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8-04-12 (목) 07:23
IP: 211.xxx.109
[동서남북] '야당 福' 있던 대통령



 
'야당 福' 있던 대통령  

前 정부, 갈라진 野黨 덕에 선거 연승하다가 오만에 빠져
대통령 지지율만 믿는 現 정권… 여봐란 듯 '적폐' 반복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24년형을 선고한 1심 판결문을 읽다가 생각이 다다른 곳은 2014년 지방선거였다. 최고 권력자 자리에서 몇 달 만에 중범죄자의 나락으로 떨어진 이유를 더듬던 참이었다.

4년 전 6월 지방선거 결과는 의외였다. 선거 전만 해도 여당(새누리당) 표정은 밝지 못했다. 집권 초 인사 실패 여파가 가시지 않았고, 4월에는 세월호 사고까지 터졌다. 선거 전문가들 예상은 '여당 완패'였다. 그런데 투표함을 열어보니 여당은 지지 않았고, 야당은 이기지 못했다. 세월호만 물고 늘어진 야당의 전략 실패였다.

'이렇게 어려운 상황에서 나쁘지 않은 결과가 나오다니….' 여당은 표정 관리를 했다. 한 달여 뒤 7·30 재보선 결과에 여권은 더 우쭐했다. 11대4의 압승. 나경원이 야당 텃밭 동작에서 이기고, 이정현이 호남에서 의원이 됐다. 총리 인사 실패 등 정권은 잘하는 게 없는데 선거는 이겼다.

야당의 공천 실패가 주원인이었다. 다음해 4월, 재보선에서도 여당은 완승했다. 이번엔 친문(親文)과 비문(非文)으로 갈라진 야당 덕을 톡톡히 봤다. 지금 감옥에 있는 당시 여권 핵심 몇몇은 사석에서 "박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다"며 흐뭇한 표정을 짓곤 했다.

잘하는 게 없는데도 선거에서 늘 이기자 청와대 사람들 얼굴에 오만(傲慢)의 기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그들은 김무성 유승민 등 여당 내 비주류와도 연일 날을 세웠다. "총선에서 진실한 사람을 선택해달라"는 대통령 말은 꼭짓점이었다. 야당 덕에 선거에서 이겨 버릇한 여당은 2016년 4월 총선도 당연히 압승할 것으로 봤다. 하지만 드라마틱하게 참패했고 졸지에 제2당이 됐다. 국회에서 방패를 잃은 청와대는 속절없이 속살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2014년 지방선거에서 새누리당이 졌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된다. 조심하고 경계하지 않았을까. 적어도 정권이 거덜나고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굴욕은 피할 수 있지 않았을까. 너무나 당연해 싱거운 문장 하나가 떠오른다.

'견제받아야 할 때 견제받지 못한 권력은 오만해지고, 오만한 권력은 반드시 망한다.'

'오만 지수'라는 게 있어 측정이 가능하다면 문재인 정권의 그것은 최근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릴 것 같다. 참모들 언행을 보면 안다. 정권을 비판하는 신문을 향해 기자 출신 청와대 대변인이 "기사 쓸 게 없는 모양"이라고 비아냥댔다.

방약무인했던 전 정부 초기 청와대 대변인조차 그런 식으로는 얘기하지 않았다. 국민이 적폐 청산에 찬성하는 이유는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해서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여봐란 듯 적폐를 되풀이하고 있다. 낙하산 인사, 블랙리스트 논란을 보고 있노라면 전 정권보다 심하단 생각마저 든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위선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게 멋대로 면죄부를 주는 행태는 오만으로밖에 해석이 안 된다. 북핵 대화 국면이 안개처럼 가리고 있어 잘 보이진 않지만, 이 정권도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 경제·교육·환경 등에서 헛발질만 하는데 대통령 지지율은 70%다. '누가 우리를 욕해' 하며 우쭐대는 청와대 참모들 표정이 지지율 곡선 너머로 오버랩된다. 그런데 두 달 뒤 지방선거에서 이런 여권을 견제하는 일이 현재로선 불가능해 보인다. 한심한 야당들 때문이다. 지금 청와대 참모들도 "우리 대통령은 야당 복이 있어" 하지 않을까 싶다. 집권 세력이 지방선거에서 압승하면 '오만 지수'는 더 치솟을 것이다. 이후 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상상조차 유쾌하지 않다.

이동훈 디지털편집국 정치부장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11/201804110369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79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8-20
14178 좋은 말 사랑의 편지 2018-08-20
14177 사랑하는 법과 용서 하는법 연 수 2018-08-20
14176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路 人 2018-08-20
14175 뉴스 터는 요일 晳 翁 2018-08-20
14174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연주곡 맑은샘 2018-08-19
14173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HD 2018-08-19
14172 삼국시대부터 겨울에 얼음 캐 보관… 폭염 때 꺼내썼죠 조선닷컴 2018-08-19
14171 '가을인 줄 알았더니' 더위 계속…서울 최고 32도 연합뉴스 2018-08-19
14170 외로움과 홀로 있음은 다르다 연 수 2018-08-19
14169 일격 맞은 AG 축구, 야구는 안심할 수 있을까 OSEN 2018-08-19
14168 가을은 예쁜 그림이다 Newsis 2018-08-19
14167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66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65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64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63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62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61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60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59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58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57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56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55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4154 진정한 소유란 이순범 2018-08-16
14153 트럼프와 에르도안 晳 翁 2018-08-16
14152 조선 말기 짝퉁 파는 ‘안화상’ 동아닷컴 2018-08-15
14151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50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49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창수 2018-08-17
14148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47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46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45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44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43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42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4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40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39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38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4137 우주軍 晳 翁 2018-08-13
14136 서시 사랑의 편지 2018-08-13
14135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 Newsis 2018-08-12
14134 본격적인 휴가철, 한산한 모습의 광화문 Newsis 2018-08-12
14133 Classic Holic, Disc 맑은샘 2018-08-12
14132 우리도 이 정도는~~ 남궁진 2018-08-12
14131 국산 청포도 '샤인머스캇'이란? 헬스조선 2018-08-12
14130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8-12
12345678910,,,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