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5-22 (화) 09:43
IP: 211.xxx.109
北 비자 1000만원
 

北 비자 1000만원


북한은 2000년대 초 대북 사업을 위해 처음 방북하는 남측 기업인들에게 '사업 담보비' 명목으로 한 사람당 1만~5만달러를 받았다. 사업비가 커질수록 담보비도 올라간다. 한 대북 사업가는 "실제 투자 의사가 있다는 걸 증명하라는 돈인데, 북 담당자 입장에선 사업에 문제가 생겨 숙청되는 경우를 대비한 보험금 성격도 있었다"고 했다. 약 20일 걸리는 방북 절차를 10일로 줄이려면 '급행비' 수백~수천달러를 물어야 한다. 초청자 기분에 따라서는 반값도 가능했다고 한다.

▶기업가 돈만 뜯는 게 아니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절 국제 구호단체가 식량 원조를 시작하자 외무성은 북한 내 수송비까지 부담하라고 떼를 썼다. 수송비를 달러로 받아낸 뒤 실제 수송은 굶주리는 지방 정부로 떠넘겼다. 외무성 지갑은 두둑해졌지만 북 주민에게 돌아갈 몫은 그만큼 줄었다. 한 방송사 PD는 "북 공연을 준비하면서 10만달러가 든 007 가방을 식탁 테이블 밑으로 북 관계자에게 전달한 적이 있다"고 했다. 한때 한국 언론사들이 방북 경쟁을 벌이면서 거액의 뒷돈을 지불했던 것도 공공연한 비밀이다.  

▶현물로도 '삥'을 뜯는다. 2005년 국내 한 출판사는 인기 외국 소설 한국어판을 북에서 100만부 찍으려고 했다. 일정 액수는 북 어린이를 돕는 데 쓸 계획이었다. 그러나 북측이 '4색 인쇄 설비'를 달라고 요구하면서 협상이 틀어졌다고 한다. 북 취재를 마친 어느 방송사에는 '방송 장비를 두고 가라'고 요구했다. 북에 한번 들어간 차량이나 건설 장비도 그대로 갖고 나오기는 어렵다.

▶북이 풍계리 폭파 쇼에 초청한 외신 기자들에게 1인당 1만달러(약 1080만원)의 비자 발급비를 요구했다고 한다. 지구상에서 가장 비싼 입국 비자일 것이다. 과거 비자 발급비는 수백~수천달러 수준이었다. 외신이 "해도 너무한다"고 항의하자 북측은 '돈 벌려고 풍계리 폭파하는 것 아니다. 발급비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북 관광비자의 공식 발급비는 10유로(약 1만3000원)다. 풍계리에 가는 외신들에까지 '바가지'를 씌우는 것은 북 경제가 극심하게 어렵다는 증거일 수 있다. 한 고위 탈북자는 "망신당할 걸 알면서도 돈을 뜯어내려는 것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대북 제재가 북핵 완전 폐기로 가는 길이라는 걸 '북 비자비 1000만원'이 보여준 것 아닐까.

- 조선일보 만물상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77 사랑하는 법과 용서 하는법 연 수 2018-08-20
14176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路 人 2018-08-20
14175 뉴스 터는 요일 晳 翁 2018-08-20
14174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연주곡 맑은샘 2018-08-19
14173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HD 2018-08-19
14172 삼국시대부터 겨울에 얼음 캐 보관… 폭염 때 꺼내썼죠 조선닷컴 2018-08-19
14171 '가을인 줄 알았더니' 더위 계속…서울 최고 32도 연합뉴스 2018-08-19
14170 외로움과 홀로 있음은 다르다 연 수 2018-08-19
14169 일격 맞은 AG 축구, 야구는 안심할 수 있을까 OSEN 2018-08-19
14168 가을은 예쁜 그림이다 Newsis 2018-08-19
14167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66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65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64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63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62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61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60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59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58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57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56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55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4154 진정한 소유란 이순범 2018-08-16
14153 트럼프와 에르도안 晳 翁 2018-08-16
14152 조선 말기 짝퉁 파는 ‘안화상’ 동아닷컴 2018-08-15
14151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50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49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창수 2018-08-17
14148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47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46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45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44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43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42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4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40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39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38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4137 우주軍 晳 翁 2018-08-13
14136 서시 사랑의 편지 2018-08-13
14135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 Newsis 2018-08-12
14134 본격적인 휴가철, 한산한 모습의 광화문 Newsis 2018-08-12
14133 Classic Holic, Disc 맑은샘 2018-08-12
14132 우리도 이 정도는~~ 남궁진 2018-08-12
14131 국산 청포도 '샤인머스캇'이란? 헬스조선 2018-08-12
14130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8-12
14129 내려놓음의 끝에는 행복이 있다 연 수 2018-08-11
1412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8-10
12345678910,,,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