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18-09-13 (목) 08:54
IP: 211.xxx.45
친구야 ! 놀자 !


친구야 !  놀자 !

나이 팔십이 된 사람이 ‘친구야! 놀자’ 하며 아직도 친구를 찾아다닌다면 좀 주책스럽기도 하고 유치하게 느껴지기도 하겠지만 늙어갈수록 친구가 필요하고 소중하게 느껴짐은 어쩔 수 없다.

우리는 라스모어라는 은퇴 촌에 살고 있기 때문에 매일 운동을 함께하는 한인 친구들을 만나게 된다. 아침 여덟시에 운동이 끝나면 우리는 ‘오늘은 어디 가서 커피를 마시고 아침을 먹지?’하며 머리를 맞대고 궁리를 한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큰 테이블이 있는 맥도널드에 가고, 적게 모이면 타코벨에 간다. 타코벨에서는 멕시코계 여직원들을 잘 사귀어 놓아서 커피를 공짜로 준다.

1달러짜리 부리또나 카사디아를 먹으면 단돈 1달러로 아침이 해결되니 미국이라는 축복의 땅에 살고 있는 것은 행운이라고 우리는 몇번씩 말하고 또 떠들어댄다.

요즘 이 은퇴 촌에도 슬슬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내가 이곳에 들어와서 벌써 네 명이 유명을 달리했다. 가까운 친구들의 남편 둘이 세상을 떠났고, 얼마 전에는 아주 친했던 친구 한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

알 수 없는 것은 금방 죽을 것 같던 사람은 안 죽고 생각지도 못했던 친구가 갑자기 떠나는 것이다.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모두가 핸디캡이야.” 죽은 친구는 늘 이런 말을 했다. 이것이 요즘 사실로 증명이 되고 있다. 누군가는 눈이 나빠져 점점 실명이 돼 가고, 또 누군가는 귀가 안들려 반밖에 듣지 못하고, 별안간 이가 몽땅 빠져 하루아침에 폭삭 늙은 할망구가 되어 버리기도 했다.

무릎이 아픈 것은 이제 애교고, 어지럼증 때문에 불평을 했더니 의사 말이 늙어서 그러니 그렇게 알고 그런대로 살라고 했단다. 그런 얘기까지 들으니 어디 억울해서 살겠나 싶은 생각까지 든다.

가까운 친구 중 한 사람이 귀가 나빠진 것을 시로 썼다. ‘이제 귀가 반밖에 들리지 않아도 감사하다.’ 이 한마디는 정말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팔십이 넘어서도 이렇게 자알 살고 있다는 말, 이젠 살만큼 살았으니 더 이상 욕심 부리지 않는다는 뜻, 지금 세상을 떠난다 해도 별로 억울할 것이 없다는 말들이 포함되어 있는 것 같다.

내가 아무리 건강하다 해도 또 십년쯤 남보다 더 산다 해도 먼저 가고 나중 갈 뿐이지 가는 곳은 다 똑 같다. 아무리 오래 산다 해도 병원에 갇혀 산다면 그건 사는 게 아니고 인간의 존엄이란 눈 씻고 봐도 없어서 오히려 죽는 게 나을 것 같다.

얼마 전 치매가 와서 이젠 운전을 할 수 없다는 차량국의 통보를 받은 친구가 있다. 미국에서 운전을 못한다면 그건 치명적이다. 운전은 자유를 준다. 운전을 못한다면 살아도 반밖에 살지 못하는 것이나 같다.

또 한 이웃은 미나리를 뜯다가 넘어져 크게 다쳤다. 나이 구십의 이 할머니는 아직도 자신이 젊었다고 착각하고 살아서 벌써 몇 번을 넘어져 병원에 실려 갔다.

이젠 주변에서 같이 놀 수 있는 친구가 슬슬 줄어들고 있다. 이런저런 이유로 핑계들이 많다. 머리가 아파서, 어지럽고 기운이 없어서, 잠을 잘 못자서 … 함께 나가 놀자면 나갈 수가 없단다.

‘친구야 ! 놀자 !’ 하며 달려갈 수 있는 친구가 언제까지 내 옆에 있을 수 있을까? 나도 언젠가는 운전도 못하고 벤치에 앉아 빨리 오지 않는 버스를 마냥 기다리는 처지가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니 처량하고 슬프지만 이것이 다 인생의 한 고비임을 깨닫는다. 그래도 아직은 ‘친구야! 놀자!’ 하면 달려 나올 수 있는 친구가 몇 명 있다는 것이 새삼 위안이 된다.

- 옮긴 글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7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6-26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4946 Venezia Noturna / Rondo Veneziano 맑은샘 2019-06-26
14945 좋은 인연 아름다운 삶 연 수 2019-06-26
14944 잘 죽는 것도 실력이다 퇴 우 2019-06-26
14943 살 빼주고 변비 해소까지…여름철 대표 간식 ‘옥수수’ 헬스조선 2019-06-26
14942 졸지에 '은행원' 晳 翁 2019-06-26
14941 미국인 절반, 대북(對北) 선제 핵공격 찬성 조선닷컴 2019-06-25
14940 류현진 2019시즌 연봉, 손흥민 1.89배 매경닷컴 2019-06-25
14939 오늘은 6.25 - [영상] 전우가 남긴 한마디 老朋友 2019-06-25
14938 아- 아 -잊으랴 어찌우리 이 날을... 조광석 2019-06-25
14937 사랑과 추억이 다가오는 팝모음 맑은샘 2019-06-25
14936 눈을 감으면 먼 곳의 연 수 2019-06-25
14935 6.25 한국전쟁 미스터리 10개 퇴 우 2019-06-25
14934 여름 심근경색, 겨울과는 원인 달라… 어떻게 막나? 헬스조선 2019-06-25
14933 AI 직장 상사 晳 翁 2019-06-25
14932 달리는 버스에서 식사까지 즐기는 ‘버스토랑’ Newsis 2019-06-24
14931 좋은 하루, 좋은 시작 남궁진 2019-06-24
14930 들꽃처럼 사랑의 편지 2019-06-24
14929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19-06-24
14928 스트레스 푸는데 좋은 음식 kormedi.com 2019-06-24
14927 삶이 나에게 주는 선물 연 수 2019-06-24
14926 百歲 時代의 얼굴 퇴 우 2019-06-24
14925 UFO 기밀 브리핑 晳 翁 2019-06-24
14924 음식은 싱겁게, 물은 많이… 신장 건강법 komedi.com 2019-06-22
14923 경쾌한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9-06-22
14922 멋진 시간을 보내세요 남궁진 2019-06-22
14921 놓고 싶지 않은 아름다운 손 이순범 2019-06-22
14920 백세시대, 오랫동안 편히 숨쉬려면 '폐'에 관심을 헬스조선 2019-06-22
14919 좋은 인연, 아름다운 삶 연 수 2019-06-22
14918 "아무나 못준다" '친미 감별사' 변신한 F-35 세계일보 2019-06-22
14917 전라북도 교육감 晳 翁 2019-06-22
14916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남궁진 2019-06-21
14915 Music for Spring 맑은샘 2019-06-21
14914 비 오는 날의 일기 연 수 2019-06-21
14913 요양병원에 근무하는 의사가 쓴 글 이순범 2019-06-21
14912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퇴 우 2019-06-21
14911 양파는 왜 암 예방에 좋을까..“냄새보다 건강이 우선” komedi.com 2019-06-21
14910 탈북자가 휴대폰부터 찾는 시대 晳 翁 2019-06-21
14909 Fantastic Piano Vol.3 맑은샘 2019-06-20
14908 "싸가지가 없다" 라는 말의 유래 이순범 2019-06-20
14907 면역력 떨어지는 여름 ‘대상포진’ 주의보 헬스조선 2019-06-20
14906 좋은사람과 따뜻한 사람 연 수 2019-06-20
14905 몰리면 치받는 손혜원식 대응 晳 翁 2019-06-20
14904 투키디데스의 함정(Thucydides's Trap) 老朋友 2019-06-19
14903 연모 / 박우철 이순범 2019-06-19
14902 Serenade to Summertime - Paul Mauriat 맑은샘 2019-06-19
14901 사천왕寺, 신라 문무왕의 승부수 조선닷컴 2019-06-19
14900 겨자씨 한알 만한 믿음 연 수 2019-06-19
12345678910,,,2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