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18-09-13 (목) 08:54
IP: 211.xxx.45
친구야 ! 놀자 !


친구야 !  놀자 !

나이 팔십이 된 사람이 ‘친구야! 놀자’ 하며 아직도 친구를 찾아다닌다면 좀 주책스럽기도 하고 유치하게 느껴지기도 하겠지만 늙어갈수록 친구가 필요하고 소중하게 느껴짐은 어쩔 수 없다.

우리는 라스모어라는 은퇴 촌에 살고 있기 때문에 매일 운동을 함께하는 한인 친구들을 만나게 된다. 아침 여덟시에 운동이 끝나면 우리는 ‘오늘은 어디 가서 커피를 마시고 아침을 먹지?’하며 머리를 맞대고 궁리를 한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면 큰 테이블이 있는 맥도널드에 가고, 적게 모이면 타코벨에 간다. 타코벨에서는 멕시코계 여직원들을 잘 사귀어 놓아서 커피를 공짜로 준다.

1달러짜리 부리또나 카사디아를 먹으면 단돈 1달러로 아침이 해결되니 미국이라는 축복의 땅에 살고 있는 것은 행운이라고 우리는 몇번씩 말하고 또 떠들어댄다.

요즘 이 은퇴 촌에도 슬슬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내가 이곳에 들어와서 벌써 네 명이 유명을 달리했다. 가까운 친구들의 남편 둘이 세상을 떠났고, 얼마 전에는 아주 친했던 친구 한명이 우리 곁을 떠났다.

알 수 없는 것은 금방 죽을 것 같던 사람은 안 죽고 생각지도 못했던 친구가 갑자기 떠나는 것이다.

“이곳에 사는 사람들은 모두가 핸디캡이야.” 죽은 친구는 늘 이런 말을 했다. 이것이 요즘 사실로 증명이 되고 있다. 누군가는 눈이 나빠져 점점 실명이 돼 가고, 또 누군가는 귀가 안들려 반밖에 듣지 못하고, 별안간 이가 몽땅 빠져 하루아침에 폭삭 늙은 할망구가 되어 버리기도 했다.

무릎이 아픈 것은 이제 애교고, 어지럼증 때문에 불평을 했더니 의사 말이 늙어서 그러니 그렇게 알고 그런대로 살라고 했단다. 그런 얘기까지 들으니 어디 억울해서 살겠나 싶은 생각까지 든다.

가까운 친구 중 한 사람이 귀가 나빠진 것을 시로 썼다. ‘이제 귀가 반밖에 들리지 않아도 감사하다.’ 이 한마디는 정말 많은 의미를 담고 있다.

팔십이 넘어서도 이렇게 자알 살고 있다는 말, 이젠 살만큼 살았으니 더 이상 욕심 부리지 않는다는 뜻, 지금 세상을 떠난다 해도 별로 억울할 것이 없다는 말들이 포함되어 있는 것 같다.

내가 아무리 건강하다 해도 또 십년쯤 남보다 더 산다 해도 먼저 가고 나중 갈 뿐이지 가는 곳은 다 똑 같다. 아무리 오래 산다 해도 병원에 갇혀 산다면 그건 사는 게 아니고 인간의 존엄이란 눈 씻고 봐도 없어서 오히려 죽는 게 나을 것 같다.

얼마 전 치매가 와서 이젠 운전을 할 수 없다는 차량국의 통보를 받은 친구가 있다. 미국에서 운전을 못한다면 그건 치명적이다. 운전은 자유를 준다. 운전을 못한다면 살아도 반밖에 살지 못하는 것이나 같다.

또 한 이웃은 미나리를 뜯다가 넘어져 크게 다쳤다. 나이 구십의 이 할머니는 아직도 자신이 젊었다고 착각하고 살아서 벌써 몇 번을 넘어져 병원에 실려 갔다.

이젠 주변에서 같이 놀 수 있는 친구가 슬슬 줄어들고 있다. 이런저런 이유로 핑계들이 많다. 머리가 아파서, 어지럽고 기운이 없어서, 잠을 잘 못자서 … 함께 나가 놀자면 나갈 수가 없단다.

‘친구야 ! 놀자 !’ 하며 달려갈 수 있는 친구가 언제까지 내 옆에 있을 수 있을까? 나도 언젠가는 운전도 못하고 벤치에 앉아 빨리 오지 않는 버스를 마냥 기다리는 처지가 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하니 처량하고 슬프지만 이것이 다 인생의 한 고비임을 깨닫는다. 그래도 아직은 ‘친구야! 놀자!’ 하면 달려 나올 수 있는 친구가 몇 명 있다는 것이 새삼 위안이 된다.

- 옮긴 글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39 오아시스와 상인 연 수 2018-09-21
14338 삼금회 청량리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9-21
14337 알츠하이머와 치매는 다른 말이고 그 차이는 매우 중요하다 HuffPost 2018-09-21
14336 물 싸움 晳 翁 2018-09-21
14335 Perce - Sweet People - 연주곡 맑은샘 2018-09-20
14334 어리석은 도둑 연 수 2018-09-20
14333 건강한 노년을 위해 비타민 D를 먹어라 kormedi.com 2018-09-20
14332 수수께끼 유머 시리즈 이순범 2018-09-20
14331 만수대창작사와 '빛나는 조국' 晳 翁 2018-09-20
14330 건강한 노인들 '아스피린' 예방적 복용 별 도움 안 되 메디컬투데이 2018-09-19
14329 다이어트, 고혈압...바나나의 놀라운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9-19
14328 조선 義兵의 무덤이 된 백제 고분 조선닷컴 2018-09-19
14327 마음의 소리를 들어라 연 수 2018-09-19
14326 가을 선물 Newsis 2018-09-19
14325 육사 배제 (陸士 排除) 晳 翁 2018-09-19
14324 빙하 속에 잠자던 5만년 전 새끼 여우 발견…생전 모습 그대로 서울신문 2018-09-18
14323 행복한 노년 3부, 4부 / 총 4부 퇴 우 2018-09-18
14322 '럭셔리 끝판왕' 세계에서 가장 비싼 호텔 스위트룸.. fnnews.com 2018-09-18
14321 먹어도 발라도 몸에 좋은 ‘알로에’ 효과는? hidoc.co.kr 2018-09-18
14320 좋은 아침 남궁진 2018-09-18
14319 '쥐났을 때' 빨리 괜찮아지는 방법 헬스조선 2018-09-18
14318 독방에 갇힌 과거 정부 사람들 조선닷컴 2018-09-18
14317 비워 내는 연습 연 수 2018-09-18
14316 '결포(결혼 포기) 세대' 晳 翁 2018-09-18
14315 혈관에 좋은 음식, 9월 제철 생선 ‘고등어’ 효능 hidoc.co.kr 2018-09-17
14314 평양 정상회담 수행원 명단 Newsis 2018-09-17
14313 변기보다 더러워, 박테리아 득실대는 물건은? kormedi.com 2018-09-17
14312 사람과 사람사이의 바램 연 수 2018-09-17
14311 다행이다 사랑의 편지 2018-09-17
14310 보수 '유튜브 1인 방송' 규제론 晳 翁 2018-09-17
14309 행복한 노년 1부, 2부 / 총 4부 퇴 우 2018-09-15
14308 달걀을 꼭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com 2018-09-15
14307 ‘실버 타운’ 이것이 궁금하다! 퇴 우 2018-09-15
14306 경찰관 시위 晳 翁 2018-09-15
14305 美 10센트짜리 희귀 동전, 액면가 2000만배 Newsis 2018-09-14
14304 갈등을 치유하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8-09-14
14303 사람을 행복하게 만드는 칭찬하는 방법 연 수 2018-09-14
14302 검은콩의 몰랐던 효능? 헬스조선 2018-09-14
14301 보유세 晳 翁 2018-09-14
14300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09-13
14299 친구야 ! 놀자 ! 연 수 2018-09-13
14298 새로운 아침을 힘차게 남궁진 2018-09-13
14297 [영상] 인생이란 꿈이라오 閑 良 2018-09-13
14296 세월따라 인생은 하염없이 늘 흐른다 연 수 2018-09-13
14295 양도세 면제, 실거주 2→3년… '똘똘한 한 채 수요' 막을 수 있을.. 그래픽뉴스 2018-09-13
14294 백제 고위 관료의 상징 조선닷컴 2018-09-13
14293 잦은 스트레스로 인한 ‘소화불량’ 해결책은? Kormedi.com 2018-09-12
14292 "괴물 허리케인이 온다" 美남동부 초비상 연합뉴스 2018-09-12
14291 낮에 꾸벅꾸벅 조는 사람, 치매 위험↑ 헬스조선 2018-09-12
14290 가을이 오는 소리 연 수 2018-09-12
12345678910,,,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