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1-15 (월) 06:12
IP: 211.xxx.109
하와이 미사일 오(誤)경보

   

하와이 미사일 오(誤)경보


미·소 핵경쟁이 절정이던 1983년 9월 26일 모스크바 외곽 핵전쟁사령부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다섯 기를 발사했다는 경보가 울린 것이다. 당직 장교는 즉각 "컴퓨터 오류로 여겨진다"고 상부에 보고했다. 몇 시간 뒤 소련 첩보위성이 햇빛 반사 현상을 잘못 해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직 장교였던 스타니슬라프 페트로프는 미·소 냉전이 끝난 뒤 "미국이 핵전쟁을 시작한 것이라면 미사일을 다섯 발만 쏘지는 않았을 걸로 판단했다"고 회고했다. 작년 9월 77세로 사망한 페트로프는 우발적 핵전쟁에서 세계를 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13일 아침 미국 하와이 섬 전체가 40분간 공포 속에 빠져들었다. 느닷없이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된 것이다. 주민과 관광객들은 곧바로 대피소로 몰려들었고, 운전자들은 고속도로에 차를 세우고 인근 터널로 대피했다. 겁먹고 울음을 터트리는 주민들도 있었다. 얼마 안 있어 주정부 비상관리국 직원이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버튼을 잘못 눌러 빚어진 오경보로 드러났다.

▶하와이는 북한과 가장 가까운 미국 주(州)다. 북의 핵위협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북한의 하와이 방면 미사일 발사 가능성이 처음 제기된 것은 2009년이다. 같은 해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가 하와이에 배치됐다.

▶북한이 미국 동부 지역까지 타격할 수 있는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5형'을 발사하자 하와이는 지난달 1일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대피 훈련을 실시했다. 핵탄두를 장착한 화성15형이 하와이 땅에 떨어지지 못하고 섬 부근 바다에서 터져도 엄청난 피해를 야기할 수 있다고 한다.

▶하와이 주지사는 오경보 발령에 대해 공식 사과했지만, 혼란을 겪고 난 주민들은 의외로 크게 개의치 않는 분위기라고 한다. 하와이는 1941년 일본군의 진주만 기습을 겪은 트라우마가 남아 있다. 오경보로 공포와 불편을 겪었지만 아예 훈련을 안 하는 것보다는 낫다는 이해가 있다는 것이다. 실제 이번에 하와이 주민들은 핵 미사일 경보가 울리면 어떻게 움직이고 어디로 피해야 할지 정확하게 알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일본도 하와이처럼 북 미사일에 대비한 훈련을 실시했다. 그런데 북 지척에 있는 우리만 훈련을 하지 않는다. 훈련을 하면 위기를 부추긴다는 것이다. '설마 공화국'인 우리 사회에서 하와이 같은 오경보가 발령됐다고 상상해본다. 대피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1/14/201801140158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68 하루 10분 하체운동, 건강수명 5년 늘어난다 조선닷컴 2018-08-18
14167 숙련된 운전자도 헷갈리기 쉬운 교통법규 인포그래픽스 2018-08-18
14166 선선한 바람에 청계천 찾은 시민들 Newsis 2018-08-18
14165 마셔 봤니? 고흥 햇커피… 깔끔하고 부드러운 뒷맛 ‘심쿵’ Newsis 2018-08-18
14164 감사하는 마음이 행운을 부른다 연 수 2018-08-18
14163 '운전 스타일' 晳 翁 2018-08-18
14162 아름다운 클래식기타 연주곡모음 이순범 2018-08-17
14161 폭염 꺾이자 바로 한파 걱정... 연교차 '70도' 넘어설까 아시아경제 2018-08-17
14160 [영상] 마음의 그림자 ~ 배호 閑 良 2018-08-17
14159 나에게는 소망이 한 가지 있습니다 연 수 2018-08-17
14158 삼복에 먹는 대표 보양식… 삼계탕(參鷄湯) 조선닷컴 2018-08-17
14157 '수프림(Supreme)의 힘' 晳 翁 2018-08-17
14156 운동한 다음날 뻐근.. 운동 더 해야 하나? 쉬어야 하나? 헬스조선 2018-08-16
14155 진정한 소유란 이순범 2018-08-16
14154 트럼프와 에르도안 晳 翁 2018-08-16
14153 조선 말기 짝퉁 파는 ‘안화상’ 동아닷컴 2018-08-15
14152 8월 15일 광복절입니다 연 수 2018-08-15
14151 New York 동창모임 알림 어 근 2018-08-15
14150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창수 2018-08-17
14149    Re..New York 동창모임 알림 김진태 2018-08-15
14148 알고 보면 쉬운 불면증 탈출하기 하이닥 Hidoc 2018-08-15
14147 의식적으로 깜빡...눈 건강 지키는 법 kormedi.com 2018-08-15
14146 오스트리아 빈,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 Newsis 2018-08-15
14145 모죽(毛竹)의 기다림 연 수 2018-08-14
14144 삼겹살, 갈비, 목심… 어느 부위 칼로리가 가장 높을까? 헬스조선 2018-08-14
14143 '社說 연대' 晳 翁 2018-08-14
14142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13
14141 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조선닷컴 2018-08-13
14140    Re..인종주의 논란에 휩싸인 韓人 여기자 퇴 우 2018-08-13
14139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8-13
14138 우주軍 晳 翁 2018-08-13
14137 서시 사랑의 편지 2018-08-13
14136 인류 최초 태양탐사선 파커솔라프로브 Newsis 2018-08-12
14135 본격적인 휴가철, 한산한 모습의 광화문 Newsis 2018-08-12
14134 Classic Holic, Disc 맑은샘 2018-08-12
14133 우리도 이 정도는~~ 남궁진 2018-08-12
14132 국산 청포도 '샤인머스캇'이란? 헬스조선 2018-08-12
14131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8-12
14130 내려놓음의 끝에는 행복이 있다 연 수 2018-08-11
14129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8-10
14128 싫어도 日本을 좀 배웁시다 이순범 2018-08-10
14127 늙으면서 어르신이 되어야 한다 연 수 2018-08-10
14126 北·이란 커넥션 晳 翁 2018-08-10
14125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KG 50 2018-08-09
14124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조광석 2018-08-11
14123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황현식 2018-08-11
14122 우주에서도 보이는 미 캘리포니아 산불 연합뉴스 2018-08-09
14121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8-09
14120 여성에게 더 좋은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8-09
14119 값비싼 재판 老翁化龍 2018-08-09
12345678910,,,2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