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18-01-20 (토) 08:27
IP: 211.xxx.109
대한민국 과거가 '暗黑의 역사'였다고?



    대한민국 과거가 '暗黑의 역사'였다고?


    地圖에서 지워졌던 한국
    '소득 3만달러 인구 5000만 클럽' 문턱 넘는다
    국가 연속성 유지, 동맹의 선택·관리가 번영과 추락의 갈림길


    한국은 올해 '30-50' 클럽에 들어간다. '30-50 클럽'은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 인구 5000만명 이상인 나라를 가리킨다. 인구가 많은 나라는 대체로 국민소득이 낮다. 국민소득이 높은 스웨덴·노르웨이·핀란드·싱가포르는 인구가 500만~1000만명 수준이다. 두 기준을 동시에 충족하는 나라는 생각보다 드물다. 일본(1992년)·미국(1996년)·독일(2004년)·영국(2004년)·프랑스(2004년)·이탈리아(2005년) 순서로 이 문턱을 넘었다.

    '30-50 클럽' 멤버들은 1차, 2차 세계대전 때 전쟁을 벌였던 사이다. 100년 전 강대국이다. 독일은 두 번 세계대전을 일으켰다 두 번 다 패전해 국토는 잿더미가 됐고 1000만명 가까운 국민이 목숨을 잃었다. 일본은 침략 전쟁 끝에 세계 최초로 원자폭탄 세례를 받고 310만명 이상의 군인과 민간인이 사망했다. 두 나라는 폐허에서 재출발해 불과 몇십년 만에 세계 'No.2' 'No.3' 경제 대국으로 부활했다. 라인강의 기적, 섬나라의 기적이라 부를 만하다.

    한국은 오랜 세월 지도(地圖)에서 지워졌던 나라다. 그 나라가 '30-50 클럽'의 일곱 번째 멤버가 된다. 다른 멤버들이 패권(覇權)을 놓고 부딪쳤던 20세기 초 한국은 식민지였다. 식민지 되기 전엔 '청·일전쟁' '노·일전쟁'에서 국토를 전쟁터와 전쟁 기지(基地)로 내놔야 했고, 백성은 전쟁 물자를 나르는 짐꾼으로 징발됐다.

    일본이 중국 미국과 전쟁을 벌이자 어린 처녀들은 전쟁 위안부로, 청·장년 남자들은 남태평양 포로수용소 경비원으로 징용됐다. 지일파(知日派) 김종필 전(前) 총리는 마을에서 처녀들이 일본군과 계약한 업자들에게 끌려가는 장면을 직접 목격했다고 말했다. 포로수용소 조선 경비원들 상당수는 B·C급 전범(戰犯)으로 분류돼 교수대(絞首臺)의 이슬로 사라졌다.

    1945년 일본 패망(敗亡) 덕분에 맞이한 해방도 시련의 끝이 아니었다. 국토는 두 동강 났다. 100만명 가까운 피란민이 북에서 남으로 내려왔다. 좌·우(左·右) 파는 학교·공장·거리에서 피투성이 싸움을 벌였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됐으나 2년 후 김일성이 기습 남침했다. 소련·중국을 등에 업은 북의 공세(攻勢)에 밀려 불과 한 달 만에 낙동강 언덕에 기대 간신히 숨을 쉬어야 했다. 미국이 참전(參戰)하지 않았더라면 그때 대한민국은 바다로 가라앉았을 것이다.

    전쟁 이후도 순탄하지 못했다. 민간 독재가 끝나면 군부 독재가 들어섰다. 숨이 막히기도 했다. 억울한 옥살이, 억울한 죽음도 있었다. 요즘 젊은 영화감독들은 그 시절을 암흑(暗黑) 시대로 그리고, 그 화면(畵面) 앞에서 대통령과 장관들은 단체로 눈물을 주르륵 흘린다.

    그 시절이 그냥 깜깜하기만 했다면 이 나라가 2012년에 '20-50 클럽', 6년 후엔 '30-50 클럽' 멤버가 됐을 리 없다. 생머리 잘라 가발을 만들어 내다 팔고, 피복 공장에서 밤낮없이 미싱 돌리고, 중동 사막에서 모랫바람 맞고, 독일 광산 수백m 지하에서 석탄을 캐던 한국인들이 있었다. 자동차 정비 공장 사장 정주영은 조선(造船) 회사를 차리고, 설탕·밀가루 공장 하던 이병철은 반도체 공장을 짓고, 쇠하고는 인연이 먼 박태준은 포항 해변에 제철소 기둥을 박았다.

    요즘 하루가 아슬아슬하다. 정부 안에 '평창 이후(以後)'를 염려하는 사람이 없다. 낭떠러지 길에서 김정은에게 운전대를 맡기고 멋진 그림만 그린다. 정부 부처 심지어 대법원까지 적폐(積弊) 청산한다며 역사에 삽질하고 있다. 국가의 연속성, 법의 안정성은 안전(眼前)에 없다. 한·미동맹도 옛동맹이 아니다. 일본은 1930년대 동맹 정책을 그르쳐 패망(敗亡)의 길로 들어섰다. 만약 일본이 탐욕(貪欲)을 절제하고 연합국 편에 서서 승전국(勝戰國)이 됐더라면 한국 독립은 1960년대로 미뤄졌을지 모른다. 재협상을 요구하지도 못할 위안부 합의를 다시 주물러 일본 내 혐한(嫌韓) 세력의 기(氣)만 살려 줬다.

    현 대통령과 전전(前前) 대통령은 화염과 분노를 주고받고 있다. 10년 전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아간 정치 보복 순서를 따라가고 있다. 핵심을 벗어나 대통령 부인과 명품(名品)을 엮는 서툰 수법도 비슷하다. 사냥꾼은 바뀌어도 사냥개는 옛날 그 검찰 그 국세청이다. 개헌을 하든지 아니면 청와대 옆에 교도소를 짓든지 할 일이다.

    대한민국을 '30-50 클럽'에 올려놓는 데 무슨 공(功)을 얼마나 세웠다고 이러는지 모르겠다. '이 나라가 당신들 나라냐'는 소리가 목젖 부근까지 올라온다.

    - 조선일보 강천석 논설고문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9/201801190263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50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49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48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47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46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45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44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43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42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4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40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39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38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4137 우주軍 晳 翁 2018-08-13
    14136 서시 사랑의 편지 2018-08-13
    14135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 Newsis 2018-08-12
    14134 본격적인 휴가철, 한산한 모습의 광화문 Newsis 2018-08-12
    14133 Classic Holic, Disc 맑은샘 2018-08-12
    14132 우리도 이 정도는~~ 남궁진 2018-08-12
    14131 국산 청포도 '샤인머스캇'이란? 헬스조선 2018-08-12
    14130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8-12
    14129 내려놓음의 끝에는 행복이 있다 연 수 2018-08-11
    1412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8-10
    14127 싫어도 日本을 좀 배웁시다 이순범 2018-08-10
    14126 늙으면서 어르신이 되어야 한다 연 수 2018-08-10
    14125 北·이란 커넥션 晳 翁 2018-08-10
    14124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KG 50 2018-08-09
    14123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조광석 2018-08-11
    14122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황현식 2018-08-11
    14121 우주에서도 보이는 미 캘리포니아 산불 연합뉴스 2018-08-09
    14120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8-09
    14119 여성에게 더 좋은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8-09
    14118 값비싼 재판 老翁化龍 2018-08-09
    14117 '1971 돼지띠들' 晳 翁 2018-08-09
    14116 수면 부족보다 '과잉'이 더 나빠 kormedi.com 2018-08-08
    14115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연 수 2018-08-08
    14114 무법(無法) 현장 晳 翁 2018-08-08
    14113 수퍼카 렌트해 시속240㎞ 기분내다 벌금이 무려 5천300만원 연합뉴스 2018-08-07
    14112 온몸이 `으슬으슬' 머리가 `지끈지끈' 한여름의 불청객 kwnews.co.kr 2018-08-07
    14111 빠르고 바르게 걷는 노인이 건강하다 헬스조선 2018-08-07
    14110 오늘과 옛날 ~!!! 이순범 2018-08-07
    14109 귀부인 초상화 위의 파리 조선닷컴 2018-08-07
    14108 독일차 晳 翁 2018-08-07
    14107 "백두산 천지가 끓어오른다"..화산 폭발의 조짐 첫 공개 SBS 2018-08-06
    14106 뒤끝을 흐리지마라 연 수 2018-08-06
    14105 내일이 ‘입추’인데 폭염은 ‘처서’까지?…비에도 더위는 계속.. 경향신문 2018-08-06
    14104 도굴꾼 '無知' 덕에 살아남은 2000년 된 보물상자 조선닷컴 2018-08-06
    14103 쓸모없는 녀석 사랑의 편지 2018-08-06
    14102 블록 쌓기에서 힌트 얻은 싱가포르 아파트 조선닷컴 2018-08-06
    14101 토사구팽당한 곡학아세(曲學阿世) 晳 翁 2018-08-06
    12345678910,,,2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