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21 (금) 05:36
IP: 211.xxx.45
물 싸움
 

물 싸움


소련 공군 장교 유리 가가린이 1961년 인류 처음 우주 비행에 성공했다. 시속 2만9000㎞ 속도로 300㎞ 상공 우주를 날았다. 비로소 인간은 그의 탄성을 통해 '푸른 행성' 지구의 면모를 봤다. "지구는 푸르다. 이 얼마나 경이로운가." 지구가 푸른 건 바다 덕이다. 파장이 짧은 파란색 가시광선이 물 분자H₂O에 부딪혀 산란(散亂)하면서 투명한 무색 바닷물이 푸른색으로 물들여진다.

▶하지만 물은 때로 '핏빛'으로 얼룩진다. 물 확보를 놓고 국가 사이 유혈 분쟁이 많았다. 1967년 시리아가 요르단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 하자 물 부족을 우려한 이스라엘이 폭격기를 보내 댐을 폭파했다. 6일 만에 끝난 이 '3차 중동 전쟁'으로 골란고원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이 이스라엘 손에 들어갔다. 요르단강 물 확보가 지금껏 진행되는 중동 분쟁의 불씨가 됐다. 2013년 이집트가 나일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던 에티오피아를 향해 "우리가 물 한 방울을 잃는다면 당신네는 피 한 방울을 흘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세계적으로 200개 넘는 강이 둘에서 다섯 국가를 관통하며 흐른다. 이 공유 하천 유역에는 세계 인구의 30~40%가 산다. 누가 어떻게 물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분쟁은 언제든 벌어질 수 있다. 실제로 미국·멕시코는 리오그란데강·콜로라도강, 중국·태국·베트남은 메콩강, 인도·방글라데시는 갠지스강 이용을 놓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우리 역시 북한강·임진강 상류에 북한이 지은 임남댐·황강댐 때문에 해마다 홍수기엔 물난리를, 갈수기엔 수량 부족을 걱정하며 산다.

▶주민들이 정부를 상대로 물 싸움을 벌여도 국가 간 분쟁 못지않게 심각했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그랬다. 당시 고부군수 조병갑이 정읍천에 만석보를 세워 수세(水稅)를 걷자 분노한 농민들이 고부 관아를 점령하고 보를 헐어버렸다. 동학농민운동의 시발점이었다.

▶요즘엔 4대강 주변 농민들이 화가 나 있다. 경남 합천 창덕면 농민 46명이 정부를 상대로 최근 10억여 원 피해 배상 신청을 냈다. 4대강 사업으로 들어선 창녕 함안보에 물이 그득 담기면서 강 주변 지하수까지 덩달아 풍성해졌다. 그 지하수로 비닐하우스 농사를 잘 지어 왔는데 새 정부가 4대강을 뜯어고친다며 보 물을 빼는 바람에 지하수 수위가 떨어져 농사를 망쳤다고 한다. 정부는 4대강 보 수문 개방을 더 확대하겠다고 한다. 강 주변 비닐 하우스가 수만 곳 된다. 이 농민들보다는 4대강과 싸우는 게 더 중요한 모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20/201809200444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882 When a Child Is Born - Michael Holm 맑은샘 2019-06-16
14881 위부터 대장까지…장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6
14880 세상을 왜 사는지 의문이 들 때 연 수 2019-06-16
14879 한국, U-20 월드컵 준우승… FIFA 대회 남자 최고 성적 스포츠조선 2019-06-16
1487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9-06-14
14877 ◈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4
14876 슬픔 흘려 보내기 연 수 2019-06-14
14875 다뉴브강의 잔 물결 ㅡ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9-06-14
14874 노후의 생활을 지혜롭게 이순범 2019-06-14
14873 이광종 동문에게 김진태 2019-06-14
14872 아침에 딴 생수병, 지금쯤 세균이… '헉' 헬스조선 2019-06-14
14871 홍콩 100만 시위 晳 翁 2019-06-14
14870 도스토옙스키와 '전당포에 맡긴 물건들' 조선닷컴 2019-06-13
14869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연 수 2019-06-13
14868 Classical Healing Music 맑은샘 2019-06-13
14867 "노블레스 오블리주" 의 기원 이순범 2019-06-13
14866 속 쓰림, 혈당 상승…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6-13
14865 처형장의 아이들 晳 翁 2019-06-13
14864 멋진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6-12
14863 주옥같은 연주음악 맑은샘 2019-06-12
14862 변비 해결에 좋은 식품 komedi.com 2019-06-12
14861 난... 바보 ! 이순범 2019-06-12
14860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들 조선닷컴 2019-06-12
14859 한국, FIFA 남자대회 최초 결승 진출 스포츠조선 2019-06-12
14858 평범한 삶의 비밀 연 수 2019-06-12
14857 천안함 金군 晳 翁 2019-06-12
14856 로마 제국의 수로교 조선닷컴 2019-06-11
14855 경기50회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14854 과일 신선하게 먹는 법…복숭아는 지퍼백에 헬스조선 2019-06-11
14853 함께 바라보는 사랑을 하세요 연 수 2019-06-11
14852 英, '대독' 여왕의 웅장한 귀가 Newsis 2019-06-11
14851 정치와 점 晳 翁 2019-06-11
14850 나에게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이 紫 翁 2019-06-10
14849 맑은 기억속의 아름아둔 추억 맑은샘 2019-06-10
14848 허리, 무릎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0
14847 누군가와 함께라면 이순범 2019-06-10
14846 노르망디 연설 晳 翁 2019-06-10
14845 성숙 (成熟) 사랑의편지 2019-06-10
14844 초연 외 / 김연숙 이순범 2019-06-09
14843 편안하게 감상하는 Classic 맑은샘 2019-06-09
14842 물에 씻으면 오히려 안 좋은 식재료 헬스조선 2019-06-09
14841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6-09
14840 종이배 / 타고르 연 수 2019-06-09
14839 내 생의 봄날은...Mozart Violin Concerto 맑은샘 2019-06-08
14838 나의 마음이 단단해졌으면 좋겠다 연 수 2019-06-08
14837 '천황'과 친일파 조선닷컴 2019-06-08
14836 코털, 잘못 뽑았다간 '큰 일' 납니다 헬스조선 2019-06-08
14835 '친일 나무' 晳 翁 2019-06-08
14834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06-07
14833 중국의 持久戰 전략 조선닷컴 2019-06-07
12345678910,,,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