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퇴 우
작성일 2018-04-07 (토) 07:07
IP: 211.xxx.109
바나나 멸종, 결코 먼 미래가 아닌 까닭



    바나나 멸종, 결코 먼 미래가 아닌 까닭


    첫인상은 불친절했다.

    ‘바나나 제국의 몰락’이라는 제목에서 갸우뚱. 해골을 새긴 바나나 그림 표지에서 또 한번 갸우뚱.

    한데 첫 문장에 바로 마음이 눈 녹듯 풀렸다.

    ‘털벌레의 허기가 잎의 모양을 바꾸듯 우리의 허기는 지구의 모양을 바꿨다.

    ’ 식량, 탐욕, 자연, 생태계 등을 솜씨 좋게 요리한 책일 거란 예감이 들었다.

    기대는 확신으로 바뀌었다. 응용생태학자인 저자는 바나나 감자 초콜릿 등 친근한 먹거리를 주제로 생물 다양성의 중요성을 짚어 나간다.

    책은 바나나로 시작된다. 1950년 중앙아메리카의 한 바나나 농장주는 맛과 크기가 똑같은 단일 품종 바나나를 재배했다. 품질이 예측 가능해지자 사업은 날개를 달았다.

    경제적으로 천재적인 이 발상은 그러나 생물학적으론 낙제점이었다. 1890년 바나나덩굴쪼김병균이 일으키는 파나마병이 한 농장을 덮쳤다. 얼마 지나지 않아 그 일대 농장 바나나 전부가 검게 변했다.

    단일 품종의 비극은 1950년 전 세계로 퍼졌고, 한때 바나나계를 호령하던 그로미셸 품종은 결국 식탁에서 사라졌다. 일부 전문가들은 파나마병을 해결하지 못하면 5∼10년 후에는 바나나가 멸종할 수도 있다고 우려한다.

    1845년 아일랜드에서도 비슷한 참사가 벌어졌다. 1843년 난균류로 감염되는 감자 역병으로 아일랜드에서만 10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거리에는 시체 썩는 냄새가 진동했고, 엉겨 붙은 시체를 떼어내는 기술이 개발됐다. ‘가난뱅이의 반찬은 큰 감자에 곁들인 작은 감자’였다고 할 정도로 감자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이었던 탓이었다.  

    하지만 인간은 실수를 반복했다. 파나마병에 저항력이 있는 유일한 바나나라는 이유로 또 다시 단일 품종인 캐번디시를 경작해 이윤을 쌓았다.

    그러나 새로운 바나나덩굴쪼김병균의 확산이 계속되고 있어 우려스러운 상황을 맞고 있다. 인간의 탐욕은 멈출 줄 몰랐고, 지금도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

    모양 좋고 맛난 먹거리를 위해 자연 질서를 해쳐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이 저절로 든다. 끔찍한 식탁 잔혹사에 숙연해질 즈음 저자는 넌지시 말한다.

    ‘야생의 자연이 주는 혜택은 야생의 땅을 보전할 때에만 누릴 수 있다. 문제는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종이 어느 야생의 땅에 있는지 모른다는 것이다.’

    일찍이 종의 중요성을 눈치 챈 이들도 있다. 러시아 식물학자 니콜라이 바빌로프와 연구진이 대표적이다. 이들은 제2차 세계대전 때 적군과 굶주린 아군으로부터 목숨을 걸고 17만 종의 작물 품종을 지켜냈다.

    연구원 30여 명이 종자를 먹지 않기로 결심하고 쌀, 땅콩, 감자 옆에서 굶어 죽는 길을 선택한 것. 이들의 고귀한 사명감으로 러시아 작물 재배는 눈부시게 발전했다. 노르웨이의 스발바르 국제종자저장고는 핵폭탄이 터져도, 전기가 끊겨도 끄떡없다.  

    생물학을 쉽게 풀어내고 바람직한 생명관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생물과 무생물 사이’ 등을 펴낸 후쿠오카 신이치의 팬이라면 만족도가 높을 듯하다. 단단한 번역도 책의 품격을 높였다.

    - 동아일보 이설 기자  

    http://news.donga.com/3/all/20180407/89500313/1#csidx0268f9710bad2b18eed9367980d5c08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41 전교조 먹잇감 된 '교장 공모제' 晳 翁 2018-07-23
    14040 행복의 비밀 한 가지 연 수 2018-07-23
    14039 산책길 친구 사랑의 편지 2018-07-23
    14038 찜통더위 체온의 과학과 건강법 kormedi.com 2018-07-23
    14037 폭포 맞으며 더위 식히는 피서객 Newsis 2018-07-22
    14036 '대프리카' 뛰어넘은 '서프리카'…서울 38도 신기록 news1. 2018-07-22
    14035 [연주곡] 누구에게도 머물지 않는 바람으로 맑은샘 2018-07-22
    14034 하하夏~~~ Newsis 2018-07-22
    14033 ‘흰고래가 하늘을 날아요’ 벨루가XL 시험비행 성공 연합뉴스 2018-07-22
    14032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 매일 먹어야 할 10가지 음식 老老翁 2018-07-21
    14031 [영상] 마포종점 - 은방울자매 閑 良 2018-07-21
    14030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 해도... 연 수 2018-07-21
    14029 노인은 '간식' 잘 먹어야 건강… 무엇을, 얼마나? 헬스조선 2018-07-21
    14028 자동차 벼랑 끝, 조선·철강 빈사 상태, 반도체 우위는 2년 조선닷컴 2018-07-21
    14027 "김정은만 한 대기업 2·3세 있느냐" 晳 翁 2018-07-21
    14026 폭염 점입가경…올해 처음으로 전국 내륙 전역 폭염특보 연합뉴스 2018-07-20
    14025 Canada 김상균 (金尙均) 회원 타계 KG 50 2018-07-20
    14024 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퇴 우 2018-07-20
    14023 친구들 포천 나들이 舍廊房 2018-07-20
    14022 댄디(dandy) 보수 晳 翁 2018-07-20
    14021 서양 사람들이 생각하는 노년의 자세 남궁진 2018-07-20
    14020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 해도... 연 수 2018-07-20
    14019 연꽃의 10가지 의미 이순범 2018-07-19
    14018 계속되는 폭염에 건강 잘 챙기세요 남궁진 2018-07-19
    14017 한강 공원의 쓰레기 晳 翁 2018-07-19
    14016 환자들이 찾는 보신탕과 회, 문제없을까? komedi.com 2018-07-18
    14015 [영상] 산넘어 남촌에는 - 이미자 閑 良 2018-07-18
    14014 찜통더위, 몸이 말하는 탈수 징후 kormedi.com 2018-07-18
    14013 내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연 수 2018-07-18
    14012 4세기 백제의 '제철 단지' 조성닷컴 2018-07-18
    14011 초(超)열대야 晳 翁 2018-07-18
    14010 오늘은 초복(初伏) 입니다 이순범 2018-07-17
    14009 실내 일사병 일으킬 찜통더위 kormedi.com 2018-07-17
    14008 폭염특보...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는? 헬스조선 2018-07-17
    14007 연주곡모음 - 그 숲으로 가고 싶다 맑은샘 2018-07-17
    14006 美 대륙에서 발견한 '에덴 동산' 조선닷컴 2018-07-17
    14005 '검은 프랑스'의 우승 晳 翁 2018-07-17
    14004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16
    14003 마음의 건강 사랑의 편지 2018-07-16
    14002 [영상] 바램 - 노사연 閑 良 2018-07-16
    14001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헬스조선 2018-07-16
    14000 지혜로운 삶의 습관 연 수 2018-07-16
    13999 다시 짝 이룬 문희상·유인태 晳 翁 2018-07-16
    13998 호랑이머리 달린 중국제 청자호 국내 첫 출토 한겨레 2018-07-16
    13997 마음에 내리는 비 Newsis 2018-07-15
    13996 찰리 체프린의 명언 이순범 2018-07-15
    13995 폭염…자외선ㆍ식중독ㆍ불쾌 지수도 ‘위험 수준’ Newsis 2018-07-14
    13994 씨 앗 연 수 2018-07-14
    13993 ‘여름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감염 질환 hidoc.co.kr 2018-07-14
    13992 불복종 운동 晳 翁 2018-07-14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