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25 (토) 07:54
IP: 211.xxx.109
지게부대원 유해 발굴

   

지게부대원 유해 발굴


"걸으면서 졸고 쓰러지고…. 그러면서 밤새도록 탄약을 나르는 거예요." "가다가 손을 꼬집어봐요. 그래도 감각이 없어요." 6·25전쟁 당시 지게를 지고 탄약과 보급품을 최전방 고지로 나르던 부대가 있었다. 그 부대 생존자들이 한 방송사 특집 프로그램에서 당시 상황을 이렇게 증언했다. 군번도, 계급장도 없는 민간인 노무자들이었다. 정식 명칭은 '한국 노무단(KSC· Korea Service Corps)'이지만 지게를 지고 일한다고 해서 '지게부대'라고 했다. 미군들은 이들이 짊어진 지게가 알파벳 A자를 닮았다고 'A 프레임 부대(A Frame Army)'라고 불렀다.

▶이들은 탄약 등 전투 물자와 보급품을 운반하고 진지 공사, 부상자 후송, 도로 보수 같은 데도 동원됐다. 초기에는 피복이 지급되지 않아 무명 바지나 학생복 등 징집 당시 복장이었다. 45kg 정도의 보급품을 지게에 싣고 하루 16km 정도를 걸어 다녔다고 한다. 총기가 지급되지 않았지만 미군에게 얻어서 일부는 무장도 했고, 전투에 참가해 전사한 경우도 많았다.

▶징집 등의 대상은 원칙적으로 35~45세였지만 10대 소년부터 노인까지 뒤섞였다. 복무 기간도 6개월로 돼 있었지만 제대로 지켜지지 않았다. 휴전 때까지 세 사단과 두 여단으로 편성됐는데, 어떤 기록에는 6만명이었다고 하고, 9만~13만명쯤이라는 추정도 있다. 20만명을 웃돌았다는 말도 있다.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 보관된 자료에 따르면 2064명이 전사했고, 4282명이 부상했다. 2448명은 실종 처리됐다.

▶실종된 지게부대원 가운데 유해가 발굴돼 신원이 확인된 첫 사례가 나왔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엊그제 "6·25전쟁 참전 노무자 고(故) 김아귀씨 유해와 유품을 유족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1951년 나이 마흔에 지게부대에 들어갔다. 아내와 3남 3녀에게 살아서 돌아오겠다고 했지만 약속을 지키진 못했다. 다섯 달 만에 강원도 양구군 일대 '피의 능선'과 '단장의 능선' 전투에서 전사했다. 아들 학모(78)씨는 "어머니가 아버지를 평생 그리워하다 7년 전에 돌아가셨다"고 했다.

▶"작은 체구지만, 무거운 보급품을 지고 고지를 오가며 지원 업무를 용감하게 수행했다." 6·25전쟁 당시 미 8군 사령관이었던 밴 플리트 장군은 지게부대원들에게 감탄했다. "만일 이들이 없었다면 최소한 10만명 정도의 미군 병력을 더 파병해야 했다"고도 했다.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이 참으로 많은 분의 희생에 빚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 하게 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24/2017112402773.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26 폭염 점입가경…올해 처음으로 전국 내륙 전역 폭염특보 연합뉴스 2018-07-20
14025 Canada 김상균 (金尙均) 회원 타계 KG 50 2018-07-20
14024 폭염을 이기는 8가지 방법 퇴 우 2018-07-20
14023 친구들 포천 나들이 舍廊房 2018-07-20
14022 댄디(dandy) 보수 晳 翁 2018-07-20
14021 서양 사람들이 생각하는 노년의 자세 남궁진 2018-07-20
14020 아무리 세상이 힘들다 해도... 연 수 2018-07-20
14019 연꽃의 10가지 의미 이순범 2018-07-19
14018 계속되는 폭염에 건강 잘 챙기세요 남궁진 2018-07-19
14017 한강 공원의 쓰레기 晳 翁 2018-07-19
14016 환자들이 찾는 보신탕과 회, 문제없을까? komedi.com 2018-07-18
14015 [영상] 산넘어 남촌에는 - 이미자 閑 良 2018-07-18
14014 찜통더위, 몸이 말하는 탈수 징후 kormedi.com 2018-07-18
14013 내인생의 소중한 시간들... 연 수 2018-07-18
14012 4세기 백제의 '제철 단지' 조성닷컴 2018-07-18
14011 초(超)열대야 晳 翁 2018-07-18
14010 오늘은 초복(初伏) 입니다 이순범 2018-07-17
14009 실내 일사병 일으킬 찜통더위 kormedi.com 2018-07-17
14008 폭염특보...일사병과 열사병의 차이는? 헬스조선 2018-07-17
14007 연주곡모음 - 그 숲으로 가고 싶다 맑은샘 2018-07-17
14006 美 대륙에서 발견한 '에덴 동산' 조선닷컴 2018-07-17
14005 '검은 프랑스'의 우승 晳 翁 2018-07-17
14004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7-16
14003 마음의 건강 사랑의 편지 2018-07-16
14002 [영상] 바램 - 노사연 閑 良 2018-07-16
14001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헬스조선 2018-07-16
14000 지혜로운 삶의 습관 연 수 2018-07-16
13999 다시 짝 이룬 문희상·유인태 晳 翁 2018-07-16
13998 호랑이머리 달린 중국제 청자호 국내 첫 출토 한겨레 2018-07-16
13997 마음에 내리는 비 Newsis 2018-07-15
13996 찰리 체프린의 명언 이순범 2018-07-15
13995 폭염…자외선ㆍ식중독ㆍ불쾌 지수도 ‘위험 수준’ Newsis 2018-07-14
13994 씨 앗 연 수 2018-07-14
13993 ‘여름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감염 질환 hidoc.co.kr 2018-07-14
13992 불복종 운동 晳 翁 2018-07-14
13991 희망찬 아침을 여는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07-13
13990 "저에게 물어보세요" 인천공항에 등장한 안내로봇 Newsis 2018-07-13
13989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8-07-13
13988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07-13
13987 혈압약(血壓藥) 晳 翁 2018-07-13
13986 노인에게 자리 양보하지 않는 日本 조선닷컴 2018-07-13
13985 그리움과 함께 드리는 사랑의 멜로디 맑은샘 2018-07-12
13984 진정 행복한 사람 남궁진 2018-07-12
13983 '한수원'이 '한수' 되나 晳 翁 2018-07-12
13982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퇴 우 2018-07-11
13981 소변본 후 손 안 씻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7-11
13980 LA 신광수 (申光洙) 회원 타계 KG 50 2018-07-11
13979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7-11
13978 태국 동굴 생존 소년들 구조 방법 Newsis 2018-07-11
13977 발암성분 고혈압 치료제 복용 중인 환자 18만명 한국일보 2018-07-11
1234567891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