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21 (금) 05:36
IP: 211.xxx.45
물 싸움
 

물 싸움


소련 공군 장교 유리 가가린이 1961년 인류 처음 우주 비행에 성공했다. 시속 2만9000㎞ 속도로 300㎞ 상공 우주를 날았다. 비로소 인간은 그의 탄성을 통해 '푸른 행성' 지구의 면모를 봤다. "지구는 푸르다. 이 얼마나 경이로운가." 지구가 푸른 건 바다 덕이다. 파장이 짧은 파란색 가시광선이 물 분자H₂O에 부딪혀 산란(散亂)하면서 투명한 무색 바닷물이 푸른색으로 물들여진다.

▶하지만 물은 때로 '핏빛'으로 얼룩진다. 물 확보를 놓고 국가 사이 유혈 분쟁이 많았다. 1967년 시리아가 요르단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 하자 물 부족을 우려한 이스라엘이 폭격기를 보내 댐을 폭파했다. 6일 만에 끝난 이 '3차 중동 전쟁'으로 골란고원과 요르단강 서안 지역이 이스라엘 손에 들어갔다. 요르단강 물 확보가 지금껏 진행되는 중동 분쟁의 불씨가 됐다. 2013년 이집트가 나일강 상류에 댐을 지으려던 에티오피아를 향해 "우리가 물 한 방울을 잃는다면 당신네는 피 한 방울을 흘릴 것"이라고 위협했다.

▶세계적으로 200개 넘는 강이 둘에서 다섯 국가를 관통하며 흐른다. 이 공유 하천 유역에는 세계 인구의 30~40%가 산다. 누가 어떻게 물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분쟁은 언제든 벌어질 수 있다. 실제로 미국·멕시코는 리오그란데강·콜로라도강, 중국·태국·베트남은 메콩강, 인도·방글라데시는 갠지스강 이용을 놓고 다툼을 벌이기도 했다. 우리 역시 북한강·임진강 상류에 북한이 지은 임남댐·황강댐 때문에 해마다 홍수기엔 물난리를, 갈수기엔 수량 부족을 걱정하며 산다.

▶주민들이 정부를 상대로 물 싸움을 벌여도 국가 간 분쟁 못지않게 심각했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그랬다. 당시 고부군수 조병갑이 정읍천에 만석보를 세워 수세(水稅)를 걷자 분노한 농민들이 고부 관아를 점령하고 보를 헐어버렸다. 동학농민운동의 시발점이었다.

▶요즘엔 4대강 주변 농민들이 화가 나 있다. 경남 합천 창덕면 농민 46명이 정부를 상대로 최근 10억여 원 피해 배상 신청을 냈다. 4대강 사업으로 들어선 창녕 함안보에 물이 그득 담기면서 강 주변 지하수까지 덩달아 풍성해졌다. 그 지하수로 비닐하우스 농사를 잘 지어 왔는데 새 정부가 4대강을 뜯어고친다며 보 물을 빼는 바람에 지하수 수위가 떨어져 농사를 망쳤다고 한다. 정부는 4대강 보 수문 개방을 더 확대하겠다고 한다. 강 주변 비닐 하우스가 수만 곳 된다. 이 농민들보다는 4대강과 싸우는 게 더 중요한 모양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20/201809200444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4192 I Can't Stop Loving You / Martina McBrid 이순범 2018-12-05
14191 '祭物'로 쓰인 통일신라 쟁기 조선닷컴 2018-12-05
14190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연 수 2018-12-05
14189 한국의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晳 翁 2018-12-05
14188 마르티니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8-12-04
14187 “마시지 말고 일상에 양보하세요” 콜라 활용법 데일리한국 2018-12-04
14186 꽃들에게 들으라 연 수 2018-12-04
14185 갓, 항산화물질 풍부..노화방지에 좋아요 kormedi.com 2018-12-04
14184 부시家 晳 翁 2018-12-04
14183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3
14182 작은 일에도 사랑의 편지 2018-12-03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