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1-10 (목) 07:13
IP: 121.xxx.250
금메달 심석희가 겪은 지옥
 

금메달 심석희가 겪은 지옥


어제 한 지인이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 쇼트트랙 금메달을 땄을 때 심석희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놓았다. 검은 뿔테 안경을 쓴 여고생 석희는 국가대표 유니폼에 금메달을 목에 걸고 수줍은 듯 웃고 있다. 여드름도 몇 개 눈에 띈다. '이렇게 예쁜 아이한테 어떻게 그럴 수가….' 지인은 혀를 찼다. '심석희 성폭행 사건' 탓에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도 이름이 맨 위에 올랐다. 석희는 여덟 살부터 스케이트를 탔다. "어린 영혼이 출구 없는 곳에 줄곧 갇혀 있었다"는 탄식도 나왔다.

▶심석희 측 변호인은 그제 이번 일을 세상에 공개했다. "(심석희가) 약 4년간 전 대표팀 A코치에게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다"고 했다. '4년'은 석희가 만 열일곱이었던 소치 때부터 작년 평창올림픽 직전까지다. 그러자 A씨 측은 "성폭행 혐의는 말도 안 된다"고 부인했다. 이미 A씨는 심석희를 상습적으로 때렸다는 단순 폭행 혐의로 지난해 9월 징역 10개월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이번에 폭로된 성폭행은 국가가 관리하는 태릉선수촌과 진천선수촌, 한체대 빙상장 등에서 장소를 가리지 않고 벌어졌다니 아연실색할 일이다.

▶도대체 '코치 선생님'이 뭐길래 이런 일이 벌어질까. 한 선수는 코치를 "절대자"라고 했다. 한번 선수의 길에 들면 공부와 담을 쌓게 되는데, 이런 상황에서 대회 출전과 상급 학교 진학, 실업팀 진출까지 인생이 걸린 일들이 코치의 말 한마디에 좌우된다고 했다. 또 훈련에 합숙까지 둘은 거의 모든 시간을 같이 보낸다. 한번 눈 밖에 나면 끝이다. 심석희도 "운동을 계속할 생각이 없느냐는 협박을 수시로 받았다"고 했다.

▶미국 미시간대 체조팀과 대표팀 주치의를 지낸 래리 나사르는 무려 30년 동안 여자 선수들을 성적으로 학대한 사실이 드러나 지난해 175년형을 받았다. 그에게 당했던 선수가 나중에 엄마가 된 뒤 용기를 내어 증언대에 나설 때까지 이 사건은 철저히 은폐돼 있었다. 이전까지 나사르는 미국 체조의 공헌자로 칭송받았었다. 결국 시몬 바일스 같은 전·현직 대표 선수 150명이 증  언을 이어가면서 진실이 드러났다.

▶지도자와 선수는 주종 관계처럼 비칠 때가 있다. 미투운동에 힘입어 몇몇 피해자가 용기를 냈지만 스포츠 전반으로 확산되지 못했다.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금메달과 남북 체육 교류 외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듯 지냈다. 심석희가 털어놓은 이 기막힌 사연의 시시비비를 가리고 또 다른 피해자는 없는지 세밀하게 살펴봐야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9/201901090328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74 행복한 아침 건강하게... 남궁진 2019-03-25
14573 Romance / Juliette Gréco 맑은샘 2019-03-25
14572 변비에서 탈출하려면 먹는 것부터 신경 써야 헬스조선 2019-03-25
14571 오늘을 사랑하라 연 수 2019-03-25
14570 천리마 민방위 晳 翁 2019-03-25
14569 수용 사랑의 편지 2019-03-25
14568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5집 맑은샘 2019-03-23
14567 ‘앙겔라 메르켈’(Angela Merkel) 총리 남궁진 2019-03-23
14566 혈압 높으면 줄여야 할 뜻밖의 음식 kormedi.com 2019-03-23
14565 하다 하다 '김일성 별장'까지 晳 翁 2019-03-23
14564 인생은 나를 찾아 가는 일 老衰翁 2019-03-22
14563 안석구(安石求) 회원 타계 kg 50 2019-03-22
14562 Martini / Piacer d'Amor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9-03-22
14561 실내 공기에도 꽃가루가…봄철 알레르기의 주범 Kormedi.com 2019-03-22
14560 자연을 향해 나를 열어두라 연 수 2019-03-22
14559 “봄꽃이 상경했다” 꽃밭 거니는 마음 ‘두근두근’ Newsis 2019-03-22
14558 임진왜란 전야의 역사적 교훈 조선닷컴 2019-03-22
14557 곧 치매 환자 100만명 晳 翁 2019-03-22
14556 野いばらの花 찔레꽃 - 周炫美 퇴 우 2019-03-21
14555 You Raise Me Up - Josh Groban 맑은샘 2019-03-21
14554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9-03-21
14553 세월따라 인생은 덧없이 흐른다 연 수 2019-03-21
14552 '결혼 파업' 晳 翁 2019-03-21
14551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4집 맑은샘 2019-03-20
14550 마음의 문을 열면 봄바람이... 老朋友 2019-03-20
14549 Twin Violin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9-03-20
14548 스핑크스 앞에 선 황제 조선닷컴 2019-03-20
14547 인생을 바르게 놓아주는 법 연 수 2019-03-20
14546 눈 침침할 때 먹으면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3-20
14545 '생활비' 내로남불 晳 翁 2019-03-20
14544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9-03-19
14543 아플 때 통증 완화하는 음식 Kormedi.com 2019-03-19
14542 세월아 너만 가거라 이순범 2019-03-19
14541 우분트(UBUNTU)란 말을 아시나요? 연 수 2019-03-19
14540 뉴욕 건축의 상상력 晳 翁 2019-03-19
14539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3-18
14538 Ivanovich / Donau Wellen Walzer 맑은샘 2019-03-18
14537 좋은일만 가득하세요 남궁진 2019-03-18
14536 석호필 이야기 사랑의 편지 2019-03-18
14535 가슴에 새겨야 할 명언(名言) 이순범 2019-03-18
14534 '관제 민족주의' 晳 翁 2019-03-18
14533 Nella Fantasia / Russell Watsond 외 맑은샘 2019-03-17
14532 즐거운 일요일입니다 남궁진 2019-03-17
14531 씨앗 세 알~~ 老朋友 2019-03-17
14530 글에도 마음씨가 있습니다 연 수 2019-03-17
14529 추억실은 가요앨범(1970) - 3집 맑은샘 2019-03-17
14528 밤낮 기온차 최고 20도 "겉옷 챙기세요"…미세먼지 '보통' Newsis 2019-03-17
14527 사람 36만원, 강아지 50만원.. 누가 산부인과의사 할까 kormedi.com 2019-03-16
14526 벚꽃 피기 시작한 제주…이달 말 절정 예상 Newsis 2019-03-16
14525 Rondo Veneziano 의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19-03-16
12345678910,,,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