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5-22 (화) 09:43
IP: 211.xxx.109
北 비자 1000만원
 

北 비자 1000만원


북한은 2000년대 초 대북 사업을 위해 처음 방북하는 남측 기업인들에게 '사업 담보비' 명목으로 한 사람당 1만~5만달러를 받았다. 사업비가 커질수록 담보비도 올라간다. 한 대북 사업가는 "실제 투자 의사가 있다는 걸 증명하라는 돈인데, 북 담당자 입장에선 사업에 문제가 생겨 숙청되는 경우를 대비한 보험금 성격도 있었다"고 했다. 약 20일 걸리는 방북 절차를 10일로 줄이려면 '급행비' 수백~수천달러를 물어야 한다. 초청자 기분에 따라서는 반값도 가능했다고 한다.

▶기업가 돈만 뜯는 게 아니다.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절 국제 구호단체가 식량 원조를 시작하자 외무성은 북한 내 수송비까지 부담하라고 떼를 썼다. 수송비를 달러로 받아낸 뒤 실제 수송은 굶주리는 지방 정부로 떠넘겼다. 외무성 지갑은 두둑해졌지만 북 주민에게 돌아갈 몫은 그만큼 줄었다. 한 방송사 PD는 "북 공연을 준비하면서 10만달러가 든 007 가방을 식탁 테이블 밑으로 북 관계자에게 전달한 적이 있다"고 했다. 한때 한국 언론사들이 방북 경쟁을 벌이면서 거액의 뒷돈을 지불했던 것도 공공연한 비밀이다.  

▶현물로도 '삥'을 뜯는다. 2005년 국내 한 출판사는 인기 외국 소설 한국어판을 북에서 100만부 찍으려고 했다. 일정 액수는 북 어린이를 돕는 데 쓸 계획이었다. 그러나 북측이 '4색 인쇄 설비'를 달라고 요구하면서 협상이 틀어졌다고 한다. 북 취재를 마친 어느 방송사에는 '방송 장비를 두고 가라'고 요구했다. 북에 한번 들어간 차량이나 건설 장비도 그대로 갖고 나오기는 어렵다.

▶북이 풍계리 폭파 쇼에 초청한 외신 기자들에게 1인당 1만달러(약 1080만원)의 비자 발급비를 요구했다고 한다. 지구상에서 가장 비싼 입국 비자일 것이다. 과거 비자 발급비는 수백~수천달러 수준이었다. 외신이 "해도 너무한다"고 항의하자 북측은 '돈 벌려고 풍계리 폭파하는 것 아니다. 발급비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북 관광비자의 공식 발급비는 10유로(약 1만3000원)다. 풍계리에 가는 외신들에까지 '바가지'를 씌우는 것은 북 경제가 극심하게 어렵다는 증거일 수 있다. 한 고위 탈북자는 "망신당할 걸 알면서도 돈을 뜯어내려는 것은 그만큼 절박하다는 것 아니겠느냐"고 했다. 대북 제재가 북핵 완전 폐기로 가는 길이라는 걸 '북 비자비 1000만원'이 보여준 것 아닐까.

- 조선일보 만물상 -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70 5세기 백제의 '중국 자기' 열풍 조선닷컴 2018-06-21
13869 기회는 가면을 쓰고 나타난다 남궁진 2018-06-21
13868 산을 깎아 만드는 태양광 晳 翁 2018-06-21
13867 고혈압 예방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6-20
13866 원자력도 적폐인가, 전기차·AI·사물인터넷 어떻게 돌리나 조선닷컴 2018-06-20
13865 살짝 비우니 편한 것을 연 수 2018-06-20
13864 게임 중독은 정신질환 晳 翁 2018-06-20
13863 싱가폴에 숨긴 트럼프의 무서운 계략 미사 옹 2018-06-19
13862 '신석기 타임캡슐' 조선닷컴 2018-06-19
13861 피부 노화 방지, 설탕 대신 이것 komedi.com 2018-06-19
13860 올해 장마, 19일 제주부터 시작해 북상 Newsis 2018-06-19
13859 트럼프 '아파트 독트린' 晳 翁 2018-06-19
13858 전 세계 최고의 항공사와 공항 MSN 2018-06-18
1385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18
13856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맑은샘 2018-06-18
13855 나의 삶 연 수 2018-06-18
13854 자원봉사 사랑의 편지 2018-06-18
13853 기업 후원 먹고 크는 예술 晳 翁 2018-06-18
13852 어긋난 수신호, 비밀의 문을 열다 - 공주 공산성 퇴 우 2018-06-17
13851 끝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10가지 연 수 2018-06-17
13850 여름모기- 열나고 구토·설사 증상…고개 드는 모기감염병 news1.kr 2018-06-17
13849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6-17
13848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중앙일보 2018-06-17
13847 北 갑질 언제까지 晳 翁 2018-06-16
13846 나도 모르게 냄새 나는 신체 부위 4곳 goodoc 2018-06-16
13845 英마클 왕세손비, 시할머니 여왕과 첫 공식업무 news1.kr 2018-06-15
13844 입냄새를 유발하는 소화기 대표 질환 hidoc.co.kr 2018-06-15
13843 그리움 속에 흐르는 고독같은 음악 맑은샘 2018-06-15
13842 인생은 흘러 가는 것 이순범 2018-06-15
13841 결국 문 닫는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晳 翁 2018-06-15
13840 日 치매 행방불명자 1만6천명 사상 최대 연합뉴스 2018-06-14
13839 "짜게 먹으면 장내 유산균 죽는다" 헬스조선 2018-06-14
13838 한·미 연합 훈련 晳 翁 2018-06-14
13837 기마인물형 토기 나온 금령총 94년만에 재발굴 퇴 우 2018-06-13
13836 유월에 꿈꾸는 사랑 남궁 진 2018-06-13
13835 트럼프 통역관 이연향 국장, 한때 이대서 강의 연합뉴스 2018-06-13
13834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6-13
13833 만남의 기적 연 수 2018-06-13
13832 어이없고 황당한 美·北 회담, 이대로 가면 北 핵보유국 된다 조선닷컴 2018-06-13
13831 김정은과 '싱가포르 모델' 晳 翁 2018-06-13
13830 트럼프, 북미회담후 "한미연합훈련 중단" 폭탄 발언 연합뉴스 2018-06-12
13829 운명을 바꾼 책 연 수 2018-06-12
13828 The World of The Violin 맑은샘 2018-06-12
13827 美人대회 닮은 절대 군주의 초상화 조선닷컴 2018-06-12
13826 중국의 '계단 건너뛰기' 晳 翁 2018-06-12
13825 행주 위생 관리,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야 kormedi.com 2018-06-11
13824 발굴 스토리 - 경주 계림로 황금보검 퇴 우 2018-06-11
13823 가벼운 마음으로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18-06-11
13822 당근 껍질과 조류(藻類)로 만든 핫도그 조선닷컴 2018-06-11
13821 어떤것을 잃게 되거든 연 수 2018-06-11
1234567891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