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이순범
작성일 2018-10-11 (목) 07:11
IP: 211.xxx.59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뉴욕 어느 택시기사(技士)의 감동적(感動的)인 이야기


뉴욕 택시기사들은 흥미진진 하거나 신기한 일을 겪습니다.

노란 색의 택시들은, "잠들지 않는 도시" 뉴욕 곳곳을 누비며 승객을 이곳 저곳으로 분주하게 실어 나르지요.

어느 날, 뉴욕의 한 택시기사가 특별한 부름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날 그에게 일어난 일은 평생(平生) 잊지 못 할 감동(感動)으로 남았습니다.

그는 이 소중한 경험을 전 세계와 나누기로 합니다. 여느 때와 같이 콜택시 요청을 받고 해당 주소로 차를 몰고 갔습니다.

도착해서 경적을 울렸지만, 아무도 나오지를 않았어요. 또 한 번 경적을 울렸지만, 여전히 아무런 기척이 없었죠.

이 손님이 그 날 교대 전 마지막 콜 이었기에 그는 마음이 급해 졌습니다. 얼른 포기하고 차를 돌릴까도 생각 했지만 그는 일단 기다려 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초인종을 누르자, 노쇠한 노인의 목소리가 들려 왔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세요!" 손님이 나오기 까지 시간이 꽤 걸렸습니다.

마침내 문이 열렸고,적어도 90살 이상 돼 보이시는 작고 연로하신 할머니 한 분이 문가에 서 계셨죠.

손에는 작은 여행 가방을 들고 계셨습니다. 당시 문이 열린 틈으로 집 안이 살짝 보였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집 안에는 사람 산 흔적이 싹 지워진 듯 했어요. 모든 가구는 천으로 덮여 있었고, 휑한 벽에는 아무 것도 걸려 있지 않았어요.

단지 사진과 기념품이 가득 찬 상자 하나만 구석에 놓여 있었죠. "기사 양반! 내 여행 가방 좀 차로 옮겨줄래요? 부탁해요!" 할머니의 요청대로 가방을 받아 들고 트렁크에 실었습니다. 그리고 할머니에게 돌아가 팔을 잡고 천천히 차까지 부축해 드렸습니다.

도와줘서 고맙다는 말씀에 저는 "아니에요. 모든 승객을 제 어머니처럼 대 해야죠!” 라고 말했습니다.

할머니는 미소 띤 얼굴로 "굉장히 친절 하시네요!" 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택시에 탄 뒤, 그 분은 목적지의 주소를 알려주며 시내 한 가운데를 가로 질러 가지 말아 달라고 하셨습니다.

"음!.그럼 목적지까지 가는 지름길이 없는데요! 시내를 통과하지 않으면 많이 돌아가게 될 텐데요!" 저는 솔직하게 말씀 드렸습니다.

그 분은 저만 괜찮다면, 급할 게 없으니 돌아가도 된다고 말씀 하셨어요. 그리고 덧 붙이셨죠.

"지금 요양원에 들어 가는 길 이랍니다. 사람들이 마지막에 죽으러 가는 곳 말이죠! “살짝 놀란 저는 속으로, '절대 가족을 남겨두고 먼저 가지 말아야지...' 라고 생각 했습니다.

할머니는 부드러운 어조로 말을 이어 가셨습니다. "의사가 말하 길 제게 남은 시간이 얼마 없다고 하네요!" 그 말을 듣는 순간 저는 재빨리 미터기를 껐습니다.

"어디 가 보고 싶은 데 있으세요? “그 후 두 시간 동안, 할머니와 함께 저는 시내 곳곳을 돌아 다녔습니다.

그 분은 젊은 시절 리셉셔니스트 (호텔이나 회사 등의 접수원 또는 고객을 응접하는 직책)로 일했던 호텔을 보여 주셨고, 함께 시내의 여러 장소를 방문 했어요.

이제는 고인이 된 남편과 젊었을 적 함께 살았던 집을 비롯해 소싯적 다녔던 댄스 스튜디오를 보여 주기도 하셨습니다.

어느 골목에 다 다르자, 천천히 가 달라고 말씀하신 할머니는 호기심 가득한 어린아이처럼 창 밖을 물끄러미 바라 보셨어요.

우리는 한참을 돌아 다녔죠. 그러다 할머님께서 말씀 하셨어요. "이제 피곤 하네요! 제 목적지로 가 주세요!"

최종 목적지인 요양원으로 향하면서 우리는 서로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도착한 요양원은 생각보다 작았어요.

도로 한 편에 차를 세우니 두 명의 간호사가 나와서 우리를 맞이 했지요. 그들은 할머니를 휠체어에 태웠고, 나는 트렁크 속에 두었던 여행 가방을 꺼내 들었습니다.

"요금이 얼마죠?" 할머니는 핸드백을 열며 제게 물었습니다. 저는 대답 했습니다. "오늘은 무료 입니다!"

그러자 할머니께서 말씀 하셨죠. "그래도 이 사람아! 생계는 꾸려 나가야지!"

저는 웃으면서 답했습니다. "승객은 또 있으니까 괜찮아요!"

한 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나는 할머니를 꼬옥 안아드렸고, 그 분 역시 절 꽉 안았어요.

"이 늙은이의 마지막 여행을 행복하게 만들어 줘서 고마워요!" 두 눈에 눈물이 가득 고인 채, 할머니는 제게 말씀 하셨습니다. 악수를 한 뒤, 할머니가 건강하시길 빌며, 저는 택시를 몰고 길을 떠났습니다.

교대 시간을 훌쩍 넘겼지만, 저는 정처없이 차를 몰고 도시를 돌아 다녔죠. 누구하고도 만나거나 말 붙이고 싶지 않았어요.

제가 오늘 이 손님을 태우지 않았더라면 어땠을까요? 그 분 집 앞에서 경적 한 번에 그만 포기하고 차를 돌렸다면요?

그날 밤 일은 인생을 살며 제가 해 온 것 중에 가장 뜻깊은 일 중 하나 였습니다. 정신없이 바쁜 삶 속에, 우리는 종종 크고 화려한 순간에 만 집중 합니다.

더 크게, 더 빨리, 더 멀리, 하지만 정작 인생에 의미있는 순간은 조용하고도 사소합니다.

여유를 가지고 그런 순간을 만끽하면 어떨까요? "천천히, 또박또박, 꾸준하게" 말이지요.

경적을 울리며 재촉하기 전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세요. 정말 중요한 무언가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지도 모르니까요.

바쁜 일상에서 잠시 모든 것을 뒤로 한 채, 가치 있는 인생에 대해 생각에 잠겨 봅시다.

나는 매일 얼마나 바쁘게 살고 있을까? 바쁘다는 이유로 인생의 소중한 의미를 놓치고 사는 것은 아닐까?

나는 왜 사는 걸 까요?  "덤" 우리는 맨손으로 왔기에 세상에서 모두 얻은 것은 '덤' 이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44 Money is like love 조선닷컴 2018-12-15
14243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4
14242 아 ! ~ 세월.... 이순범 2018-12-14
14241 좋은 오늘 되세요 남궁진 2018-12-14
14240 지상파 TV 중간 광고 晳 翁 2018-12-14
14239 스톡홀름 노벨상 시상식 Newsis 2018-12-13
14238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2-13
14237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8-12-13
14236 Chicago의 박범서 군이 보내온 미국 동창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3
14235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연 수 2018-12-13
14234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8-12-13
14233 통신회사 화웨이(華爲) 晳 翁 2018-12-13
14232 고속열차에는 왜 안전벨트가 없을까? 연 수 2018-12-13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