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老翁化龍
작성일 2018-02-07 (수) 08:02
IP: 211.xxx.109
껌(Gum) 이야기






껌(Gum) 이야기


껌은 우리에게 너무나도 친숙하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기호식품이다.

껌의 역사는 매우 오래 전부터 씹었다는 설이 있다.

발상지는 멕시코,
AD 2세기경 마야문명에서부터 유래되었다.

인간은 먹고 마시는 것 이외에도 항상
무언가를 씹고자하는 충동이 있으며 이러한
습관은 기원전부터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기록상으로는 AD 2세기경 멕시코의 마야족
동굴 벽화에 무언가를 씹는 모습이 있으며

이후 마야족의 멸망으로 일부 아메리칸
인디언들에 의해 나무의 수액으로 껌과
비슷한 것을 만드는 방법이 전해져 왔다.

오늘날의 츄잉껌과 같은 제품은 1880년대
미국의 토마스 아담스에 의해 상품화되었는데

멕시코에서 자라나는 사포딜라 나무의
라텍스인 치클을 뜨거운 물 속에 넣어 부드럽게
한 다음 손으로 동글게 만들어서 약국에
판매한 것이 츄잉껌의 원조가 되었다.

츄잉껌이 공업적으로 본격 생산된 것은
1890년대 초반 윌리엄 위그리가 회사를
설립하여 미국 전역에 판매하면서부터 인데

그의 판매 전략은 이익의 대부분을
광고에 투자하여 소비자들로부터
‘위그리 츄잉껌’을 인식시키는 것이었다.

이러한 판매전략 덕분에 오늘날까지도
위그리는 전 세계 껌 시장을 석권하고 있다.

풍선껌은 1928년 회계사인
월터 다이머에 의해 최초로 개발되었는데

분홍색 색소를 첨가한 풍선껌으로
그 당시 대단한 인기를 모아
껌의 대중화에 지대한 공헌을 하였다.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전 츄잉껌과
풍선껌은 오직 미국에서 생산되었으며

미군들에 의해 유럽 및 세계 각국에
전파되어 대중화 되었다.

2차 대전 중에는 군인 한 사람당 일 년에
3천 개의 껌을  씹은 것으로 집계되었고

오늘날도 미군의 야전 식량과
전투 식량으로 쓰이며 군인의 껌 소비량이
일반인의 다섯 배에 달한다.

이처럼 군인들에게 사랑 받은 껌은
한국전쟁 무렵 연합군이 들어오면서
우리나라에도 대중화되기 시작했고

한국에서는 주한미군의 주둔이후
껌에 대한 폭넓은 수요가  일어났으며

1956년 순수 국내기술로 해태제과에서
‘해태 풍선껌’을 제조한 것이
우리나라 츄잉껌의 시초라 할 수 있겠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79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8-20
14178 좋은 말 사랑의 편지 2018-08-20
14177 사랑하는 법과 용서 하는법 연 수 2018-08-20
14176 화성으로 부터 온 믿기지 않는 사진들 路 人 2018-08-20
14175 뉴스 터는 요일 晳 翁 2018-08-20
14174 내 가슴에 담을 수 있음이 얼마나... 연주곡 맑은샘 2018-08-19
14173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HD 2018-08-19
14172 삼국시대부터 겨울에 얼음 캐 보관… 폭염 때 꺼내썼죠 조선닷컴 2018-08-19
14171 '가을인 줄 알았더니' 더위 계속…서울 최고 32도 연합뉴스 2018-08-19
14170 외로움과 홀로 있음은 다르다 연 수 2018-08-19
14169 일격 맞은 AG 축구, 야구는 안심할 수 있을까 OSEN 2018-08-19
14168 가을은 예쁜 그림이다 Newsis 2018-08-19
14167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66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65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64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63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62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61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60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59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58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57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56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55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4154 진정한 소유란 이순범 2018-08-16
14153 트럼프와 에르도안 晳 翁 2018-08-16
14152 조선 말기 짝퉁 파는 ‘안화상’ 동아닷컴 2018-08-15
14151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50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49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창수 2018-08-17
14148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47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46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45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44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43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42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4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40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39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38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4137 우주軍 晳 翁 2018-08-13
14136 서시 사랑의 편지 2018-08-13
14135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 Newsis 2018-08-12
14134 본격적인 휴가철, 한산한 모습의 광화문 Newsis 2018-08-12
14133 Classic Holic, Disc 맑은샘 2018-08-12
14132 우리도 이 정도는~~ 남궁진 2018-08-12
14131 국산 청포도 '샤인머스캇'이란? 헬스조선 2018-08-12
14130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8-12
12345678910,,,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