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12 (수) 07:49
IP: 175.xxx.129
마윈 선생님
 

마윈 선생님


1995년 어느 날 저녁 항저우 시내에서 불량배로 보이는 서너 명이 맨홀 뚜껑을 훔치고 있었다. 그 무렵 중국에선 뚜껑 없는 맨홀에 어린이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빈발했다. 그러나 행인들은 뚜껑 절도 현장을 보고도 고개를 돌렸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청년이 유일하게 "멈추라"고 소리쳤다. 불량배들이 위협했지만 더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항저우 TV 프로그램 '몰카'에 용감한 시민으로 등장한 청년이 항저우전자대 영어 강사 마윈(馬雲)이었다. 이를 계기로 마윈은 항저우시 통역이 됐고 미국에 출장 갔다가 인터넷을 처음 경험했다. 1999년 알리바바 창업의 씨앗이 그때 뿌려졌다.

▶중국 기자에게 마윈에 대해 물었더니 "영향력이 총리보다 클 것"이라고 했다. 돈·권력이 아니라 도전하는 생각과 행동으로 중국에 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부에 인색한 중국 토양에 '마윈 재단'을 세운 뒤 "빌 게이츠와 자선 활동에서 경쟁하겠다"고 했다. 모교에 180억원을 기부했다. 중국 무술을 소재로 한 영화에 배우로 출연했고 유명 가수와 듀엣곡을 발표한 적도 있다. 현대 화가와 함께 그린 유화 작품은 54억원에 낙찰됐다. 중국 흙수저들의 우상이다.

▶보통 중국에서 부호가 되면 '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이라는 감투를 쓰고 공산당 찬양 발언을 쏟아낸다. 현재 중국 부자 중 마윈만 거의 유일하게 정협 위원이 아니다. 인터넷 약력에는 '공산당원'이란 말이 없다. 2015년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 유통 상품의 60%가 짝퉁"이라고 했을 때 알리바바는 정면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공산당이 너무 커버린 마윈을 마뜩잖아한다는 말이 돌기 시작했다. 그러자 마윈은 올 초 한 모임에서 군인 복장으로 무대에 올라 문화대혁명 시절 노래를 불렀다. 공산당 코드 맞추기였다.

▶그제 마윈이 "창업 20주년인 내년에 알리바바 회장에서 물러나 교육 사업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알리바바가 공개한 새 명함에는 '마윈 선생님(老師)'으로 적혀 있다. 그런데 대만 자유시보가 마윈 사퇴를 '비명횡사를 우려한 결단'이라고 전했다. 모종의 정치적 공격이나 소용돌이를 피하려는 고육책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마윈 은퇴 발표의 진실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다. CEO를 'Chief Education Officer(교육 담당 최고책임자)'로 해석하는 그의 지론대로 진짜 다시 선생님이 되겠다는 결단일 수도 있다. 아니면 공산당 황제 국가 부조리의 한 단면일 수도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11/201809110411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19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4618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4617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4616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4615 Los Angeles 동창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1-17
14614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헬스조선 2018-11-17
14613 식사만 하면 배가 아픈 질환 kormedi.com 2018-11-17
14612 노년의 세가지 여유로움 남궁진 2018-11-17
14611 일상의 기적 이순범 2018-11-17
14610 미 공화·민주 초선 하원의원들…다양성 큰 격차 연합뉴스 2018-11-17
14609 국어 '불(火)수능' 晳 翁 2018-11-17
14608 日 외교 각성시킨 露의 쓰시마 점령 조선닷컴 2018-11-16
14607 영혼의 완성을 위한 선물 연 수 2018-11-16
14606 나무사이에 해와 달이... 남궁진 2018-11-16
14605 이수역 폭행 사건 晳 翁 2018-11-16
14604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연 수 2018-11-15
14603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4602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4601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4600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4599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4598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4597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4596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4595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4594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4593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4592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4591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4590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4589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4588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4587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4586 귤 하루 두 개! 겨울 보약으로 불리는 이유 kormedi.com 2018-11-11
14585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 조아람 이순범 2018-11-11
14584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11-11
14583 앞으로만 달리는 人生列車 老衰翁 2018-11-11
14582 왕세자로 66년' 찰스, 14일 고희 조선닷컴 2018-11-10
14581 사람사는 모습에.... 남궁진 2018-11-10
14580 숙명여고 사태 晳 翁 2018-11-10
14579 금요산책 모임, 이목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09
14578 척추 바로잡는 엉덩이 근육, 누워서 단련하는 법 헬스조선 2018-11-09
14577 행복을 함께 나누는 마음으로 연 수 2018-11-09
14576 속이 더부룩할 때 약보다 좋은 6가지 '천연 소화제' 식품 세계일보 2018-11-09
14575 한국계 美 하원의원 2명 시대 晳 翁 2018-11-09
14574 앤디 김 치열한 접전끝 당선…첫 한국계 민주당 의원 탄생 동아일보 2018-11-08
14573 人生의 맛 이순범 2018-11-08
14572 만추(晩秋) - 즐거운 아침.... 남궁진 2018-11-08
14571 영 김(Young Kim) 晳 翁 2018-11-08
14570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8-11-07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