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8-04-12 (목) 07:23
IP: 211.xxx.109
[동서남북] '야당 福' 있던 대통령



 
'야당 福' 있던 대통령  

前 정부, 갈라진 野黨 덕에 선거 연승하다가 오만에 빠져
대통령 지지율만 믿는 現 정권… 여봐란 듯 '적폐' 반복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형을 선고한 1심 판결문을 읽다가 생각이 다다른 곳은 2014년 지방선거였다. 최고 권력자 자리에서 몇 달 만에 중범죄자의 나락으로 떨어진 이유를 더듬던 참이었다.

4년 전 6월 지방선거 결과는 의외였다. 선거 전만 해도 여당(새누리당) 표정은 밝지 못했다. 집권 초 인사 실패 여파가 가시지 않았고, 4월에는 세월호 사고까지 터졌다. 선거 전문가들 예상은 '여당 완패'였다. 그런데 투표함을 열어보니 여당은 지지 않았고, 야당은 이기지 못했다. 세월호만 물고 늘어진 야당의 전략 실패였다.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나쁘지 않은 결과가 나오다니….' 여당은 표정 관리를 했다. 한 달여 뒤 7·30 재보선 결과에 여권은 더 우쭐했다. 11대4의 압승. 나경원이 야당 텃밭 동작에서 이기고, 이정현이 호남에서 의원이 됐다. 총리 인사 실패 등 정권은 잘하는 게 없는데 선거는 이겼다.

야당의 공천 실패가 주원인이었다. 다음해 4월, 재보선에서도 여당은 완승했다. 이번엔 친문(親文)과 비문(非文)으로 갈라진 야당 덕을 톡톡히 봤다. 지금 감옥에 있는 당시 여권 핵심 몇몇은 사석에서 "박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다"며 흐뭇한 표정을 짓곤 했다.

잘하는 게 없는데도 선거에서 늘 이기자 청와대 사람들 얼굴에 오만(傲慢)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그들은 김무성 유승민 등 여당 내 비주류와도 연일 날을 세웠다. "총선에서 진실한 사람을 선택해달라"는 대통령 말은 꼭짓점이었다. 야당 덕에 선거에서 이겨 버릇한 여당은 2016년 4월 총선도 당연히 압승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드라마틱하게 참패했고 졸지에 제2당이 됐다. 국회에서 방패를 잃은 청와대는 속절없이 속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졌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조심하고 경계하지 않았을까. 적어도 정권이 거덜나고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굴욕은 피할 수 있지 않았을까. 너무나 당연해 싱거운 문장 하나가 떠오른다.

'견제받아야 할 때 견제받지 못한 권력은 오만해지고, 오만한 권력은 반드시 망한다.'

'오만 지수'라는 게 있어 측정이 가능하다면 문재인 정권의 그것은 최근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릴 것 같다. 참모들 언행을 보면 안다. 정권을 비판하는 신문을 향해 기자 출신 청와대 대변인이 "기사 쓸 게 없는 모양"이라고 비아냥댔다.

방약무인했던 전 정부 초기 청와대 대변인조차 그런 식으로는 얘기하지 않았다. 국민이 적폐 청산에 찬성하는 이유는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여봐란 듯 적폐를 되풀이하고 있다. 낙하산 인사, 블랙리스트 논란을 보고 있노라면 전 정권보다 심하단 생각마저 든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선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게 멋대로 면죄부를 주는 행태는 오만으로밖에 해석이 안 된다. 북핵 대화 국면이 안개처럼 가리고 있어 잘 보이진 않지만, 이 정권도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 경제·교육·환경 등에서 헛발질만 하는데 대통령 지지율은 70%다. '누가 우리를 욕해' 하며 우쭐대는 청와대 참모들 표정이 지지율 곡선 너머로 오버랩된다. 그런데 두 달 뒤 지방선거에서 이런 여권을 견제하는 일이 현재로선 불가능해 보인다. 한심한 야당들 때문이다. 지금 청와대 참모들도 "우리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어" 하지 않을까 싶다. 집권 세력이 지방선거에서 압승하면 '오만 지수'는 더 치솟을 것이다. 이후 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상상조차 유쾌하지 않다.

이동훈 디지털편집국 정치부장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11/201804110369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80 무려 136년간 무허가 건물이었던 세계적인 명소 세계일보 2018-10-20
14479 10월 제철 과일 감, 환절기 필수 영양이 가득 Hidoc.com 2018-10-20
14478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맑은샘 2018-10-20
14477 삶의 무게란? 이순범 2018-10-20
14476 종교 멸절 北에도 신앙의 기적을 晳 翁 2018-10-20
14475 영광의 원천인 피와 눈물과 땀 老翁化龍 2018-10-19
14474 가을이 오는 풍경 포토친구 2018-10-19
14473 가을 아닌 가을, 먹어서 버티자 Kormedi.com 2018-10-19
14472 겸재 정선 금강산 그림 285년 만에 세상에 나와 Newsis 2018-10-19
14471 학교 떠난 아이에게 현금 20만원 晳 翁 2018-10-19
14470 작은 '자비를 실천한 필립 이야기’ 연 수 2018-10-18
14469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8
14468 JSA '자유 왕래' 晳 翁 2018-10-18
14467 英 해리왕자 부부 첫 아이 '미국인' 될까 연합뉴스 2018-10-17
14466 피부, 모발…노화 방지에 좋은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7
14465 美大 입시 석고 데생의 '단골 모델' 조선닷컴 2018-10-17
14464 변치 않는 마음 이순범 2018-10-17
14463 관광 대국 일본 晳 翁 2018-10-17
14462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0-16
14461 손 열심히 씻어도 잘 안 닦이는 부위는 어디? 헬스조선 2018-10-16
14460 중국 상하이에 지하 18층짜리 최고급호텔 서울신문 2018-10-16
14459 오늘같이 좋은 날에도 연 수 2018-10-16
14458 '점' 유감 晳 翁 2018-10-16
14457 단풍절정 이룬 한계령 Newsis 2018-10-16
14456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10-15
14455 숟가락 놓는 날 이순범 2018-10-15
14454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5
14453 다음 단계 사랑의 편지 2018-10-15
14452 영원한 대장 김창호 晳 翁 2018-10-15
14451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연합뉴스 2018-10-14
14450 체리·아몬드… 잠 잘 오게 하는 음식 헬스조선 2018-10-14
14449 인생이란 만남의 연속 Newsis 2018-10-14
14448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연 수 2018-10-14
14447 미완의 제국, 가야의 수수께끼 (1~2부) 퇴 우 2018-10-13
14446 인생 80, 만족함을 알아야 한다 老衰翁 2018-10-13
14445 녹차, 사과…심장에 좋은 뜻밖의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3
14444 OECD 결핵 1위 晳 翁 2018-10-13
14443 자칫 실명으로…‘황반변성’ 주의하세요 Kormedi.com 2018-10-12
14442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0-12
14441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연 수 2018-10-12
14440 세월아 너만 가거라... 남궁진 2018-10-12
14439 내 멋진 친구에게... 老衰翁 2018-10-12
14438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조선닷컴 2018-10-12
14437 제주 관함식(觀艦式) 晳 翁 2018-10-12
14436 내일도 체감온도 뚝..서울 아침 7도, 바람 쌩쌩 Newsis 2018-10-11
14435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fnnews.com 2018-10-11
14434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4433 시작했기 때문에 연 수 2018-10-11
14432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이순범 2018-10-11
14431 교황이 평양에 간다면 晳 翁 2018-10-11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