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5-23 (수) 05:48
IP: 211.xxx.109
어느 수목장(樹木葬)
 

어느 수목장(樹木葬)


베스트셀러 '그리스·로마 신화'를 쓴 작가 이윤기는 경기도 양평 작업실 부근에 나무 500그루를 심었다. 매년 5㎝씩 자라는 나무가 경이로웠던 모양이다. 그는 "나무는 '시간'에 다는 방울 같은 것"이라고 했다. 나무를 심으며 '봄날은 간다'를 흥얼거렸다. 숲 가꾸는 일이 그만큼 즐거웠던 것이다. 2010년 이윤기는 양평 숲속에서 수목장으로 세상과 이별했다. 조문객들은 그가 번역한 소설 '그리스인 조르바'의 영화음악을 틀어놓고 조르바춤을 껑충껑충 추며 고인을 추모했다.

▶수목장은 2004년 임학자 김장수 고려대 명예교수의 장례가 관심을 촉발했다. 김 교수는 일생을 바친 숲과 나무 곁에 묻히고 싶다는 유언을 남겼고, 평소 아끼던 50년생 참나무 아래에 묻혔다. 이후 화장한 유골의 골분(骨粉)을 나무나 화초, 잔디 아래 묻는 자연장이 급증했다. 유교적 전통이 강한 경북 명문가에서도 수목장이나 자연장으로 집안 장례를 치르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장례가 어제 경기도 곤지암에서 수목장으로 치러졌다. 유난히도 숲과 나무를 좋아하던 고인이었다. 결국 평소 아끼며 즐겨 보던 그 나무 아래에 묻혔다. 풍수 좋은 널찍한 명당에 번듯하게 봉분과 비석을 세워도 별스럽게 보이지 않을 법한데, 구 회장은 땅 한 평 차지하지 않고 숲으로 돌아갔다. 장례도 조문이나 조화도 받지 않고 3일간의 가족장으로 치렀다. 허례허식투성이인 장례 문화를 바꿔야 한다는 고인의 뜻에 따랐다고 한다.

▶구 회장이 누운 곳 인근엔 고인이 만든 화담숲이 있다. 잣나무·벚나무와 백합·미나리아재비 등 식물 4300종,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과 뻐꾸기·박새 등 조류 25종이 어울려 사는 생태 공원이다. 고인이 지난 2006년부터 경기도 곤지암에 41만평 규모로 조성했다. 봄가을이면 형형색색의 꽃과 단풍으로 물든다. 1년에 두 번 반딧불이를 볼 수 있다. 경이로운 체험이다. 구 회장이 우리 사회에 남긴 선물이다.

▶'말단 직원에게도 존댓말 쓴 회장님' '의인(義人)을 도와주는 기업인' '작은 약속도 소중히 여기던 분'…. 구 회장에 대한 추억담이 인터넷에 넘쳐난다. 고인이 기업만을 남겼다면 이런 추모 열기는 없었을 것이다. 자연을 사랑하고 그 안에서 소탈하게 살다 그렇게 간 사람의 향기가 사회에 퍼지는 것 같다. "메뚜기 이거 한번 먹어보소. 맛있어요" 하며 웃던 고인이 오랫동안 잊히지 않을 듯하다.

- 조선일보 만물상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42 아 ! ~ 세월.... 이순범 2018-12-14
14241 좋은 오늘 되세요 남궁진 2018-12-14
14240 지상파 TV 중간 광고 晳 翁 2018-12-14
14239 스톡홀름 노벨상 시상식 Newsis 2018-12-13
14238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2-13
14237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8-12-13
14236 Chicago의 박범서 군이 보내온 미국 동창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3
14235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연 수 2018-12-13
14234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8-12-13
14233 통신회사 화웨이(華爲) 晳 翁 2018-12-13
14232 고속열차에는 왜 안전벨트가 없을까? 연 수 2018-12-13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