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3-20 (화) 09:44
IP: 222.xxx.111
2970 對 0
 

2970 對 0


케네디 대통령은 1961년 4월 카스트로 정권을 전복하기 위해 쿠바를 침공했다가 엄청난 망신만 당했다. 엘리트가 수두룩한 케네디 정권이 왜 잘못된 판단을 내리게 됐을까. 심리학자 어빙 제니스는 권력 핵심들이 집단사고(集團思考)에 사로잡혔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결속력이 강하고 도덕성이 우월하다고 믿는 집단일수록 능력을 과신하고 반대 의견을 무시하는 '만장일치의 유혹'에 빠진다는 것이다.

▶고대 아테네 집정관 아리스테이데스는 공평한 지도자로 소문났다. 하지만 아테네 시민들의 투표로 추방됐다. 민주정을 위협하는 독재자를 막기 위한 '도편(陶片) 추방제'에 따른 것이었다. 그가 대단한 독재를 한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열이면 열, 백이면 백 입만 열면 '아리스테이데스는 정의로운 사람'이라고들 얘기하는 게 그에겐 독(毒)이 됐다. 시민들이 이런 현실에 염증과 두려움을 갖기 시작한 것이다. 만장일치에 대한 거부다. 민주주의 발상지다운 얘기다.

▶시진핑 중국 주석이 엊그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국가주석과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에 다시 뽑혔다. 투표 결과는 '2970표 대(對) 0'. 반대는 물론 기권 한 표도 없었다.' 7년 전 지방당 조직의 만장일치 선거를 비판했던 인민일보는 그제 사설에선 '만장일치 당선은 전당, 전군, 전국 각 민족 인민의 공동 소망'이라고 썼다. '만장일치'가 계속되면 반항 의식이 침묵이란 껍질 속에서 압력을 높여가다 결국 폭발하는 날이 온다.

▶마오쩌둥은 1949년 정치협상회의에서 국가주석으로 뽑혔다. 투표자 576표 중 575표를 얻었다. 민주당파 장둥쑨(張東蓀)이 '반대표'로 지목됐다. 장둥쑨은 장제스 국민당 독재에 반대하는 문필 활동으로 이름난 지식인이었다. 국공내전을 거치며 공산당에 기운 그는 중앙인민정부위원, 정협위원 등 요직을 맡았다. 그러다 6·25전쟁 전후 미국에 기밀을 넘긴 혐의를 뒤집어쓰고 쫓겨났다. 마오쩌둥에게 반대표를 던졌기 때문이란 소문이 퍼졌다.

▶1980년대 대학가에서도 널리 유행한 '민주집중제'는 레닌이 발전시켰다. 토론 과정에선 다양한 의견이 나올 수 있지만, 결정이 나오면 모두가 따라야 한다는 원칙이다. 그럴싸하게 들리지만 그 결과는 반대 의견 압살과 개인숭배뿐이었다. 한국 북쪽에는 '2300만표 대 0'의 북한이 있고, 서쪽에는 '2970 대 0'의 중국이 있다. 러시아의 푸틴도 종신 집권을 꿈꾼다고 한다. 이 지정학이 우리 숙명인가.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19/201803190267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37 폭포 맞으며 더위 식히는 피서객 Newsis 2018-07-22
14036 '대프리카' 뛰어넘은 '서프리카'…서울 38도 신기록 news1. 2018-07-22
14035 [연주곡] 누구에게도 머물지 않는 바람으로 맑은샘 2018-07-22
14034 하하夏~~~ Newsis 2018-07-22
14033 ‘흰고래가 하늘을 날아요’ 벨루가XL 시험비행 성공 연합뉴스 2018-07-22
14032 건강 장수 12가지 수칙, 매일 먹어야 할 10가지 음식 老老翁 2018-07-21
14031 [영상] 마포종점 - 은방울자매 閑 良 2018-07-21
14030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 해도... 연 수 2018-07-21
14029 노인은 '간식' 잘 먹어야 건강… 무엇을, 얼마나? 헬스조선 2018-07-21
14028 자동차 벼랑 끝, 조선·철강 빈사 상태, 반도체 우위는 2년 조선닷컴 2018-07-21
14027 "김정은만 한 대기업 2·3세 있느냐" 晳 翁 2018-07-21
14026 폭염 점입가경…올해 처음으로 전국 내륙 전역 폭염특보 연합뉴스 2018-07-20
14025 Canada 김상균 (金尙均) 회원 타계 KG 50 2018-07-20
14024 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퇴 우 2018-07-20
14023 친구들 포천 나들이 舍廊房 2018-07-20
14022 댄디(dandy) 보수 晳 翁 2018-07-20
14021 서양 사람들이 생각하는 노년의 자세 남궁진 2018-07-20
14020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 해도... 연 수 2018-07-20
14019 연꽃의 10가지 의미 이순범 2018-07-19
14018 계속되는 폭염에 건강 잘 챙기세요 남궁진 2018-07-19
14017 한강 공원의 쓰레기 晳 翁 2018-07-19
14016 환자들이 찾는 보신탕과 회, 문제없을까? komedi.com 2018-07-18
14015 [영상] 산넘어 남촌에는 - 이미자 閑 良 2018-07-18
14014 찜통더위, 몸이 말하는 탈수 징후 kormedi.com 2018-07-18
14013 내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연 수 2018-07-18
14012 4세기 백제의 '제철 단지' 조성닷컴 2018-07-18
14011 초(超)열대야 晳 翁 2018-07-18
14010 오늘은 초복(初伏) 입니다 이순범 2018-07-17
14009 실내 일사병 일으킬 찜통더위 kormedi.com 2018-07-17
14008 폭염특보...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는? 헬스조선 2018-07-17
14007 연주곡모음 - 그 숲으로 가고 싶다 맑은샘 2018-07-17
14006 美 대륙에서 발견한 '에덴 동산' 조선닷컴 2018-07-17
14005 '검은 프랑스'의 우승 晳 翁 2018-07-17
14004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16
14003 마음의 건강 사랑의 편지 2018-07-16
14002 [영상] 바램 - 노사연 閑 良 2018-07-16
14001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헬스조선 2018-07-16
14000 지혜로운 삶의 습관 연 수 2018-07-16
13999 다시 짝 이룬 문희상·유인태 晳 翁 2018-07-16
13998 호랑이머리 달린 중국제 청자호 국내 첫 출토 한겨레 2018-07-16
13997 마음에 내리는 비 Newsis 2018-07-15
13996 찰리 체프린의 명언 이순범 2018-07-15
13995 폭염…자외선ㆍ식중독ㆍ불쾌 지수도 ‘위험 수준’ Newsis 2018-07-14
13994 씨 앗 연 수 2018-07-14
13993 ‘여름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감염 질환 hidoc.co.kr 2018-07-14
13992 불복종 운동 晳 翁 2018-07-14
13991 희망찬 아침을 여는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07-13
13990 "저에게 물어보세요" 인천공항에 등장한 안내로봇 Newsis 2018-07-13
13989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8-07-13
13988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07-13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