단받았다고 응급실로 달려온 마음 급한 환자도 있다. 감기 걸렸을 뿐인데도 '이 병원서 당뇨병 치료받고 있다'며 굳이 온 사람도 있다. 일본은 아예 앰뷸런스 타고 오는 중증(重症) 환자만 들어올 수 있는 응급실을 따로 운영한다. 구급대원이 현장서 입력한 중증 점수에 따라 이송 병원이 자동으로 정해진다. 소방청 구급대원이 응급실에 상주하면서 이송 오는 중환자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대비한다.

▶국내서도 예전엔 의료진이 1339에 전화를 걸면 어느 병원 응급실에 비어 있는 병상이 있는지, 어디로 가야 심근경색증 응급 처치를 바로 할 수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병상과 의료진 대기 상태를 파악하고 환자를 적절히 배치했다. 큰 병원과 작은 병원 간의 응급 환자 전원(轉院)도 1339를 통해 이뤄졌다. 지금은 1339가 119로 통합됐는데 배치 기능이 유명무실해졌다.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전원 조정센터를 만들어 만회하려고 애쓰지만 역부족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엊그제 연휴 근무 중 돌연 사망한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총리는 "오직 응급환자를 한 분이라도 더 살리고 싶으셨던, 참 좋은 의사 또 잃었다"며 "응급의료 체계 보강에 더 속도를 내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법, ○○○법…. 한국은 여전히 누군가 죽어야 개선책이 나오는 사회다.

▶윤 센터장은 의사 출신 행정가다. 2002년 중앙응급의료센터 창립 멤  버였고 2012년부터 센터장을 맡아 왔다. 17년간 중앙응급의료센터에 근무하면서 응급 의료기관 평가, 닥터 헬기, 권역외상센터 등을 도입하는 데 앞장섰다. 우리 응급 의료 난맥상의 핵심은 사령부가 없다는 점이다. 그러니 중구난방이다. 빈틈을 개인이 몸으로 메워왔다. 응급 의료는 국방이나 소방과 비슷하다. 총괄 사령부 없이 든든한 응급 의료가 있을 수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08/201902080275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53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음악모음 맑은샘 2019-04-24
14652 오늘도 즐거운 시간 화이팅입니다 남궁진 2019-04-24
14651 거울은 먼저 웃지 않는다 연 수 2019-04-24
14650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 되는 음식 hidoc.co.kr 2019-04-24
14649 투서로 뜨고 투서에 지나 晳 翁 2019-04-24
14648 Gmail로 받은 영어 이메일을 한국어로 번역하기 퇴 우 2019-04-23
14647 이탈리아, 빛나는 시간을 찾아서, 1~4부 퇴 우 2019-04-23
14646 삶 / 박경리 연 수 2019-04-23
14645 침은 천연 소화제… 즐겁게 먹으면 소화도 잘 돼 헬스조선 2019-04-23
14644 추억의 향기로운 팝송 Kiss & Say Goodbye 외 맑은샘 2019-04-23
14643 장수하며 잘 사는 비결은 남궁진 2019-04-23
14642 아름다운 노래모음 맑은샘 2019-04-23
14641 코미디언 대통령 晳 翁 2019-04-23
14640 이런 사람 저런 사람 연 수 2019-04-22
14639 들으면 기분 좋아지는 팝송모음 맑은샘 2019-04-22
14638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9-04-22
14637 아픔 사랑의 편지 2019-04-22
14636 ‘깜박깜박’ 기억이 잘 나지 않는 이유 komedi.com 2019-04-22
14635 '착한 닭갈비' 晳 翁 2019-04-22
14634 영상음악 / 당신은 울고 있네요 乾 達 2019-04-21
14633 OST 명곡 Classic 맑은샘 2019-04-21
14632 사랑으로 피어나는 봄... 老朋友 2019-04-21
14631 인생은 커피 한 잔 연 수 2019-04-21
14630 내일은 미스트롯 / 송가인 노래 연속듣기 퇴 우 2019-04-21
14629 영화속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4-20
14628 장보고의 청해진 조선닷컴 2019-04-20
14627 모든 것은 한 개부터 시작합니다 연 수 2019-04-20
14626 그리움을 연주하는 아름다운 멜로디 맑은샘 2019-04-19
14625 배움의 지혜 연 수 2019-04-19
14624 영양 장애, 철분 결핍으로 인한 빈혈을 예방하려면 komedi.com 2019-04-19
14623 좋은 일 이루세요 남궁진 2019-04-19
14622 230년 된 재난 매뉴얼 晳 翁 2019-04-19
14621 봄과 어울리는 클래식 맑은샘 2019-04-18
14620 오스카 와일드의 '공작 깃털과 벨벳 바지' 조선일보 2019-04-18
14619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연 수 2019-04-18
14618 꿀은 과연 몸에 좋을까, 얼마나 먹어야 할까? komedi.com 2019-04-18
14617 정신질환자 범죄 晳 翁 2019-04-18
14616 청나라 조기유학생 '유미유동(留美幼童)'과 청일전쟁 조선일보 2019-04-17
14615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4-17
14614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헬스조선 2019-04-17
14613 별거 없더라 ! 이순범 2019-04-17
14612 노트르담(Notre-Dame) 晳 翁 2019-04-17
14611 하루 3만명 찾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연합뉴스 2019-04-16
14610 그시절 그노래 / 패티김 노래집 맑은샘 2019-04-16
14609 장례 문화를 바꾸는 '서비스 디자인' 조선일보 2019-04-16
14608 물건 잘 안 잡히고 손 덜덜덜…'소뇌질환'일 수도 헬스조선 2019-04-16
14607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찾아옵니다 연 수 2019-04-16
14606 마흔네 살 Tiger woods 晳 翁 2019-04-16
14605 "화산지진 벌써 3,000회"···946년 대폭발 백두산 분화 징후 포.. 서울경제 2019-04-15
14604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4-15
12345678910,,,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