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중앙일보
작성일 2018-12-01 (토) 07:43
IP: 121.xxx.250
'풀 어사이드' 가 뭐길래…격 논란 부른 정상회담의 종류



 
'풀 어사이드' 가 뭐길래…
격 논란 부른 정상회담의 종류
 


29일(현지시간)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내뱉은 ‘풀 어사이드(pull-aside)’ 한 마디는 한ㆍ미 정상회담의 격 논란으로 이어졌다. 정상회담의 형식 자체가 지니는 의미가 크기 때문에 그만큼 민감한 문제이기도 하다.
 
정상회담에 꼭 정해진 틀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형식과 참석자 규모 등에 따라 다른 명칭으로 불린다. 이번에 화제가 된 풀 어사이드 회담, 즉 약식회담과 비교되는 다른 형식은 공식 양자회담(formal bilateral meeting)이다.  
 
공식 양자회담은 말 그대로 격을 갖춰 다양한 현안을 논의하는 본격적인 정상회담이다. 회담장을 미리 잡아 양국 국기, 테이블 등을 세팅한다. 회담 시간도 긴 편이다. 정해져 있는 것은 아니지만, 논의가 길어지면서 1시간을 훌쩍 넘기는 경우도 흔하다. 국가 정상이 외국을 방문할 때 이뤄지는 정상회담이 보통 이런 형식이다.




지난 9월 뉴욕 롯데팰리스 호텔에서 공식 양자회담을 한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다자행사인 유엔 총회를 계기로 한 회담이었지만 따로 회담장을 잡고 양국 국기가 게양한 공식 양자회담을 했다. [AP=연합뉴스]

풀 어사이드 회담은 주로 다자회의에서 이뤄진다. 다자회의에는 많게는 수십 개국 정상이 모이는데 양자 회담을 할 장소를 잡거나 시간을 맞추기 여의치 않은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pull aside’라는 표현 자체가 ‘대화를 위해 옆으로 불러내다’라는 뜻이다. 이번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머무는 시간은 만 하루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형식은 정해진 게 없다. 여유가 있는 공간에 의자 몇개만 놓고 대화를 하는 경우도 있고, 다자회의가 진행되는 중에 메인 행사장 밖으로 살짝 빠져나와 복도에 선 채로 대화를 나누는 것 역시 흔히 볼 수 있는 풀 어사이드 회담이다. 그런 만큼 회담 시간도 10~15분 정도로 짧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다양한 현안보다는 한두개 정도 꼭 논의해야 할 의제에 대한 의견을 간단히 주고받는 식으로 진행된다.  
 
다자회의에서 어느 나라와 공식 양자회담을 하고 어느 정상과 풀 어사이드로 약식 회담을 할지 결정하기 위해 외교 관료들은 길게는 몇달 전부터 여러 기준으로 명단을 추린다. AP통신이 한ㆍ미 정상회담이 풀 어사이드로 이뤄지는 것을 ‘회담의 급을 낮췄다(downgrade)’고 표현하자 청와대는 “다운그레이드의 개념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지만, 사실 굳이 격을 따지자면 공식 양자회담이 풀 어사이드 회담보다 높은 것이 사실이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8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舍廊房 2019-02-22
14387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22
14386 黃昏(황혼)의 12道 연 수 2019-02-22
14385 섹스폰 가요 명상곡 맑은샘 2019-02-22
14384 오늘도 머문곳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2-22
14383 지금이 딱 제철…딸기, 한라봉 더 건강하게 먹기 스포츠경향 2019-02-22
14382 포공구덕(蒲公九德) 이순범 2019-02-22
14381 지옥 탈출에 실패한 어느 가족 晳 翁 2019-02-22
14380 불멸의 팝송 맑은샘 2019-02-21
14379 생각지 못하게 체내 독소 늘리는 식품 헬스조선 2019-02-21
14378 내 고운 친구야 연 수 2019-02-21
14377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2-21
14376 글 무섭게 잘 쓰는 AI 晳 翁 2019-02-21
14375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374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373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372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371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370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369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368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367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4366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이순범 2019-02-19
14365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omedi.com 2019-02-19
14364 이재웅의 돌직구 晳 翁 2019-02-19
14363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남궁진 2019-02-19
14362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18
14361 커피처럼 은은한 샹송 모음 맑은샘 2019-02-18
14360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18
14359 일본과 영국의 同異點 조선닷컴 2019-02-18
14358 '야동 볼 권리' 晳 翁 2019-02-18
14357 기본 사랑의 편지 2019-02-17
14356 산 넘어 남촌에서 봄소식이.... 紫 翁 2019-02-17
14355 동유럽 레이건 동상 晳 翁 2019-02-16
14354 '하늘의 호텔' 에어버스 A380, 생산 중단 Newsis 2019-02-16
14353 Yesterday - Placido Domingo 맑은샘 2019-02-15
14352 눈에 생긴 핏줄 방치하면 안구 건조해지고 시력 저하 헬스조선 2019-02-15
14351 일상의 기적 연 수 2019-02-15
14350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9-02-15
14349 신진대사 활발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02-15
14348 긍정으로 '화이팅'하는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15
14347 '농업 일자리 10만 증가' 미스터리 晳 翁 2019-02-15
14346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그래픽뉴스 2019-02-14
14345 쌍쌍파티 / 김준규, 주현미 맑은샘 2019-02-14
14344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Hidoc.com 2019-02-14
14343 무상(無償) 이순범 2019-02-14
14342 "농락당했다" 晳 翁 2019-02-14
14341 대장암 검진, 80세 넘으면 이익 보다 불이익이 더 크다 연합뉴스 2019-02-13
14340 방탄소년단 (BTS)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인터뷰 남궁진 2019-02-13
14339 산골짜기의 '辰韓 우두머리' 무덤 조선닷컴 2019-02-13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