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8 (목) 05:13
IP: 211.xxx.109
Me Too 일파만파
   

Me Too 일파만파


1950년대 서울 명동 술집 '은성'에 당시 문단의 막강 실세였던 소설가 부부가 들어섰다. 두 사람은 앉자마자 싸움을 시작했다. 작가 지망 젊은 여성들 문제인 듯했다. 그 광경을 본 소설가 김이석이 심기가 불편했던 모양이다. 남자 소설가를 보고 일갈했다. "추천받겠다고 따라다니는 애들, 그것들 건드리는 것 아니지요. 누가 그러데요. ○○는 예쁜 꽃만 보면 꼭 꺾어야 적성이 풀린다고." 김이석 아내인 작가 박순녀가 최근에 낸 실명(實名) 소설에 나오는 내용이다.

▶최영미 시인이 한 원로 시인의 성추행을 폭로한 시가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실명은 안 썼지만 "100권의 시집을 펴낸" "노털상 후보로 En의 이름이 거론될 때마다" 같은 표현으로 독자들은 그가 누군지 금방 안다. "En 선생 옆에 앉지 말라고/ 문단 초년생인 내게 K 시인이 충고했다/ 젊은 여자만 보면 만지거든/ …."

▶이 원로 시인은 "후배 문인을 격려하는 취지에서 한 행동"으로 해명했다고 한다. 최 시인은 방송 인터뷰에서 "구차한 변명이다. 너무나 많이 성추행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했다. "(문단에서) 성적인 요구를 거절하면 원고 청탁을 하지 않고 비평도 실어주지 않는 방식으로 복수해…"라고도 했다. 유력 문예지 편집위원을 맡은 문인들이 신인 작가들의 작품과 비평 게재 권한을 틀어쥐고 위세를 부린다는 증언은 심심찮게 있었다. '미투'(Me too) 운동을 촉발한 할리우드 영화 제작자 와인스틴이 그랬던 것처럼 문단 권력을 여성 작가들을 농락하는 데 썼다는 것이다.

▶일각에는 최씨가 개인적 체험을 일반화해 문단 전체 문제로 침소봉대했다는 반응도 있다. 그러나 문화계에선 '미투' 이전인 2016년부터 성추행 폭로가 쏟아졌다. 저명 원로 소설가, 유력 미술관 큐레이터가 사과문을 올렸다. 어느 시인은 한 계간지에 "○○○는 젊은 여자 후배 시인들 이름을 열거하며… 점수를 매겨보자고 했다"는 등 문단 성희롱 실상을 폭로하기도 했다.

▶자고 일어나면 성추행 고발이 튀어나온다. 여검사들의 폭로에 이어 작년 문재인 대통령 방미(訪美)에 동행했던 청와대 직원이 여성 인턴을 성희롱하다 징계받았다는 뉴스가 나왔다. 여성 국회의원, 도의원까지 '미투'에 뛰어들고, 기업 총수가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보도도 있었다. 어느 한 군데 성한 곳이 없다. 남녀 평등한 새 사회의 룰과 관행에 익숙해지지 않으면 패가망신(敗家亡身)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7/201802070320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464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0-16
14463 손 열심히 씻어도 잘 안 닦이는 부위는 어디? 헬스조선 2018-10-16
14462 중국 상하이에 지하 18층짜리 최고급호텔 서울신문 2018-10-16
14461 오늘같이 좋은 날에도 연 수 2018-10-16
14460 '점' 유감 晳 翁 2018-10-16
14459 단풍절정 이룬 한계령 Newsis 2018-10-16
14458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10-15
14457 숟가락 놓는 날 이순범 2018-10-15
14456 오늘도 좋은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10-15
14455 다음 단계 사랑의 편지 2018-10-15
14454 영원한 대장 김창호 晳 翁 2018-10-15
14453 돌아오지 못한 산악인들…47년간 이어진 안타까운 조난사 연합뉴스 2018-10-14
14452 체리·아몬드… 잠 잘 오게 하는 음식 헬스조선 2018-10-14
14451 인생이란 만남의 연속 Newsis 2018-10-14
14450 마지막까지 남는 친구 연 수 2018-10-14
14449 미완의 제국, 가야의 수수께끼 (1~2부) 퇴 우 2018-10-13
14448 인생 80, 만족함을 알아야 한다 老衰翁 2018-10-13
14447 녹차, 사과…심장에 좋은 뜻밖의 먹을거리 komedi.com 2018-10-13
14446 OECD 결핵 1위 晳 翁 2018-10-13
14445 자칫 실명으로…‘황반변성’ 주의하세요 Kormedi.com 2018-10-12
14444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0-12
14443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연 수 2018-10-12
14442 세월아 너만 가거라... 남궁진 2018-10-12
14441 내 멋진 친구에게... 老衰翁 2018-10-12
14440 노벨상 대국 일본의 힘 조선닷컴 2018-10-12
14439 제주 관함식(觀艦式) 晳 翁 2018-10-12
14438 내일도 체감온도 뚝..서울 아침 7도, 바람 쌩쌩 Newsis 2018-10-11
14437 건강에 좋은 바나나, 이런 사람들에겐 독(毒) fnnews.com 2018-10-11
14436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8-10-11
14435 시작했기 때문에 연 수 2018-10-11
14434 뉴욕 어느 택시기사의 감동적인 이야기 이순범 2018-10-11
14433 교황이 평양에 간다면 晳 翁 2018-10-11
14432 [영상음악] 잊을 수 없는 그대 閑 良 2018-10-10
14431 몸 망치는 안 하느니만 못한 나쁜 걷기 kormedi.com 2018-10-10
14430 하루 1분의 웃음이... 남궁진 2018-10-10
14429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연 수 2018-10-10
14428 '기후 카지노' 晳 翁 2018-10-10
14427 상자에 담긴 백제 금동관 조선닷컴 2018-10-10
14426 정왕윤(鄭旺潤) 회원 타계 kg 50 2018-10-09
14425 좋은 하루 남궁진 2018-10-09
14424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10-09
14423 '방산 비리 무죄(無罪)율 50%' 晳 翁 2018-10-09
14422 쌀쌀한 진짜 가을, “에어컨 청소는 했나요?” kormedi.com 2018-10-08
14421 평생 간직하고픈 아름다운 연주곡 맑은샘 2018-10-08
14420 입 냄새, 편두통…최악의 골칫거리 줄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0-08
14419 가을향기 솔~ 솔~ 남궁진 2018-10-08
14418 세월은 쉬어가지 않는다 연 수 2018-10-08
14417 韓 항공업 위상 바꾼 ‘하늘의 여왕’…‘보잉747’이란 조선닷컴 2018-10-08
14416 죽음까지 부르는 '셀카' 사랑 晳 翁 2018-10-08
14415 믿음 사랑의 편지 2018-10-08
1234567891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