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2-09 (토) 08:51
IP: 121.xxx.250
지휘 사령부 없는 응급실



지휘 사령부 없는 응급실


응급실은 한국 사회 민 낯이다. 술에 관대한 분위기가 응급실 행패로 이어진다. 주폭(酒暴)만 없어도 응급실 진료할 만할 거라는 의료진이 많다. 응급 진료는 선착순이 아니라 누가 더 위험한지 순서에 따른다. 그런데도 한국 응급실에선 목소리 큰 사람이 이긴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곳 저곳서 "나를 왜 늦게 봐주느냐"며 의료진과 실랑이한다. 손 베었다고 '공짜 119' 불러서 오고, 경증 환자가 코앞 병원 놔두고 대형 병원 가겠다고 떼쓴다.

▶대형 병원이나 국립대 병원 응급센터는 도떼기시장이다. 숨 넘어갈 만큼 처치가 시급한 환자가 있는가 하면 암 진단받았다고 응급실로 달려온 마음 급한 환자도 있다. 감기 걸렸을 뿐인데도 '이 병원서 당뇨병 치료받고 있다'며 굳이 온 사람도 있다. 일본은 아예 앰뷸런스 타고 오는 중증(重症) 환자만 들어올 수 있는 응급실을 따로 운영한다. 구급대원이 현장서 입력한 중증 점수에 따라 이송 병원이 자동으로 정해진다. 소방청 구급대원이 응급실에 상주하면서 이송 오는 중환자 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대비한다.

▶국내서도 예전엔 의료진이 1339에 전화를 걸면 어느 병원 응급실에 비어 있는 병상이 있는지, 어디로 가야 심근경색증 응급 처치를 바로 할 수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병상과 의료진 대기 상태를 파악하고 환자를 적절히 배치했다. 큰 병원과 작은 병원 간의 응급 환자 전원(轉院)도 1339를 통해 이뤄졌다. 지금은 1339가 119로 통합됐는데 배치 기능이 유명무실해졌다. 중앙응급의료센터가 전원 조정센터를 만들어 만회하려고 애쓰지만 역부족이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엊그제 연휴 근무 중 돌연 사망한 윤한덕(51)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 총리는 "오직 응급환자를 한 분이라도 더 살리고 싶으셨던, 참 좋은 의사 또 잃었다"며 "응급의료 체계 보강에 더 속도를 내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법, ○○○법…. 한국은 여전히 누군가 죽어야 개선책이 나오는 사회다.

▶윤 센터장은 의사 출신 행정가다. 2002년 중앙응급의료센터 창립 멤  버였고 2012년부터 센터장을 맡아 왔다. 17년간 중앙응급의료센터에 근무하면서 응급 의료기관 평가, 닥터 헬기, 권역외상센터 등을 도입하는 데 앞장섰다. 우리 응급 의료 난맥상의 핵심은 사령부가 없다는 점이다. 그러니 중구난방이다. 빈틈을 개인이 몸으로 메워왔다. 응급 의료는 국방이나 소방과 비슷하다. 총괄 사령부 없이 든든한 응급 의료가 있을 수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08/201902080275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8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7-26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5285 덜 알려진.. 치매 위험 신호 3가지 Financial News 2019-08-22
15284 남 때문인 줄 알았습니다 연 수 2019-08-22
15283 2030세대의 분노 세계일보 2019-08-22
15282 한정승인 晳 翁 2019-08-22
15281 추억의 소야곡 / 배호 맑은샘 2019-08-21
15280 生의 마지막 2년 동아닷컴 2019-08-21
15279 8~9월 살모넬라 식중독 유행, 계란 등 '알' 가공품 주의해야 헬스조선 2019-08-21
15278 깨어난 자들만이 하루를 만들어갈 수 있다 연 수 2019-08-21
15277 그린란드(Greenland) 세계일보 2019-08-21
15276 北 '씨앗 공작' 晳 翁 2019-08-21
15275 구름같은 인생 - 김준규 & 이순길 老朋友 2019-08-20
15274 Take Me Home - Phil Coulter 맑은샘 2019-08-20
15273 행복한 하루... 남궁진 2019-08-20
15272 수분 섭취 부족하면 입 냄새 나는 이유 kormedi.com 2019-08-20
15271 마음의 휴식이 필요할 때 연 수 2019-08-20
15270 도로 위 폭력 晳 翁 2019-08-20
15269 하숙생 / 스페인 밀레니엄 합창단 이순범 2019-08-19
15268 The Green Glens Of Antrim - Phil Coulter 맑은샘 2019-08-19
15267 나이 들면 목소리 왜 커질까 헬스조선 2019-08-19
15266 이제 만나러 갑니다 동아닷컴 2019-08-19
15265 참된 아름다움 연 수 2019-08-19
15264 위장 이혼 晳 翁 2019-08-19
15263 과일, 채소 자주 먹으면..뇌졸중 위험 ↓ komedi.com 2019-08-18
15262 New Age Best Collection 맑은샘 2019-08-18
15261 영광의 역사는... 老朋友 2019-08-18
15260 모기향 사랑의 편지 2019-08-18
15259 오늘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궁진 2019-08-17
15258 가장 유명한 모차르트의 오페라 맑은샘 2019-08-17
15257 경(輕)항공모함 동아닷컴 2019-08-17
15256 1954년 졸업 후 추억의 사진 이광종 2019-08-17
15255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연 수 2019-08-17
15254 장수의 비결, 사과에 차 한 잔 komedi.com 2019-08-17
15253 죽음의 계곡(death valley) 晳 翁 2019-08-17
15252 Best Songs Of Paul Mauriat 퇴 우 2019-08-16
15251 류현진과 사이영상 세계일보 2019-08-16
15250 Adieu jolie Candy - Salvatore Adamo 맑은샘 2019-08-16
15249 박목월 시인과 그의 아들 이야기 이순범 2019-08-16
15248 비우니 행복하고 낮추니 아름다워라 연 수 2019-08-16
15247 세월호 '보고 시각' 晳 翁 2019-08-16
15246 해적 퇴치법 세계일보 2019-08-15
15245 오늘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궁진 2019-08-15
15244 여름과 맛짱을 뜬다 老朋友 2019-08-15
15243 River of No Return / Marilyn Monroe 맑은샘 2019-08-15
15242 꽃보다 아름다운 사람 연 수 2019-08-15
15241 식전과 식후 운동 중 더 좋은 것은? “계단 오르세요” komedi.com 2019-08-15
15240 축복 받은 사람 이순범 2019-08-15
15239 홍콩도 '천안문' 되나 晳 翁 2019-08-15
15238 젊은날 추억의 노래모음 맑은샘 2019-08-14
12345678910,,,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