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8 (목) 05:13
IP: 211.xxx.109
Me Too 일파만파
   

Me Too 일파만파


1950년대 서울 명동 술집 '은성'에 당시 문단의 막강 실세였던 소설가 부부가 들어섰다. 두 사람은 앉자마자 싸움을 시작했다. 작가 지망 젊은 여성들 문제인 듯했다. 그 광경을 본 소설가 김이석이 심기가 불편했던 모양이다. 남자 소설가를 보고 일갈했다. "추천받겠다고 따라다니는 애들, 그것들 건드리는 것 아니지요. 누가 그러데요. ○○는 예쁜 꽃만 보면 꼭 꺾어야 적성이 풀린다고." 김이석 아내인 작가 박순녀가 최근에 낸 실명(實名) 소설에 나오는 내용이다.

▶최영미 시인이 한 원로 시인의 성추행을 폭로한 시가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실명은 안 썼지만 "100권의 시집을 펴낸" "노털상 후보로 En의 이름이 거론될 때마다" 같은 표현으로 독자들은 그가 누군지 금방 안다. "En 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 문단 초년생인 내게 K 시인이 충고했다/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

▶이 원로 시인은 "후배 문인을 격려하는 취지에서 한 행동"으로 해명했다고 한다. 최 시인은 방송 인터뷰에서 "구차한 변명이다. 너무나 많이 성추행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했다. "(문단에서) 성적인 요구를 거절하면 원고 청탁을 하지 않고 비평도 실어주지 않는 방식으로 복수해…"라고도 했다. 유력 문예지 편집위원을 맡은 문인들이 신인 작가들의 작품과 비평 게재 권한을 틀어쥐고 위세를 부린다는 증언은 심심찮게 있었다. '미투'(Me too) 운동을 촉발한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 와인스틴이 그랬던 것처럼 문단 권력을 여성 작가들을 농락하는 데 썼다는 것이다.

▶일각에는 최씨가 개인적 체험을 일반화해 문단 전체 문제로 침소봉대했다는 반응도 있다. 그러나 문화계에선 '미투' 이전인 2016년부터 성추행 폭로가 쏟아졌다. 저명 원로 소설가, 유력 미술관 큐레이터가 사과문을 올렸다. 어느 시인은 한 계간지에 "○○○는 젊은 여자 후배 시인들 이름을 열거하며… 점수를 매겨보자고 했다"는 등 문단 성희롱 실상을 폭로하기도 했다.

▶자고 일어나면 성추행 고발이 튀어나온다. 여검사들의 폭로에 이어 작년 문재인 대통령 방미(訪美)에 동행했던 청와대 직원이 여성 인턴을 성희롱하다 징계받았다는 뉴스가 나왔다. 여성 국회의원, 도의원까지 '미투'에 뛰어들고, 기업 총수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어느 한 군데 성한 곳이 없다. 남녀 평등한 새 사회의 룰과 관행에 익숙해지지 않으면 패가망신(敗家亡身)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7/201802070320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01 아름다운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9-01-19
14200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9-01-19
14199 고민은 10분을 넘기지 마라 연 수 2019-01-19
14198 수소車 晳 翁 2019-01-19
14197 강혜정 - Que Sera Sera 이순범 2019-01-18
14196 가요반백년 1집 맑은샘 2019-01-18
14195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 남궁진 2019-01-18
14194 힘들면 쉬어 가구려 연 수 2019-01-18
14193 국민체조 매일 아침에 퇴 우 2019-01-18
14192 뉴욕 3·1운동의 날 晳 翁 2019-01-18
14191 상선약수 (上善若水) 이순범 2019-01-17
14190 울고넘는 박달재 - 박재홍 맑은샘 2019-01-17
14189 물이 그릇을 탓하더냐~? 紫谷翁 2019-01-17
14188 운동 힘들면 '목욕' 이라도.. 염증 줄이고 대사 증진 kormedi.com 2019-01-17
14187 저무는 을지로 老鋪시대 晳 翁 2019-01-17
14186 어느 겨울날, 세가지 깨달음 연 수 2019-01-16
14185 Don`T Forget To Remember - Bee Gees 맑은샘 2019-01-16
14184 흔적 없이 사라진 고분군 조선닷컴 2019-01-16
14183 치매는 나이 먹어 늙어서 생기는 병이 아닙니다 남궁진 2019-01-16
14182 코로 들어온 초미세먼지, 혈관 타고 바로 뇌를 공격한다 인포그래픽 2019-01-16
14181 '포토라인(photoline) 인민재판' 晳 翁 2019-01-16
14180 온종일 칼칼, 콜록콜록… 미세먼지 배출에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1-15
14179 언제나 행복가득,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1-15
14178 나 자신이 즐거울 수 있도록 하자 연 수 2019-01-15
14177 하늘의 철로를 달리는 기관차 조선닷컴 2019-01-15
14176 日에 배치되는 영·프 군함 晳 翁 2019-01-15
14175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6장 舍廊房 2019-01-14
14174 Giovanni Marradi 의 환상의 멜로디 맑은샘 2019-01-14
14173 후회하지 않는 삶은 없습니다 연 수 2019-01-14
14172 빈털터리 아주머니 사랑의 편지 2019-01-14
14171 시진핑 말 받아적는 김정은 晳 翁 2019-01-14
14170 항상 처음처럼 변함 없는 마음 紫 翁 2019-01-13
14169 친구야! 놀자 ! 연 수 2019-01-13
14168 멋진주말 보내세요 남궁진 2019-01-12
14167 광명의 길 (인연) 이순범 2019-01-12
14166 환상의 무드 연주 음악 맑은샘 2019-01-12
14165 "화를 내어도 하루, 웃어도 하루" 연 수 2019-01-12
14164 '王'에게 무례한 죄 晳 翁 2019-01-12
14163 경기고 총동창회 정기총회 및 신년교례회 사진 KG 50 2019-01-11
14162 미래의 노후 연 수 2019-01-11
14161 정치는 쇼다? 晳 翁 2019-01-11
14160 정약용 하피첩(霞帔帖) 경매서 7.5억 퇴 우 2019-01-10
14159 무거운 짐을 내려 놓면 다른 세상이 보인다 남궁진 2019-01-10
14158 인연 (因緣) 연 수 2019-01-10
14157 금메달 심석희가 겪은 지옥 晳 翁 2019-01-10
14156 Old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9-01-09
14155 겨울 제철 과일, 귤·석류·유자… 몰랐던 '건강 효능' 헬스조선 2019-01-09
14154 공감가는 명언 이순범 2019-01-09
14153 5500년 前 한강변 신석기 마을 조선닷컴 2019-01-09
14152 할리우드 스타 샌드라 오 晳 翁 2019-01-09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