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8-04-12 (목) 07:23
IP: 211.xxx.109
[동서남북] '야당 福' 있던 대통령



 
'야당 福' 있던 대통령  

前 정부, 갈라진 野黨 덕에 선거 연승하다가 오만에 빠져
대통령 지지율만 믿는 現 정권… 여봐란 듯 '적폐' 반복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형을 선고한 1심 판결문을 읽다가 생각이 다다른 곳은 2014년 지방선거였다. 최고 권력자 자리에서 몇 달 만에 중범죄자의 나락으로 떨어진 이유를 더듬던 참이었다.

4년 전 6월 지방선거 결과는 의외였다. 선거 전만 해도 여당(새누리당) 표정은 밝지 못했다. 집권 초 인사 실패 여파가 가시지 않았고, 4월에는 세월호 사고까지 터졌다. 선거 전문가들 예상은 '여당 완패'였다. 그런데 투표함을 열어보니 여당은 지지 않았고, 야당은 이기지 못했다. 세월호만 물고 늘어진 야당의 전략 실패였다.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나쁘지 않은 결과가 나오다니….' 여당은 표정 관리를 했다. 한 달여 뒤 7·30 재보선 결과에 여권은 더 우쭐했다. 11대4의 압승. 나경원이 야당 텃밭 동작에서 이기고, 이정현이 호남에서 의원이 됐다. 총리 인사 실패 등 정권은 잘하는 게 없는데 선거는 이겼다.

야당의 공천 실패가 주원인이었다. 다음해 4월, 재보선에서도 여당은 완승했다. 이번엔 친문(親文)과 비문(非文)으로 갈라진 야당 덕을 톡톡히 봤다. 지금 감옥에 있는 당시 여권 핵심 몇몇은 사석에서 "박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다"며 흐뭇한 표정을 짓곤 했다.

잘하는 게 없는데도 선거에서 늘 이기자 청와대 사람들 얼굴에 오만(傲慢)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그들은 김무성 유승민 등 여당 내 비주류와도 연일 날을 세웠다. "총선에서 진실한 사람을 선택해달라"는 대통령 말은 꼭짓점이었다. 야당 덕에 선거에서 이겨 버릇한 여당은 2016년 4월 총선도 당연히 압승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드라마틱하게 참패했고 졸지에 제2당이 됐다. 국회에서 방패를 잃은 청와대는 속절없이 속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졌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조심하고 경계하지 않았을까. 적어도 정권이 거덜나고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굴욕은 피할 수 있지 않았을까. 너무나 당연해 싱거운 문장 하나가 떠오른다.

'견제받아야 할 때 견제받지 못한 권력은 오만해지고, 오만한 권력은 반드시 망한다.'

'오만 지수'라는 게 있어 측정이 가능하다면 문재인 정권의 그것은 최근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릴 것 같다. 참모들 언행을 보면 안다. 정권을 비판하는 신문을 향해 기자 출신 청와대 대변인이 "기사 쓸 게 없는 모양"이라고 비아냥댔다.

방약무인했던 전 정부 초기 청와대 대변인조차 그런 식으로는 얘기하지 않았다. 국민이 적폐 청산에 찬성하는 이유는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여봐란 듯 적폐를 되풀이하고 있다. 낙하산 인사, 블랙리스트 논란을 보고 있노라면 전 정권보다 심하단 생각마저 든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선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게 멋대로 면죄부를 주는 행태는 오만으로밖에 해석이 안 된다. 북핵 대화 국면이 안개처럼 가리고 있어 잘 보이진 않지만, 이 정권도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 경제·교육·환경 등에서 헛발질만 하는데 대통령 지지율은 70%다. '누가 우리를 욕해' 하며 우쭐대는 청와대 참모들 표정이 지지율 곡선 너머로 오버랩된다. 그런데 두 달 뒤 지방선거에서 이런 여권을 견제하는 일이 현재로선 불가능해 보인다. 한심한 야당들 때문이다. 지금 청와대 참모들도 "우리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어" 하지 않을까 싶다. 집권 세력이 지방선거에서 압승하면 '오만 지수'는 더 치솟을 것이다. 이후 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상상조차 유쾌하지 않다.

이동훈 디지털편집국 정치부장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11/201804110369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614 광해군(光海君)의 청각과민 퇴 우 2018-04-23
13613 현명한 사람이 되려면 연 수 2018-04-23
13612 노인은 왜 근력이 떨어질까…"물 섭취량 부족도 원인" 연합뉴스 2018-04-23
13611 중앙 부처 과장보다 높은 것 晳 翁 2018-04-23
13610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 국보 지정 Newsis 2018-04-23
13609 비겁함 사랑의 편지 2018-04-23
13608 현대 기술로 놀라운 다리 건설 과정 이순범 2018-04-22
13607 세계 7대 불가사의 피라미드 이렇게 만들어졌다 EBS 2018-04-22
13606 항상 피곤한 뜻밖의 이유 kormedi.com 2018-04-22
13605 삶이란...? Newsis 2018-04-22
13604 지난 사랑 그리워지는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4-22
13603 모든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남궁 진 2018-04-22
13602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老老翁 2018-04-21
13601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자꾸 생기는 이유 kormedi.com 2018-04-21
13600 '갑질' 부부 合作 晳 翁 2018-04-21
13599 사잇길에서 연 수 2018-04-21
13598 ‘안락사 캡슐’ 등장…“죽기 원할 때 죽음을 제공하는 기계” Newsis 2018-04-20
13597 정의당 '100% 명중률' 晳 翁 2018-04-19
13596 피부암 일으키는 뜻밖의 원인 komedi.com 2018-04-19
13595 세가지 은혜 연 수 2018-04-19
13594 경음악모음 - 밤하늘의멜로디 퇴 우 2018-04-18
13593 변비해결 뚝! 퇴 우 2018-04-18
13592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8-04-18
13591 여배우 최은희 晳 翁 2018-04-18
13590 천안서 찾은 '잃어버린 고리' 馬韓 조선닷컴 2018-04-18
13589 한국 최고가수 36인 - 여자가수 편 맑은샘 2018-04-17
13588 지긋지긋한 변비, 나도 모르는 습관이 악순환 유발 헬스조선 2018-04-17
13587 황제를 감동시킨 리스트 연 수 2018-04-17
13586 '깨끗한 얼굴 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 했던 ×들' 晳 翁 2018-04-17
13585 우리가 몰랐던 목성의 ‘진짜 얼굴’… NASA 공개한 새 사진 Newsis 2018-04-17
13584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헬스조선 2018-04-16
13583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4-16
13582 봄이 오면... Newsis 2018-04-16
13581 한국 최고 가수 36인 - 남자가수 편 맑은샘 2018-04-16
13580 서울 삼성동 현대차신사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승인 Newsis 2018-04-16
13579 춘풍추상 (春風秋霜) 사랑의 편지 2018-04-16
13578 이런 '댓글 공화국' 또 있나 晳 翁 2018-04-16
13577 三食, 三樂, 三禮, 六不問, 9 다짐 老衰翁 2018-04-15
13576 이것이 바로 삶입니다 연 수 2018-04-14
13575 의외의 입 냄새 원인, 고혈압약·당뇨병… 왜 냄새날까? 헬스조선 2018-04-14
13574 사드 시위의 '인간 방패' 晳 翁 2018-04-14
13573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8-04-13
13572 '닭 모양 세계지도' 속 한국 위치 참 애매하네 퇴 우 2018-04-13
13571 인간관계 연 수 2018-04-13
13570 고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4-13
13569 장관 하기 쉬운 나라 晳 翁 2018-04-13
13568 이목회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4-12
13567 日 희토류 대박...해저에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매장 확인 Newsis 2018-04-12
13566 내가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연 수 2018-04-12
13565 설탕보다 더 나쁜 액상과당, 어디 많이 들었을까? 헬스조선 2018-04-12
12345678910,,,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