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2-04 (화) 08:26
IP: 121.xxx.250
부시家
 

부시家


미국에 첫 부자(父子) 대통령을 낳은 애덤스가(家)는 그리 행복하지 않았다. 2대 존 애덤스는 차남이 알코올중독으로 서른한 살에 죽었고, 6대 존 퀸시 애덤스는 아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20세기 최고 영예를 누린 케네디 집안도 가족사(史)는 암살과 사고사로 점철돼 있다. 지난 주말 세상 뜬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은 가장 행복한 정치 명문가로 꼽힐 만하다. 3대에 걸쳐 대통령 둘, 연방 의원, 주지사를 줄줄이 배출했을 뿐 아니라 가족끼리도 화목하고 순탄한 삶을 살았다. 두 퍼스트레이디도 온화한 인품으로 사랑을 듬뿍 받았다.

▶미국에서 두 명 이상 연방 의원을 낸 가문은 700곳이 넘는다. 브루킹스연구소가 이 중 '10대 정치 명가(名家)'를 꼽았는데 부시가는 케네디·루스벨트·록펠러가와 함께 앞쪽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부시가는 '어떤 집안보다 향후 영향력을 이어갈 잠재력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부시가는 후대로 갈수록 정치적 입지가 올라갔다. 조지 HW는 아버지 프레스콧 S가 재선 상원 의원이었고, 본인은 단임 대통령이었으나 장남은 대통령 재선에 성공했다. 플로리다주지사를 지낸 차남 젭이 '세 번째 부시 대통령' 도전에 실패했지만, 그의 아들 조지 P가 '가업'을 잇지 않을까 주목받고 있다. 2014년 텍사스주 토지집행관에 당선된 조지 P는 잘생긴 외모에 아프가니스탄 군 복무 경력, 멕시코 출신 어머니 같은 표심을 공략할 수 있는 다양한 조건을 갖췄다. 공화당은 그를 차세대 대선 주자로 점찍어 놓고 있다고 한다.

▶몇 년 전 워싱턴포스트가 부시가의 경쟁력을 분석했다. "케네디·레이건처럼 다른 정치인들이나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들을 확 잡아끄는 매력은 없다. 특출난 카리스마도 보이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평범하고 소탈함이 주변 인물들의 헌신을 이끌어낸다"고 했다. 부시가는 1900년대 초부터 철강·석유 사업으로 막대한 부를 쌓은 귀족 중의 귀족이다. 그런데도 "일반인들은 부시가를 '동부 귀족'이 아니라 자신들과 비슷한 부류로 여기며 친숙해한다"고 했다.

▶미국이라고 세습 정치에 대한 비판이 없는 건 아니다. 부시가도 그런 비판을 부담스러워했다. 젭 부시는 2016년 대선 도전 때 의도적으로 성(姓)을 빼고 '젭! 2016'이라는 캠페인 로고를 썼다. 출정식에 아버지와 형도 초대하지 않았다. 정치인 신인 때 '가문'은 도움이 된다. 그러나 성공한 정치인이 되려면 가문을 뛰어넘어 자신만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부시가의 영광은 계속될 수 있을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2/03/201812030320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4192 I Can't Stop Loving You / Martina McBrid 이순범 2018-12-05
14191 '祭物'로 쓰인 통일신라 쟁기 조선닷컴 2018-12-05
14190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연 수 2018-12-05
14189 한국의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晳 翁 2018-12-05
14188 마르티니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8-12-04
14187 “마시지 말고 일상에 양보하세요” 콜라 활용법 데일리한국 2018-12-04
14186 꽃들에게 들으라 연 수 2018-12-04
14185 갓, 항산화물질 풍부..노화방지에 좋아요 kormedi.com 2018-12-04
14184 부시家 晳 翁 2018-12-04
14183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3
14182 작은 일에도 사랑의 편지 2018-12-03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