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19 (월) 09:04
IP: 222.xxx.111
윤성빈과 '하면 된다'
   

윤성빈과 '하면 된다'


"참 희한한 녀석 다 봤다. 썰매 탄 지 석 달밖에 안 된 고등학생이 대표 선수들보다 낫다." 6년 전 서울 올림픽공원 근처 중국집에서 만난 스켈레톤 국가 대표 출신 강광배 한체대 교수는 혀를 내둘렀다. 서울 신림고 체육교사가 추천한 아이를 테스트해보니 그렇더라는 것이었다. 당시 강 교수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나갈 썰매 종목 유망주들을 발굴하던 중이었다. 더구나 그 아이는 일년 내내 썰매는커녕 얼음 구경도 하기 힘든 경남 남해 출신이었다. 그제 설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올림픽 썰매 분야 금메달 소식을 선물한 윤성빈 얘기다.

▶로이터통신은 "스켈레톤의 황제가 탄생했다"고 했다. AP통신은 "윤성빈은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압도했다. 누군가, 언젠가는 그 기록을 능가할 수 있겠지만 그가 우승한 방식을 넘어서지는 못할 것"이라고 했다. 역대 한국이 배출한 올림픽 챔피언 가운데 이만큼 극찬을 들은 선수도 드물다.

▶스켈레톤은 최고 시속 140㎞대까지 내며 달린다. 하지만 체감 속도는 시속 400㎞가 넘는다고 한다. 머리가 앞을 향하는 데다 두 눈으로 보면서 질주하기 때문에 극도의 공포를 느낀다. 이런 공포를 윤성빈은 무한 반복되는 훈련으로 이겨냈다. 그는 썰매 속도를 붙이기 위해 하루 8끼 식사를 해 체중을 불렸다. 역도로 다져진 그의 허벅지 둘레는 65㎝로 축구 스타 호날두보다 3㎝ 굵다.

▶비인기 종목인 한국 썰매는 다른 종목에서 선수를 꾸어 와야 할 정도로 영세함을 면치 못했다. '태극 마크 달고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는 유인책으로 육상, 역도, 스키 등에서 빛을 보지 못한 선수들을 불렀다. 윤성빈이 가능성을 보여주자 기업들이 후원에 나섰다. 한국 봅슬레이와 스켈레톤은 코칭 스태프만 17명이다. 이 중엔 외국 코치도 7명 있다. 주행·장비·스타트 등 분야별 전문 코치가 달라붙는다. 대표팀은 "스켈레톤처럼 지원한다면 스키든 어떤 종목이든 한국이 정상에 설 수 있다"고 했다.

▶윤성빈의 금메달은 황량한 개펄 위에 세계 최고 제철소와 조선소를 빚어낸 역사를 떠올리게 한다. 강 교수 주도로 2000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이 생길 때 국내 스켈레톤 선수는 그 한 명뿐이었다. 변변한 장비나 코스가 있을 리 없었다. 한국인의 '하면 된다' 정신이 연면히 이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 같아 더 반가운 쾌거였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18/201802180167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42 아 ! ~ 세월.... 이순범 2018-12-14
14241 좋은 오늘 되세요 남궁진 2018-12-14
14240 지상파 TV 중간 광고 晳 翁 2018-12-14
14239 스톡홀름 노벨상 시상식 Newsis 2018-12-13
14238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2-13
14237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8-12-13
14236 Chicago의 박범서 군이 보내온 미국 동창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3
14235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연 수 2018-12-13
14234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8-12-13
14233 통신회사 화웨이(華爲) 晳 翁 2018-12-13
14232 고속열차에는 왜 안전벨트가 없을까? 연 수 2018-12-13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