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1-03 (금) 09:45
IP: 222.xxx.49
평창의 벚나무 스키

   

평창의 벚나무 스키


한국 스키 역사에는 호랑이 담배 피우던 시절에나 있었을 법한 일화들이 넘친다. 1994년 릴레함메르 올림픽 활강종목에 국가대표로 혼자 출전한 선수가 있었다. 그는 스타트지점까지 올라갔다가 어쩐 일인지 그냥 내려왔다. "국가대표 허승욱이 가파른 활강 경기장을 보고 무서워서 경기를 포기했다…"는 기사를 보고 사람들은 혀를 찼다. 훗날 허승욱은 "랭킹 500위 이내만 출전하도록 규정이 바뀐 것을 우리만 몰랐다. 자격이 없는 데 나간 것이다. 나라 망신이 될까 봐 내가 무서워서 포기한 걸로 말했다"고 털어놓았다.

▶그제 평창올림픽 성화 주자 중에는 '대한민국 스키 국가대표 1호'인 여든일곱의 임경순 단국대 명예교수도 있었다. "늙은 선배도 이렇게 뛴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며 인천 대교를 200m 가까이 달렸다. 중국에서 머물다 광복 직전 귀국한 그는 대한민국의 스키 1세대였다. 일제강점기 때 누군가 쓰다 버린 벚나무 스키에 남대문 시장에서 팔던 군인용 잠바를 입었다. 스키 타러 가던 곳이 눈 많은 평창이었다. 잠자던 곳에서 1시간을 걸어 산에 오르면 스키를 타기도 전에 기진맥진했다.

▶임 교수는 1960년 미국 스쿼밸리 올림픽에 한국 스키 대표로 처음 출전했다. 아내 반지 팔아 마련한 스키화에 현지에서 미국 대표팀 총감독 도움으로 구한 새 스키를 타고 경기에 나섰다. "한국 스키장이 '남산 코스'였다면 올림픽은 '백두산 코스'였다"고 했다. 당시 속도 제어에 자신이 없어 스키에 대못 박고 훈련하는 선수가 있다고 할 정도로 국내 스키는 보잘것없는 수준이었다.

▶동계 올림픽 유치와 함께 한국 스키는 '천지개벽'을 맞이했다. 평창 알펜시아 크로스컨트리·스키 점프 센터, 휘닉스 스노보드 경기장, 정선·용평의 알파인 스키 경기장 등 국제 인증을 받은 경기장들이 올림픽을 기다린다. 이제 한국 스키 대표팀에는 6개 종목 50명이 있을 만큼 두꺼워졌다. 유럽 알프스와 뉴질랜드가 단골 전훈지가 됐다. 한국은 동계올림픽의 '반쪽 강국'이었다. 쇼트트랙 등 빙상 종목에서만 메달이 나왔다. 그 아쉬움을 풀 가능성도 있다. 스노보드 이상호는 월드컵 준우승까지 해보았다.

▶요즘 평창에 가면 곳곳에서 윤이 난다. 옛날 화전(火田)의 땅, 이효석 소설 '메밀꽃 필 무렵'의 무대였던 곳이 하루가 다르게 '올림픽 도시'가 돼가고 있다. 남이 버린 벚나무 스키 주워 신고 산비탈 미끄러져 내리던 한국이 선진국 전유물이었던 동계 올림픽을 연다. 우리가 빚어낸 이 기적의 잔치를 우리가 썰렁하게 만들 이유가 없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1/02/201711020349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572 국내 최고 130년 수령 '천종산삼' 4뿌리 발견 Newsis 2018-11-20
14571 저녁부터 기온 '뚝'…서울 첫 눈 가능성 news1 2018-11-20
14570 목욕, 염증 가라앉히는 효과 있다 kormedi.com 2018-11-20
14569 현대인이 커피를 즐겨 마시는 이유 알고 보니... 서울신문 2018-11-20
14568 김정은을 '찬양'하는 세상이 오나 조선닷컴 2018-11-20
14567 살아가면서 명심해야할 일 연 수 2018-11-20
14566 어느 장관의 '취임 1년 업적' 보도 자료 晳 翁 2018-11-20
14565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19
14564 올갱이 집 아저씨 사랑의 편지 2018-11-19
14563 펄펄 나는 80세, 걷기 힘든 60세 노년의 건강 좌우하는 '근감소증.. 동아일보 2018-11-19
14562 11월의 시작과 함께 가을도 떠나려합니다 남궁진 2018-11-19
14561 이재명의 위기 晳 翁 2018-11-19
14560 암 사망률 1위 '폐암'… 의심해야 할 위험 신호 헬스조선 2018-11-18
14559 가을 그리고 초겨울의 문턱에서 연 수 2018-11-18
14558 한국계 영 김, 美하원선거서 역전패.. 3495표차 Newsis 2018-11-18
14557 여유와 휴식을 위한 음악 맑은샘 2018-11-17
14556 Los Angeles 동창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1-17
14555 독감 일주일새 급증… 전국에 인플루엔자 유행주의보 헬스조선 2018-11-17
14554 식사만 하면 배가 아픈 질환 kormedi.com 2018-11-17
14553 노년의 세가지 여유로움 남궁진 2018-11-17
14552 일상의 기적 이순범 2018-11-17
14551 미 공화·민주 초선 하원의원들…다양성 큰 격차 연합뉴스 2018-11-17
14550 국어 '불(火)수능' 晳 翁 2018-11-17
14549 日 외교 각성시킨 露의 쓰시마 점령 조선닷컴 2018-11-16
14548 영혼의 완성을 위한 선물 연 수 2018-11-16
14547 나무사이에 해와 달이... 남궁진 2018-11-16
14546 이수역 폭행 사건 晳 翁 2018-11-16
14545 그리운 이에게 편지를 쓴다 연 수 2018-11-15
14544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4543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4542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4541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4540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4539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4538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4537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4536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4535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4534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4533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4532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4531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4530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4529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4528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4527 귤 하루 두 개! 겨울 보약으로 불리는 이유 kormedi.com 2018-11-11
14526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 조아람 이순범 2018-11-11
14525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11-11
14524 앞으로만 달리는 人生列車 老衰翁 2018-11-11
14523 왕세자로 66년' 찰스, 14일 고희 조선닷컴 2018-11-10
12345678910,,,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