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21 (금) 05:36
IP: 211.xxx.45
물 싸움
 

물 싸움


소련 공군 장교 유리 가가린이 1961년 인류 처음 우주 비행에 성공했다. 시속 2만9000㎞ 속도로 300㎞ 상공 우주를 날았다. 비로소 인간은 그의 탄성을 통해 '푸른 행성' 지구의 면모를 봤다. "지구는 푸르다. 이 얼마나 경이로운가." 지구가 푸른 건 바다 덕이다. 파장이 짧은 파란색 가시광선이 물 분자H₂O에 부딪혀 산란(散亂)하면서 투명한 무색 바닷물이 푸른색으로 물들여진다.

▶하지만 물은 때로 '핏빛'으로 얼룩진다. 물 확보를 놓고 국가 사이 유혈 분쟁이 많았다. 1967년 시리아가 요르단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 하자 물 부족을 우려한 이스라엘이 폭격기를 보내 댐을 폭파했다. 6일 만에 끝난 이 '3차 중동 전쟁'으로 골란고원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이 이스라엘 손에 들어갔다. 요르단강 물 확보가 지금껏 진행되는 중동 분쟁의 불씨가 됐다. 2013년 이집트가 나일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던 에티오피아를 향해 "우리가 물 한 방울을 잃는다면 당신네는 피 한 방울을 흘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세계적으로 200개 넘는 강이 둘에서 다섯 국가를 관통하며 흐른다. 이 공유 하천 유역에는 세계 인구의 30~40%가 산다. 누가 어떻게 물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분쟁은 언제든 벌어질 수 있다. 실제로 미국·멕시코는 리오그란데강·콜로라도강, 중국·태국·베트남은 메콩강, 인도·방글라데시는 갠지스강 이용을 놓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우리 역시 북한강·임진강 상류에 북한이 지은 임남댐·황강댐 때문에 해마다 홍수기엔 물난리를, 갈수기엔 수량 부족을 걱정하며 산다.

▶주민들이 정부를 상대로 물 싸움을 벌여도 국가 간 분쟁 못지않게 심각했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그랬다. 당시 고부군수 조병갑이 정읍천에 만석보를 세워 수세(水稅)를 걷자 분노한 농민들이 고부 관아를 점령하고 보를 헐어버렸다. 동학농민운동의 시발점이었다.

▶요즘엔 4대강 주변 농민들이 화가 나 있다. 경남 합천 창덕면 농민 46명이 정부를 상대로 최근 10억여 원 피해 배상 신청을 냈다. 4대강 사업으로 들어선 창녕 함안보에 물이 그득 담기면서 강 주변 지하수까지 덩달아 풍성해졌다. 그 지하수로 비닐하우스 농사를 잘 지어 왔는데 새 정부가 4대강을 뜯어고친다며 보 물을 빼는 바람에 지하수 수위가 떨어져 농사를 망쳤다고 한다. 정부는 4대강 보 수문 개방을 더 확대하겠다고 한다. 강 주변 비닐 하우스가 수만 곳 된다. 이 농민들보다는 4대강과 싸우는 게 더 중요한 모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20/201809200444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00 “인생이란 무엇입니까?” 연 수 2018-10-24
14499 가을엔 살이 꽉 찬 ‘제철 꽃게’ 어떠세요? kormedi.com 2018-10-24
14498 삼국시대 초기의 '투룸' 조선닷컴 2018-10-24
14497 '심신미약 감형' 晳 翁 2018-10-24
14496 서리 내리는 상강에는 따뜻한 국화차를 hidoc.co.kr 2018-10-23
14495 [영상음악]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閑 良 2018-10-23
14494 오케이, 덕분에~~~! 연 수 2018-10-23
14493 인생은 낙시 Newsis 2018-10-23
14492 메이지(明治) 150년 晳 翁 2018-10-23
14491 항상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10-23
14490 고용 재난 속 민노총 조합원만 급증, '민노총의 나라' 되나 조선닷컴 2018-10-22
14489 통증 완화, 감기 퇴치…생강차 효과 Kormedi.com 2018-10-22
14488 오래 사는 비결 연 수 2018-10-22
14487 암살되는 기자들 晳 翁 2018-10-22
14486 뷔리당의 당나귀 사랑의 편지 2018-10-22
14485 레몬 껍질이 가진 놀라운 효능. 레몬 껍질 활용 꿀팁 fomify 2018-10-21
14484 멋진 당신의 인생 남궁진 2018-10-21
14483 박목월 시인과 그의 아들 이야기 정테홍 2018-10-21
14482 경기시니어앙상블 제25회 정기연주회 사진 舍廊房 2018-10-20
14481 무려 136년간 무허가 건물이었던 세계적인 명소 세계일보 2018-10-20
14480 10월 제철 과일 감, 환절기 필수 영양이 가득 Hidoc.com 2018-10-20
14479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맑은샘 2018-10-20
14478 삶의 무게란? 이순범 2018-10-20
14477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晳 翁 2018-10-20
14476 영광의 원천인 피와 눈물과 땀 老翁化龍 2018-10-19
14475 가을이 오는 풍경 포토친구 2018-10-19
14474 가을 아닌 가을, 먹어서 버티자 Kormedi.com 2018-10-19
14473 겸재 정선 금강산 그림 285년 만에 세상에 나와 Newsis 2018-10-19
14472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晳 翁 2018-10-19
14471 작은 '자비를 실천한 필립 이야기’ 연 수 2018-10-18
14470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8
14469 JSA '자유 왕래' 晳 翁 2018-10-18
14468 英 해리왕자 부부 첫 아이 '미국인' 될까 연합뉴스 2018-10-17
14467 피부, 모발…노화 방지에 좋은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7
14466 美大 입시 석고 데생의 '단골 모델' 조선닷컴 2018-10-17
14465 변치 않는 마음 이순범 2018-10-17
14464 관광 대국 일본 晳 翁 2018-10-17
14463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0-16
14462 손 열심히 씻어도 잘 안 닦이는 부위는 어디? 헬스조선 2018-10-16
14461 중국 상하이에 지하 18층짜리 최고급호텔 서울신문 2018-10-16
14460 오늘같이 좋은 날에도 연 수 2018-10-16
14459 '점' 유감 晳 翁 2018-10-16
14458 단풍절정 이룬 한계령 Newsis 2018-10-16
14457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10-15
14456 숟가락 놓는 날 이순범 2018-10-15
14455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5
14454 다음 단계 사랑의 편지 2018-10-15
14453 영원한 대장 김창호 晳 翁 2018-10-15
14452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연합뉴스 2018-10-14
14451 체리·아몬드… 잠 잘 오게 하는 음식 헬스조선 2018-10-14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