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10 (토) 09:02
IP: 211.xxx.109
北의 '김여정'
   

北의 '김여정'


2011년 12월 김정일 장례식에서 김정은 뒤로 상복(喪服) 입은 20대 여성이 북한 TV에 찍혔다. 1994년 김일성 조문을 받던 김정일 뒤로 여동생 김경희가 서 있던 장면을 떠올리게 했다. 북 주민들은 그제야 김정은에게 여동생이 있다는 걸 알게 됐다고 한다. 김여정이 공식 석상에 처음 나온 건 3년 뒤인 2014년 최고인민회의(국회 격) 대의원 투표장이었다. 그러더니 2016년 당 중앙위원, 지난해 정치국 후보위원 겸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으로 초고속 승진을 거듭했다.

▶김정일의 13년 요리사였던 일본인 후지모토 겐지는 "김여정은 1987년 9월 26일생이다. 큰오빠 김정철 생일이 (1981년) 9월 25일이기 때문에 생일상을 같은 날 차려줬다"고 했다. 반면 미 재무부는 김여정을 인권 독자 제재 대상으로 지정하면서 '1989년 9월 26일생'이라고 했다. 우리 정보 당국은 '1987~89년 출생'이라고 한다. 김일성대 교수와 결혼설, 출산설 등이 있지만 확인되지 않았다.

▶김정은과 김여정은 1996년부터 4년 정도 스위스 베른 국제학교에서 유학했다. 이국 땅에서 외로운 시간을 함께했으니 관계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어머니 고용희가 프랑스에서 암 치료를 받던 2000년대 초 김여정이 가명(假名)으로 파리의 북한 유네스코 대표부에 파견돼 어머니를 간병했다는 일본 언론 매체 보도도 있다. 김정일은 고용희가 투병할 때 김옥이라는 여자와 새살림을 차렸다. 김정은-여정 남매의 어머니 생각은 각별하지만 어머니가 북에서 천대받는 재일 동포 출신이라는 이유로 우상화는커녕 이름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 남매에겐 공통의 한(恨)일 것이다.

▶8일 평양 건군절 열병식장에선 노병(老兵)들도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았다. 김정은 행사에서 졸거나 건들거리면 처형이나 숙청이기 때문이다. 김여정만 귀빈석 기둥 뒤에서 고개를 빼꼼 내미는 등 자유롭게 움직였다. 김여정은 유럽 도시를 맘대로 다니며 쇼핑을 즐긴다는 첩보도 있다고 한다.

▶김여정이 9일 서울에 왔다. 통일부 장·차관이 모두 나간 공항 영접실에서 북 헌법상 국가수반인 김영남(90)은 손녀뻘인 김여정에게 먼저 자리에 앉으라고 권했다. 김여정은 웃으며 사양했으나 '남매 통치' 개막을 알리는 장면이다. 어제는 평창올림픽이 개막한 날이었지만 카메라 플래시는 서울에 온 김여정에게 더 쏠린 것 같다. 무얼 들고 왔는지 지켜볼 일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9/201802090297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41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5-21
13740 고혈압 기준, 미국은 낮췄지만 한국 140/90 유지 중앙일보 2018-05-21
13739 '동화 같은 사랑'…영국왕자와 할리우드 여배우의 러브스토리 연합뉴스 2018-05-21
13738 파격의 연속! 해리, 마클 세기의 결혼식 중앙닷컴 2018-05-21
13737 절망뒤에 희망이... 연 수 2018-05-21
13736 유교적 가풍(家風)을 이어받은 인간 구본무 晳 翁 2018-05-21
13735 해비타트 (Habitat) 사랑의 편지 2018-05-21
13734 귀에서 맥박이 들린다? ‘박동성 이명’이란? Hidoc 2018-05-19
13733 아름다운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8-05-19
13732 혈관에 좋은 양파, 끓이거나 구워먹어도 영양손실 적어 헬스조선 2018-05-19
13731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老翁化龍 2018-05-19
13730 '리비아 모델' 晳 翁 2018-05-19
13729 비 오는 날 공기 맑나? 박테리아 퍼지기도 (연구) komedi.com 2018-05-18
13728 감미로운 연주곡 맑은샘 2018-05-18
13727 ‘샤워’는 매일하는 것이 건강에 좋을까? 서울신문 2018-05-18
13726 모든 꿈은 멋지고 소중하다 연 수 2018-05-18
13725 北 협상술 晳 翁 2018-05-18
13724 Tennessee Waltz - CONNIE FRANCI 이순범 2018-05-17
13723 요즘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귀 질환 komedi.com 2018-05-17
13722 사는게 뭔지 남궁 진 2018-05-17
13721 태영호 자서전 晳 翁 2018-05-17
13720 과일·채소, 날로 먹으면 더 좋은 이유 fnnews.com 2018-05-16
13719 모딜리아니 '누워있는 나부' 약 1690억원에 낙찰 Newsis 2018-05-16
13718 사회 균형 잡는 良識의 힘 晳 翁 2018-05-16
13717 마음 밖에서 나를 바라보십시오 연 수 2018-05-16
13716 봉인 풀린 '웅진 천도'의 비밀 조선닷컴 2018-05-16
13715 더부룩한 ‘소화불량’… 원인은 음식이 아니었다? 헬스조선 2018-05-15
13714 ♬~ 아름다운 클래식 가곡집 맑은샘 2018-05-15
13713 혈압 높게 나오는 측정 실수 kormedi.com 2018-05-15
13712 '청바지 입은 꼰대' 晳 翁 2018-05-15
1371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5-14
13710 소크라테스의 사과 연 수 2018-05-14
13709 새롭게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무엇이 바뀌나 Newsis 2018-05-14
13708 클리블랜드의 무낙관 그림 조선닷컴 2018-05-14
13707 평양의 철갑상어 晳 翁 2018-05-14
13706 대화의 순서 사랑의 편지 2018-05-14
13705 잠들기 전에 '물 한잔'을 마셔야하는 이유! 이순범 2018-05-13
13704 사우나 자주하면 뇌졸중 위험 ↓ .. fnnews 2018-05-13
13703 원 이런 때도 있었군 그래 조광석 2018-05-13
13702 장미에게... Newsis 2018-05-13
13701 ‘딴짓’ 보행사고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 때문 KBS 2018-05-13
13700 한국 여성 억만장자 순위 TOP10 이순범 2018-05-12
13699 '보수'는 늙은 사람들의 전유물인가 조선닷컴 2018-05-12
13698 수입 과일 절반서 잔류농약… 물에 담가 씻어야 헬스조선 2018-05-12
13697 우리가 세월을 이끌고 가자 사랑의 편지 2018-05-12
13696 스위스에서 타인 도움 자살 뜻 이룬 104세 과학자 Newsis 2018-05-12
13695 病 없이 안락사 택한 104세 晳 翁 2018-05-12
13694 경기50회 2018년도 정기총회 51명 참석 사진 30장 舍廊房 2018-05-11
13693 93세 총리 마하티르 晳 翁 2018-05-11
13692 2018년도 경기50회 정기총회 (동영상) 연 수 2018-05-10
12345678910,,,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