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9-01-05 (토) 18:22
IP: 121.xxx.250
정말 100세가 됐다… 두 살만 더 젊게 살리라



 
정말 100세가 됐다… 두 살만 더 젊게 살리라  


새해 첫날 우리 나이로 100세가 되었다. 감사와 걱정이 함께 찾아든다.

두 자리 숫자(99)가 세 자리(100)로 올라가는 과정이 그렇게 힘든 것인가. 나 자신은 괜찮은데 주변에서 가만두지를 않는다.

아침에는 KBS '아침마당'에 출연해 행복 이야기를 했다. 지난 31일부터 닷새 동안은 '인간극장'에 내 100세 모습이 소개되기도 한다. 나도 모르게 100세부터 어떻게 살아야 할까를 묻지 않을 수 없다.

80대 중반부터는 몸이 종합병원이라고 한다. 우선 건강 유지가 걱정이다. 언제 어디서부터 온 손님인지 건망증이 찾아왔다. 일이 있어 아래층으로 내려왔는데 왜 왔는지 깜빡 잊어버린다.

연말에 2~3일 동안은 반성과 연구를 해 보았다. 나로서는 마지막 중대한 결정을 내렸다. '더 늙지 말자. 98세로 돌아가자'는 생각이다. 98세였던 해에는 부러운 것 없이 살았다.

두 권의 책을 썼고, 160여회 강연을 했다. 보청기도 지팡이도 없이 살았다. 오늘부터는 남이야 어찌 부르든지 나는 98세로 되돌아가 머물기로 했다. 98세가 5년쯤 더 연장된다면 내 인생 최고의 행복과 영광이 될 것이다.

물론 그것은 내 소망이기보다는 욕심이다. 그러나 마지막 가져보는 욕심이다. 가까운 친구나 아는 분들은 용서해 줄 것으로 믿는다.

몇해 전까지는 오전 11시에 가족이 모여서 예배를 드리고 세배를 나누곤 했다. 최근에는 동생들도 늙었고 손주들도 많아져서 신년 세배는 가정별로 나누어서 하기로 했다.

직계 가족들만 모여 내가 세배를 받는다. 아들딸들이 용돈을 가져온다. 그 돈에서 일부는 손주들에게 세뱃돈을 주고 남는 돈은 내 소유가 된다.

90이 넘으면 용돈이 필요하다. 그런데 몇해 전부터는 아들들·사위들이 다 정년퇴직을 하고 내 수입이 많아지니까 용돈도 더 올라가지 않는다. 어떤 때는 아들딸들과 식당에 간다.

전에는 안 그랬는데 요사이는 "아버지가 내시게요?"라고 먼저 묻는다. 나는 "그러지!"라고 자신 있게 대답을 한다. 그래서 더욱 감사한 마음이 되기도 한다.

예배와 세배가 끝나면 회식을 한다. 금년에는 맏아들이 초대를 했다. 미국에서 딸들이 보내주는 식사 비용은 내 차지가 된다. 그래도 주는 마음이 받는 마음보다 행복하다.

나는 또 말없이 애들에게 돌려줄 때가 있다. 점심식사를 끝내고 돌아오면 자유로운 내 시간이 된다. 새로운 한 해를 어떻게 보낼지 계획을 세운다.

'철학과 현실' 계간지에   3년여에 걸쳐 쓴 글들이 출간될 것이다. 조선일보와 동아일보에 1년 가까이 게재되었던 칼럼과 글들을 책자로 내기를 원하는 출판사들이 기다리고 있다.

내 뜻을 도와주고 있는 후학들이 계획하는 일들도 있다. 금년 4월까지 계속할 강연회 청탁들도 들어와 있다.

그렇게 해서 100세가 아닌 '제2의 98세'가 채워질 것이다. 그 소원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04/201901040162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4939 오늘은 6.25 - [영상] 전우가 남긴 한마디 老朋友 2019-06-25
14938 아- 아 -잊으랴 어찌우리 이 날을... 조광석 2019-06-25
14937 사랑과 추억이 다가오는 팝모음 맑은샘 2019-06-25
14936 눈을 감으면 먼 곳의 연 수 2019-06-25
14935 6.25 한국전쟁 미스터리 10개 퇴 우 2019-06-25
14934 여름 심근경색, 겨울과는 원인 달라… 어떻게 막나? 헬스조선 2019-06-25
14933 AI 직장 상사 晳 翁 2019-06-25
14932 달리는 버스에서 식사까지 즐기는 ‘버스토랑’ Newsis 2019-06-24
14931 좋은 하루, 좋은 시작 남궁진 2019-06-24
14930 들꽃처럼 사랑의 편지 2019-06-24
14929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19-06-24
14928 스트레스 푸는데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6-24
14927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 연 수 2019-06-24
14926 百歲 時代의 얼굴 퇴 우 2019-06-24
14925 UFO 기밀 브리핑 晳 翁 2019-06-24
14924 음식은 싱겁게, 물은 많이… 신장 건강법 komedi.com 2019-06-22
14923 경쾌한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9-06-22
14922 멋진 시간을 보내세요 남궁진 2019-06-22
14921 놓고 싶지 않은 아름다운 손 이순범 2019-06-22
14920 백세시대, 오랫동안 편히 숨쉬려면 '폐'에 관심을 헬스조선 2019-06-22
14919 좋은 인연, 아름다운 삶 연 수 2019-06-22
14918 "아무나 못준다" '친미 감별사' 변신한 F-35 세계일보 2019-06-22
14917 전라북도 교육감 晳 翁 2019-06-22
14916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남궁진 2019-06-21
14915 Music for Spring 맑은샘 2019-06-21
14914 비 오는 날의 일기 연 수 2019-06-21
14913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의사가 쓴 글 이순범 2019-06-21
14912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퇴 우 2019-06-21
14911 양파는 왜 암 예방에 좋을까..“냄새보다 건강이 우선” komedi.com 2019-06-21
14910 탈북자가 휴대폰부터 찾는 시대 晳 翁 2019-06-21
14909 Fantastic Piano Vol.3 맑은샘 2019-06-20
14908 "싸가지가 없다" 라는 말의 유래 이순범 2019-06-20
14907 면역력 떨어지는 여름 ‘대상포진’ 주의보 헬스조선 2019-06-20
14906 좋은사람과 따뜻한 사람 연 수 2019-06-20
14905 몰리면 치받는 손혜원식 대응 晳 翁 2019-06-20
14904 투키디데스의 함정(Thucydides's Trap) 老朋友 2019-06-19
14903 연모 / 박우철 이순범 2019-06-19
14902 Serenade to Summertime - Paul Mauriat 맑은샘 2019-06-19
14901 사천왕寺, 신라 문무왕의 승부수 조선닷컴 2019-06-19
14900 겨자씨 한알 만한 믿음 연 수 2019-06-19
14899 켁켁~ 사레는 왜 걸릴까? 헬스닷컴 2019-06-19
14898 국민병 될 거북목 晳 翁 2019-06-19
14897 저녁 노을에 보이는 레이니어 산 과 달 조광석 2019-06-18
14896 Paganini / 바이올린 협주곡 제4번 D단조 맑은샘 2019-06-18
14895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6-18
14894 더운데 웬 사우나? 운동 효과 납니다 헬스조선 2019-06-18
14893 가끔은 서로에게 연 수 2019-06-18
14892 6·25 영웅 깎아내리기 晳 翁 2019-06-18
12345678910,,,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