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9-12 (수) 07:49
IP: 175.xxx.129
마윈 선생님
 

마윈 선생님


1995년 어느 날 저녁 항저우 시내에서 불량배로 보이는 서너 명이 맨홀 뚜껑을 훔치고 있었다. 그 무렵 중국에선 뚜껑 없는 맨홀에 어린이들이 추락하는 사고가 빈발했다. 그러나 행인들은 뚜껑 절도 현장을 보고도 고개를 돌렸다. 자전거를 타고 가던 청년이 유일하게 "멈추라"고 소리쳤다. 불량배들이 위협했지만 더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항저우 TV 프로그램 '몰카'에 용감한 시민으로 등장한 청년이 항저우전자대 영어 강사 마윈(馬雲)이었다. 이를 계기로 마윈은 항저우시 통역이 됐고 미국에 출장 갔다가 인터넷을 처음 경험했다. 1999년 알리바바 창업의 씨앗이 그때 뿌려졌다.

▶중국 기자에게 마윈에 대해 물었더니 "영향력이 총리보다 클 것"이라고 했다. 돈·권력이 아니라 도전하는 생각과 행동으로 중국에 새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기부에 인색한 중국 토양에 '마윈 재단'을 세운 뒤 "빌 게이츠와 자선 활동에서 경쟁하겠다"고 했다. 모교에 180억원을 기부했다. 중국 무술을 소재로 한 영화에 배우로 출연했고 유명 가수와 듀엣곡을 발표한 적도 있다. 현대 화가와 함께 그린 유화 작품은 54억원에 낙찰됐다. 중국 흙수저들의 우상이다.

▶보통 중국에서 부호가 되면 '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이라는 감투를 쓰고 공산당 찬양 발언을 쏟아낸다. 현재 중국 부자 중 마윈만 거의 유일하게 정협 위원이 아니다. 인터넷 약력에는 '공산당원'이란 말이 없다. 2015년 중국 당국이 "알리바바 유통 상품의 60%가 짝퉁"이라고 했을 때 알리바바는 정면으로 반박하기도 했다. 공산당이 너무 커버린 마윈을 마뜩잖아한다는 말이 돌기 시작했다. 그러자 마윈은 올 초 한 모임에서 군인 복장으로 무대에 올라 문화대혁명 시절 노래를 불렀다. 공산당 코드 맞추기였다.

▶그제 마윈이 "창업 20주년인 내년에 알리바바 회장에서 물러나 교육 사업에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알리바바가 공개한 새 명함에는 '마윈 선생님(老師)'으로 적혀 있다. 그런데 대만 자유시보가 마윈 사퇴를 '비명횡사를 우려한 결단'이라고 전했다. 모종의 정치적 공격이나 소용돌이를 피하려는 고육책일 수 있다는 것이다.

▶마윈 은퇴 발표의 진실은 언젠가 밝혀질 것이다. CEO를 'Chief Education Officer(교육 담당 최고책임자)'로 해석하는 그의 지론대로 진짜 다시 선생님이 되겠다는 결단일 수도 있다. 아니면 공산당 황제 국가 부조리의 한 단면일 수도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9/11/201809110411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7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6-26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5116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19-07-23
15115 아침 쾌변을 위한 생활습관 komedi.com 2019-07-23
15114 마음에 드는 사람 연 수 2019-07-23
15113 외래 많이 가는 한국인 晳 翁 2019-07-23
15112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 팁 老朋友 2019-07-23
15111 값진 인생(人生) 이순범 2019-07-22
15110 노벨상과 독가스 사랑의 편지 2019-07-22
15109 번안곡과 원곡 - White house (Casa bianca) 외 맑은샘 2019-07-22
15108 숲 훼손 최소화한 공중 산책로 조선닷컴 2019-07-22
15107 강남경찰서 晳 翁 2019-07-22
15106 월요일 좋은아침 남궁진 2019-07-22
15105 체감온도 49도… 美, 폭염으로 6명 사망 한국일보 2019-07-21
15104 활력 찾게 하는 여름철 보양식 komedi.com 2019-07-21
15103 同行하는 人生 연 수 2019-07-21
15102 옛노래 모음 - 힛트 가요 특선집 10 맑은샘 2019-07-20
15101 최소 혈압도 중요…80이하로 유지해야(연구) komedi.com 2019-07-20
15100 구글의 반역죄? 동아닷컴 2019-07-20
15099 幸福한 아침의 人事 이순범 2019-07-20
15098 좋은 아침이에요 남궁진 2019-07-20
15097 클래식 모음 12 맑은샘 2019-07-20
15096 상산고와 벨러비스 晳 翁 2019-07-20
15095 부부 노래 맑은샘 2019-07-19
15094 오늘의 편지 연 수 2019-07-19
15093 요시다 쇼인과 토착 왜구 晳 翁 2019-07-19
15092 One hour with the Just For Laughs Gags 乾 達 2019-07-19
15091 기억하지 않는 '역사의 3등'… 달 착륙 50년 뒤 영웅으로 조선닷컴 2019-07-18
15090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동아닷컴 2019-07-18
15089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9-07-18
15088 순간적으로 ‘핑~’…여름철 ‘저혈압’ 주의보 스포츠경향 2019-07-18
15087 굿 모닝...좋은 아침 남궁진 2019-07-18
15086 아름다운 글 연 수 2019-07-18
15085 北의 벤츠 밀수 晳 翁 2019-07-18
15084 여름철 야생버섯, 함부로 먹다간 큰일나요~ Newsis 2019-07-17
15083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7-17
15082 따뜻한 녹차 한 잔, 노화부터 암까지 막아준다 헬스조선 2019-07-17
15081 세계 '반도체 영웅' 故 강대원 박사 쓸쓸한 20주기 퇴 우 2019-07-17
15080 인생은 물처럼 살라고 교훈합니다 남궁진 2019-07-17
15079 괴롭힘 방지법 晳 翁 2019-07-17
15078 Serenade To Spring - Secret Garden 맑은샘 2019-07-16
15077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지은 죄 조선닷컴 2019-07-16
15076 여름철 꼭 알아둬야 하는 ‘냉방병’ 예방법 스포츠경향 2019-07-16
15075 사람을 지혜롭게 만드는 비결 연 수 2019-07-16
15074 전기 없는 세상 晳 翁 2019-07-16
15073 Haydn / String Quartet No.53 in D major 맑은샘 2019-07-15
15072 갈등 사랑의 편지 2019-07-15
15071 양치기 소년 軍 晳 翁 2019-07-15
15070 빨간색 바나나도 있다? 다양한 바나나 종류 news1.kr 2019-07-14
123456789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