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7 (화) 06:37
IP: 211.xxx.109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1927년 건국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초대 국왕 압둘아지즈(1875~1953)는 왕비가 22명이었다. 건국 초 정국 안정을 위해 유력 집안 딸을 최대한 아내로 맞은 결과였다. 그는 이들과 사이에 아들을 36명 두었다. 문제는 누구를 후계자로 할 것이냐였다. 부자(父子) 승계를 했다가는 아내 22명과 아들 36명이 서로 갈려 전쟁을 벌일 판이었다. 그는 "형제(兄弟)끼리 왕위를 계승하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 덕에 2대부터 현재 7대까지 사우디 왕위는 큰 충돌 없이 형제끼리 이어졌다.

▶현재의 살만 국왕(82) 뒤를 이을 '젊은 형제'가 없어지면서 또 다른 문제가 불거졌다. 주변 경쟁국에선 30~40대 지도자가 등장해 나라를 개혁하는데, 사우디 왕위는 또 70~80대에게 돌아갈 형국이었다. 2015년 집권한 살만 국왕은 조카 빈 나예프(58)를 제1 계승자로, 아들인 빈 살만(32)을 제2 계승자로 책봉해 형제 계승 전통을 깼다. 그런데 빈 살만이 지난 7월 사촌형 빈 나예프를 가택 연금하고 제1 계승자에 올랐다.

▶현재 사우디의 왕자와 공주는 1만500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복잡해 보이지만 실세 혈통은 초대 국왕의 8번째 왕비인 수다이리(1969년 사망)의 아들과 손자들이다. 수다이리의 장남이 5대 파하드 국왕이고 6남이 현재 살만 국왕이다. 왕세자 빈 살만은 수다이리의 손자다. 수다이리는 아라비아반도 정치 1번지인 나즈드 지방 부족장의 딸인 점 등을 내세워 '왕비 전쟁'에서 승리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다처제인 중동 역사에선 왕비를 중심으로 파벌이 형성된 사례가 적지 않다고 한다.

▶실세 왕세자가 된 빈 살만은 4일 왕위 계승 경쟁자인 왕자 11명과 측근 수십 명을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빈 무끄린 왕자는 도피 중 헬기가 추락해 사망했다고 사우디 국영방송이 전했다. 또 파하드 전 국왕의 아들 빈 파하드 왕자는 체포 시도에 저항하며 총격전을 벌이다 사망했다고 한다. 빈 살만의 이번 '유혈 친위 쿠데타'는 정적을 제거해 후계 기반을 굳히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빈 살만은 '부패 척결'을 숙청 명분으로 내걸고 여성 운전을 허용하는 등 '신세대 군주' 이미지를 쌓기도 했다.

▶이슬람 후계 문제는 예언자 무함마드가 632년 후계자를 지명하지 않고 세상을 뜨면서 시작됐다. 수니파(사우디 등)와 시아파(이란 등)의 갈등의 씨가 그때 뿌려진 것이다. 21세기 대명천지에 이복형을 국제공항에서 암살한 김정은 말고 권력을 놓고 핏줄끼리 피를 흘리는 사례가 또 나올 줄은 몰랐다. 민주적으로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무서움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06/201711060305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185 나사 하나 때문에 사랑의 편지 2018-01-22
13184 漢中日 궁중생활사 궁녀 퇴 우 2018-01-22
13183 내일부터 영하 15도…올 겨울 가장 긴 한파 온다 Newsis 2018-01-22
13182 간디의 삶 老翁化龍 2018-01-22
13181 인연(因緣)의 깨달음 연 수 2018-01-22
13180 현송월 행차 晳 翁 2018-01-22
13179 심장마비 유발하는 뜻밖의 원인 komedi.com 2018-01-21
13178 어~~ 시원하다! Newsis 2018-01-21
13177 북한 선수 10명에 악단 140명… 이상하지 않은가? 조선닷컴 2018-01-21
13176 펭귄들의 낙원 Newsis 2018-01-21
13175 1924년 에베레스트 등정기 EBS 2018-01-20
13174 마음에 무엇을 담겠습니까 맑은샘 2018-01-20
13173 세균이 득실! 자주 빨아야 할 물건 kormedi.com 2018-01-20
13172 자다가 혹은 앉아 있다가 다리에 '쥐' 났을 때 올바른 대처법 헬스조선 2018-01-20
13171 대한민국 과거가 '暗黑의 역사'였다고? 조선닷컴 2018-01-20
13170 올림픽과 정치 晳 翁 2018-01-20
13169 연일 기승 부리는 미세먼지..지하철에서도 마스크 착용해야 헬스조선 2018-01-19
13168 주지육림(酒池肉林) 老翁化龍 2018-01-19
13167 님의 침묵 / 한용운 연 수 2018-01-19
13166 겨울철 안전한 운동을 위한 TIP 인포그래픽 2018-01-19
13165 '외로움 담당' 장관 晳 翁 2018-01-19
13164 휴대폰을 두면 절대로 안 되는 곳 퇴 옹 2018-01-18
13163 얼굴은 초청장 마음은 신용장 연 수 2018-01-18
13162 간밤에 무슨 꿈 꾸셨나요? 꿈이 알려주는 건강 상태 헬스조선 2018-01-18
13161 크리넥스(휴대용 티슈) 이야기 老翁化龍 2018-01-18
13160 재채기, 참아도 병 되고 가리지 않아도 병 된다? 헬스조선 2018-01-18
13159 댓글 내로남불 晳 翁 2018-01-18
13158 Il Trovatore / Giuseppe Verdi 맑은샘 2018-01-17
13157 이것 또한 지나 가리라 연 수 2018-01-17
13156 고독이 나를 위로해줄까요? 老翁化龍 2018-01-17
13155 미세먼지 심각, 환기를 해야할까? 말아야 할까? 헬스조선 2018-01-17
13154 붉은 용암이 치솟는 필리핀 마욘 화산 Newsis 2018-01-17
13153 삼지연 관현악단 晳 翁 2018-01-17
13152 이탈리아-물의 도시, 베네치아 EBS 2018-01-16
13151 어지럼증, 뇌 문제 의심해야 할 때는 헬스조선 2018-01-16
13150 "대형사고 날 뻔" 터키 여객기, 활주로 이탈해 낭떠러지에 멈춰 Newsis 2018-01-16
13149 염증, 통증 줄이는 치유 식품 komedi.com 2018-01-16
13148 자신을 낮추는 예절 老翁化龍 2018-01-16
13147 北 기만극에 안 넘어가는 2030 晳 翁 2018-01-16
13146 삼월회모임 (2018. 1. 15)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1-15
13145 2018 빈 필하모닉 신년음악회 - 라데츠키행진곡 연 수 2018-01-15
13144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 윤동주 맑은샘 2018-01-15
13143 추위 때문에 꽉 닫은 창문…가끔은 열어둬야 헬스경향 2018-01-15
13142 재능기부 (才能寄附) 사랑의 편지 2018-01-15
13141 하와이 미사일 오(誤)경보 晳 翁 2018-01-15
13140 몰아치는 최강 한파, '관상동맥질환' 예방 헬스조선 2018-01-14
13139 가슴이 따뜻한 사람 Newsis 2018-01-14
13138 Dynamic Tower, Dubai 연 수 2018-01-14
13137 꽃향기처럼 피어나는 것 맑은샘 2018-01-13
13136 몸이 따뜻해지는 슈퍼 푸드 komedi.com 2018-01-13
12345678910,,,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