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이순범
작성일 2018-11-17 (토) 08:29
IP: 121.xxx.250
일상의 기적


박경리 박완서의  老年觀



일상의 기적  
 

덜컥 탈이 났다.
유쾌하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귀가했는데 갑자기 허리가 뻐근했다.

자고 일어나면 낫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웬걸, 아침에는 침대에서
일어나기 조차 힘들었다.

그러자 하룻밤 사이에 사소한 일들이
굉장한 일로 바뀌어 버렸다.

세면대에서 허리를 굽혀 세수하기,
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거나
양말을 신는 일, 기침을 하는 일,

앉았다가 일어나는 일이
내게는 더 이상 쉬운 일이 아니었다.

별수 없이 병원에 다녀와서
하루를 빈둥거리며 보냈다. 비로소
몸의 소리가 들려왔다.

실은 그동안 목도 결리고,
손목도 아프고, 어깨도 힘들었노라,

눈도 피곤했노라,
몸 구석구석에서 불평을 해댔다.

언제나 내 마음대로
될 줄 알았던 나의 몸이,

이렇게 기습적으로 반란을
일으킬 줄은 예상조차 못했던 터라
어쩔 줄 몰라 쩔쩔매는 중이다.

이때 중국 속담이 떠올랐다.
“기적은 하늘을 날거나
바다위를 걷는 것이 아니라,
땅에서 걸어 다니는 것이다 ”

예전에 싱겁게 웃어 넘겼던
그 말이 다시 생각난 건,

반듯하고 짱짱하게 걷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실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괜한 말이 아니었다.

‘아프기 전과 후’가
이렇게 명확하게 갈라지는 게
몸의 신비가 아니고 무엇이랴 !

얼마 전에는 젊은 날에 윗분으로
모셨던 분의 병문안을 다녀왔다.

몇년에 걸쳐 점점 건강이 나빠져 이제
그분이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은
눈을 깜빡이는 정도에 불과했다.

예민한 감수성과 날카로운
직관력으로 명성을 날리던 분의
그런 모습을 마주하고 있으려니,

한때의 빛나던 재능도 다 소용 없구나,
서글픈 마음이 들었다.

돌아오면서 지금 저분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

혼자서 일어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웃으며 이야기하고, 함께 식사를 하고,
산책을 하고, 그런 아주 사소한 일이 아닐까.

다만 그런 소소한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깨달을 때는

대개는 너무 늦은
다음이라는 점이 안타깝다.

우리는 하늘을 날고
물 위를 걷는 기적을 이루고 싶어
안달하며 무리를 한다.

땅 위를 걷는 것쯤은
당연한 일인 줄 알고 말이다.

사나흘 노인네처럼 파스도 붙여 보고
물리치료도 받아 보니 알겠다.

타인에게 일어나는 일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
크게 걱정하지 말라는 진단이지만

아침에 벌떡 일어나는 일이
감사한 일임을 이번에 또 배웠다.
건강하면 다 가진 것이다.

오늘도 일상에 감사하며 살자!
지금도 감사를 느끼고 계시는지??

우리들이
입으로는 감사함을 외치지만~

진정으로 느끼는
사람은 적은 것 같습니다.

안구 하나 구입하려면~ 1억 이랍니다.
눈 두개를 갈아 끼우려면~ 2억이 들고

신장 바꾸는데는 ~ 3천만원,
심장 바꾸는데는 ~ 5억원,

간~ 이식 하는 데는~ 7천만원,
팔다리가 없어 의수와 의족을
끼워 넣으려면 더 많은 돈이 든답니다.
 
지금 ! 두 눈을 뜨고 두 다리로
건강하게걸어다니는 사람은

몸에 약 51억이 넘는
재산을 지니고 다니는 것입니다.

도로 한 가운데를 질주하는
어떤 자동차 보다 비싸고  

훌륭한 두 발로, 자가용을 가지고
세상을 활보하고 있다는 기쁨을 !!
우리는 잊지 말아야 겠습니다.
 
그리고 갑작스런 사고로 앰블런스에
실려 갈 때 산소호흡기를 쓰면
한 시간에 36만원을 내야하며

눈~ 코~ 입~ 가지고
두 다리로 걸어 다니면서
공기를 공짜로 마시고 있다면
하루에 860만원을 버는 샘입니다.

우리들은 51억짜리 몸에 !!
하루에 860만원씩 공짜로 받을수 있으니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요 ?

그런데 왜~???
우리는 늘 불행하다고 생각하는가 ???

그 이유는 욕심이 많아서 그렇겠지요.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쁨이 없다고 합니다.

기쁨이 없다는 이야기는??
결국 행복하지 않다는 말이겠지요,

감사하는 사람만이
행복을 움켜쥘 수 있고,

감사하는 사람은 행복이라는 정상에
이미 올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잎 클로버는 행복 !!!
네잎 클로버는 행운 ???

행복하면 되지
행운을 바란다면 욕심이지요.

오늘부터, 지금부터
숨 쉴 때 마다
감사 기도 드려야겠습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4192 I Can't Stop Loving You / Martina McBrid 이순범 2018-12-05
14191 '祭物'로 쓰인 통일신라 쟁기 조선닷컴 2018-12-05
14190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연 수 2018-12-05
14189 한국의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晳 翁 2018-12-05
14188 마르티니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8-12-04
14187 “마시지 말고 일상에 양보하세요” 콜라 활용법 데일리한국 2018-12-04
14186 꽃들에게 들으라 연 수 2018-12-04
14185 갓, 항산화물질 풍부..노화방지에 좋아요 kormedi.com 2018-12-04
14184 부시家 晳 翁 2018-12-04
14183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3
14182 작은 일에도 사랑의 편지 2018-12-03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