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7 (화) 06:37
IP: 211.xxx.109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피바람 부는 사우디 왕가


1927년 건국한 사우디아라비아의 초대 국왕 압둘아지즈(1875~1953)는 왕비가 22명이었다. 건국 초 정국 안정을 위해 유력 집안 딸을 최대한 아내로 맞은 결과였다. 그는 이들과 사이에 아들을 36명 두었다. 문제는 누구를 후계자로 할 것이냐였다. 부자(父子) 승계를 했다가는 아내 22명과 아들 36명이 서로 갈려 전쟁을 벌일 판이었다. 그는 "형제(兄弟)끼리 왕위를 계승하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 덕에 2대부터 현재 7대까지 사우디 왕위는 큰 충돌 없이 형제끼리 이어졌다.

▶현재의 살만 국왕(82) 뒤를 이을 '젊은 형제'가 없어지면서 또 다른 문제가 불거졌다. 주변 경쟁국에선 30~40대 지도자가 등장해 나라를 개혁하는데, 사우디 왕위는 또 70~80대에게 돌아갈 형국이었다. 2015년 집권한 살만 국왕은 조카 빈 나예프(58)를 제1 계승자로, 아들인 빈 살만(32)을 제2 계승자로 책봉해 형제 계승 전통을 깼다. 그런데 빈 살만이 지난 7월 사촌형 빈 나예프를 가택 연금하고 제1 계승자에 올랐다.

▶현재 사우디의 왕자와 공주는 1만5000여 명에 이른다고 한다. 복잡해 보이지만 실세 혈통은 초대 국왕의 8번째 왕비인 수다이리(1969년 사망)의 아들과 손자들이다. 수다이리의 장남이 5대 파하드 국왕이고 6남이 현재 살만 국왕이다. 왕세자 빈 살만은 수다이리의 손자다. 수다이리는 아라비아반도 정치 1번지인 나즈드 지방 부족장의 딸인 점 등을 내세워 '왕비 전쟁'에서 승리한 것으로 보인다. 일부다처제인 중동 역사에선 왕비를 중심으로 파벌이 형성된 사례가 적지 않다고 한다.

▶실세 왕세자가 된 빈 살만은 4일 왕위 계승 경쟁자인 왕자 11명과 측근 수십 명을 체포했다. 이 과정에서 빈 무끄린 왕자는 도피 중 헬기가 추락해 사망했다고 사우디 국영방송이 전했다. 또 파하드 전 국왕의 아들 빈 파하드 왕자는 체포 시도에 저항하며 총격전을 벌이다 사망했다고 한다. 빈 살만의 이번 '유혈 친위 쿠데타'는 정적을 제거해 후계 기반을 굳히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빈 살만은 '부패 척결'을 숙청 명분으로 내걸고 여성 운전을 허용하는 등 '신세대 군주' 이미지를 쌓기도 했다.

▶이슬람 후계 문제는 예언자 무함마드가 632년 후계자를 지명하지 않고 세상을 뜨면서 시작됐다. 수니파(사우디 등)와 시아파(이란 등)의 갈등의 씨가 그때 뿌려진 것이다. 21세기 대명천지에 이복형을 국제공항에서 암살한 김정은 말고 권력을 놓고 핏줄끼리 피를 흘리는 사례가 또 나올 줄은 몰랐다. 민주적으로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무서움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06/2017110603051.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859 손가락 지압으로 건강 지키기 남궁 진 2017-11-19
12858 가을은 참 예쁘다 Newsis 2017-11-19
12857 심수관 “日에 끌려온 지 400여년… 동아일보 2017-11-18
12856 커피(Coffee) 이름의 유래 맑은샘 2017-11-18
12855 베트남 새댁 晳 翁 2017-11-18
12854 ● 인간의 몸 안에서 유전자 편집을 시도 김 주 성 2017-11-18
12853 전국 흐려져 오후에 비…밤부터 찬바람에 기온 '뚝' 연합뉴스 2017-11-17
12852 동북아시아 3국, 젓가락 다른 이유 komedi.com 2017-11-17
12851 다빈치 '살바토르 문디', 4971억원에 낙찰 Newsis 2017-11-17
12850 수능(修能) 연기 晳 翁 2017-11-17
12849 지진 대피요령, '책상 밑' 올바른 대피공간일까 kormedi.com 2017-11-16
12848 포승 묶인 김관진 장관을 보며 晳 翁 2017-11-16
12847 1900년에 상상한 2000년 세상 한겨레 2017-11-15
12846 남해는 '단풍 절정' Newsis 2017-11-15
12845 가까운 사이일수록 지켜야 할 것 이순범 2017-11-15
12844 계절이 지날 때마다 맑은샘 2017-11-15
12843 '개집 방식(doghouse approach)' 晳 翁 2017-11-15
12842 매일 시달리는 두통, '이 질환' 때문이라고? 헬스조선 2017-11-14
12841 드론 (Drone) 舍廊房 2017-11-14
12840 ● 우리 나라의 미래가 보인다 김 주 성 2017-11-14
12839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1-13
12838 탄수화물은 건강의 적? '제대로' 알고 먹자 헬스조선 2017-11-13
12837 마윈의 광군제(光棍節) 晳 翁 2017-11-13
12836 그레이스 오브 모나코 사랑의 편지 2017-11-13
12835 가을은 참 예쁘다 Newsis 2017-11-12
12834 '1500년 어둠' 견딘 기적, 신라 천마도 조선닷컴 2017-11-12
12833 ‘온천의 계절’이 돌아왔다 헬스조선 2017-11-12
12832 ● 단풍 아래서 놀다 김 주 성 2017-11-12
12831 김용진(金龍振) 회원 타계 KG 50 2017-11-11
12830 전국 곳곳 단풍으로 장관 Newsis 2017-11-11
12829 트럼프 연설의 여운 晳 翁 2017-11-11
12828    Re..Trump 대통령 연설 전문 다퇴옹 2017-11-11
12827 내나이가 어때서 (ネナイガ オッテソ)김연자 일본공연 이순범 2017-11-10
12826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7-11-10
12825 착한 채식 VS 나쁜 채식 헬스조선 2017-11-10
12824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kormedi.com 2017-11-10
12823 은행(銀杏)이 징코가 된 까닭 조선닷컴 2017-11-10
12822 자금성의 홍문연(鴻門宴) 晳 翁 2017-11-10
12821 미 대통령 방문길에 성조기 태운 좌파들 조선닷컴 2017-11-09
12820 토끼눈 싫어... 충혈 예방법 kormedi.com 2017-11-09
12819 '무기 세일즈' 정상 외교 晳 翁 2017-11-09
12818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주요내용 Newsis 2017-11-08
12817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 공개 Newsis 2017-11-08
12816 트럼프 미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Newsis 2017-11-08
12815 美대통령 1호차 '더 비스트'는 무엇이 특별할까 서울-뉴스1 2017-11-08
12814    방한 트럼프가 이용한 '3종 이동수단'의 어마어마한 성능과 위력.. 조선닷컴 2017-11-08
12813 정치가 뭐길래 晳 翁 2017-11-08
12812 ● 단풍 속을 거닐다 김주성 2017-11-08
12811 혈압 낮추는 데 도움 되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7-11-07
12810 세계 3대 사모펀드 주무르는 '한국계 3인방' 조선닷컴 2017-11-07
12345678910,,,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