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10 (토) 09:02
IP: 211.xxx.109
北의 '김여정'
   

北의 '김여정'


2011년 12월 김정일 장례식에서 김정은 뒤로 상복(喪服) 입은 20대 여성이 북한 TV에 찍혔다. 1994년 김일성 조문을 받던 김정일 뒤로 여동생 김경희가 서 있던 장면을 떠올리게 했다. 북 주민들은 그제야 김정은에게 여동생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한다. 김여정이 공식 석상에 처음 나온 건 3년 뒤인 2014년 최고인민회의(국회 격) 대의원 투표장이었다. 그러더니 2016년 당 중앙위원, 지난해 정치국 후보위원 겸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김정일의 13년 요리사였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는 "김여정은 1987년 9월 26일생이다. 큰오빠 김정철 생일이 (1981년) 9월 25일이기 때문에 생일상을 같은 날 차려줬다"고 했다. 반면 미 재무부는 김여정을 인권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면서 '1989년 9월 26일생'이라고 했다. 우리 정보 당국은 '1987~89년 출생'이라고 한다. 김일성대 교수와 결혼설, 출산설 등이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김정은과 김여정은 1996년부터 4년 정도 스위스 베른 국제학교에서 유학했다. 이국 땅에서 외로운 시간을 함께했으니 관계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어머니 고용희가 프랑스에서 암 치료를 받던 2000년대 초 김여정이 가명(假名)으로 파리의 북한 유네스코 대표부에 파견돼 어머니를 간병했다는 일본 언론 매체 보도도 있다. 김정일은 고용희가 투병할 때 김옥이라는 여자와 새살림을 차렸다. 김정은-여정 남매의 어머니 생각은 각별하지만 어머니가 북에서 천대받는 재일 동포 출신이라는 이유로 우상화는커녕 이름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 남매에겐 공통의 한(恨)일 것이다.

▶8일 평양 건군절 열병식장에선 노병(老兵)들도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았다. 김정은 행사에서 졸거나 건들거리면 처형이나 숙청이기 때문이다. 김여정만 귀빈석 기둥 뒤에서 고개를 빼꼼 내미는 등 자유롭게 움직였다. 김여정은 유럽 도시를 맘대로 다니며 쇼핑을 즐긴다는 첩보도 있다고 한다.

▶김여정이 9일 서울에 왔다. 통일부 장·차관이 모두 나간 공항 영접실에서 북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90)은 손녀뻘인 김여정에게 먼저 자리에 앉으라고 권했다. 김여정은 웃으며 사양했으나 '남매 통치' 개막을 알리는 장면이다. 어제는 평창올림픽이 개막한 날이었지만 카메라 플래시는 서울에 온 김여정에게 더 쏠린 것 같다. 무얼 들고 왔는지 지켜볼 일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9/201802090297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335 외교·안보·통상 심각하게 재점검해야 할 시기 왔다 老衰翁 2018-02-20
13334 blue jeans, 청바지 이야기 老翁化龍 2018-02-20
13333 컬링, 스웨덴 꺾고 예선 1위 Newsis 2018-02-20
13332 시나붕 화산 폭발, 분화 높이 5,000m의 화산재를 분출 Newsis 2018-02-20
13331 9번 쓰러져도 일어난 도전자 조선닷컴 2018-02-20
13330 '문화 권력'의 더러운 욕망 晳 翁 2018-02-20
13329 삼월회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2-19
13328 혼자 조용히 듣는 야상곡 6곡 이순범 2018-02-19
13327 고마워, 울지마… 이상화 빙속 500m 銀 따고 펑펑 동아닷컴 2018-02-19
13326 윤성빈과 '하면 된다' 晳 翁 2018-02-19
13325 슬픔을 위로하라 사랑의 편지 2018-02-19
13324 Tennessee Waltz (1959 ) 이순범 2018-02-17
13323 먹으면 약이 되는 '마늘·참외·양파·고구마' 껍질 헬스조선 2018-02-17
13322 황혼(黃昏)까지 아름다운 사랑 紫谷翁 2018-02-17
13321 Newsis 2018-02-17
13320 [동영상] 설 선물 금메달, 역사를 새로 쓴 ˝윤성빈˝! KBS 2018-02-16
13319 윤성빈, 아시아 썰매·한국 설상 사상 최초 금메달 연합뉴스 2018-02-16
13318 女4인조 컬링,'세계2위'스위스도 꺾었다! '2승1패' 스포츠조선 2018-02-16
13317 철강왕 카네기의 후계자 老翁化龍 2018-02-16
13316 명상의 시간 맑은샘 2018-02-16
13315 복(福) 있는 사람 老衰翁 2018-02-16
13314 근하신년(謹賀新年) 김준경 2018-02-16
13313 謹賀新年 紫谷翁 2018-02-16
13312 초콜릿과 건강 인포그래픽 2018-02-15
13311 '척추' 건강을 위해 꼭 지켜야 할 생활습관 헬스조선 2018-02-15
13310 '이산가족' 된 백제 미술의 정수 조선닷컴 2018-02-15
13309 '못난이' 은진미륵 晳 翁 2018-02-15
13308    석굴암 석불보다 세배 큰 ‘은진미륵상’ 국보된다 Newsis 2018-02-15
13307 나이 들어도 건강한 눈 유지하는 법 kormedi.com 2018-02-14
13306 추우면 왜 잠이 올까? 헬스조선 2018-02-14
13305 네덜란드가 빙상 强國 된 비결 조성닷컴 2018-02-14
13304 태극 마크 단 서양 선수들 晳 翁 2018-02-14
13303 한반도 화산은 살아있다 - 백두산, 그 천년의 비밀(1,2부) YTN 2018-02-13
13302 피카소의 그림들 老翁化龍 2018-02-13
13301 紫 翁 2018-02-13
13300 養生의 秘訣 (양생의 비결) 紫 翁 2018-02-13
13299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더치커피 인포그래픽 2018-02-13
13298 김일성 가면 식별법 晳 翁 2018-02-13
13297 김연아, 나사 홈페이지 메인에… 국민일보 2018-02-12
13296 낡은 운동화 이순범 2018-02-12
13295 '최악에 대비'한 한국 대표팀 晳 翁 2018-02-12
13294 귀에 양파를 넣으면 몸에 일어나는놀라운 변화가! 대단하다 퇴 우 2018-02-12
13293 Politics and the Olympics 김찬규 2018-02-12
13292 세뱃돈 사랑의 편지 2018-02-12
13291 미군 병사 눈에 비친 ‘1945년 한국’ Newsis 2018-02-11
13290 정병교(鄭炳敎) 회원 타계 KG 50 2018-02-11
13289 마음 다스리기 연 수 2018-02-11
13288 배움은 우연히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맑은샘 2018-02-10
13287 캄보디아/크메르 제국 - 앙코르톰 EBS1 2018-02-10
13286 나는 친구가 너무 좋다 이순범 2018-02-10
12345678910,,,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