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10-16 (월) 07:53
IP: 222.xxx.49
옥스브리지 입시

   

옥스브리지 입시


900년 역사의 영국 옥스브리지(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가 하버드 등 미국 명문대와 다른 점 하나가 튜터링(tutoring) 전통이다. 교수, 학생이 일대일로 만나 토론 수업을 한다. 중세 시대의 교육법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입시도 마찬가지다. 옥스브리지에서 신입생을 뽑는 마지막 관문은 12월 면접이다. 학생들이 보통 2박 3일 기숙사에 머물며 교수가 낸 문제에 답하고 토론한다. 다른 성적이 아무리 좋아도 여기서 말문이 막히면 낙방이다.

▶일종의 압박 면접이라고 할 수 있다. 기상천외하고 난해한 질문으로 학생들 혼을 빼놓는다. 해마다 10월에 다음해 낼 문제의 예시(例示)를 공개한다. 옥스퍼드가 며칠 전 몇 가지를 예시했다. '사자는 왜 갈기가 있나'(생물학) '새로운 악기를 만든다면 어떤 소리를 내야 할까'(음악) '고고학은 성경을 입증하는가, 부인하는가'(중동학) 등이다. 정해진 답은 없다. 학생이 답변하면 교수는 반론을 펴고 다시 학생이 대답한다. 그 과정에서 학생의 '생각하는 힘'을 본다.

▶정답은 없지만 좋은 답, 나쁜 답은 있을 것이다. '정부는 은행가 임금에 제한을 둬야 하나'라는 문제가 나온 적이 있다.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단답보단 '은행가는 과연 다른 근로자보다 뛰어난가'라는 의문을 던지는 것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한다. 몇 년 전 케임브리지에선 '당신이 까치라면 어떨 것 같은가' 하는 문제가 나왔다. 영국 한 일간지 기자가 그 나름대로 모범 답을 써 공개했다. '번식할 방법을 찾아보겠다. 후손에게 나의 유전자를 많이 남기기 위해 기교 있고 공격적으로 행동하겠다….'

▶일본도 우리 비슷하게 객관식·주입식 입시에 익숙한 나라다. 그런데 최근 바뀌기 시작했다. 논술형 교육과정을 도입하고, 2~3년 후 대학 입시부터는 논술 문제를 낸다고 한다. 일본에선 최근 몇 년 '정답 찾기 교육을 언제까지 할 것인가'라는 논의로 뜨거웠다. 프랑스 고교 졸업 시험도 만만치 않다. 작년엔 '노동을 덜 하게 하는 게 더 잘 사는 것인가'를 서술하라는 문제가 나왔다.

▶수능시험이 한 달 남았다. 지난해 수능 국어 45문제 중 '다음 중 적절한 것은'으로 끝나는 문제가 25개, '적절하지 않은 것은'으로 끝나는 문제가 19개였다. 실수가 당락을 가른다. 우리는 문제를 통째로 외우라고 다그친다. 앞으로 아이들이 살 세상은 정답 찾고 지식을 암기하기보다는 좋은 질문을 해야 살아남는 시대다. 다른 나라는 다 창의력 교육으로 가는데 우리는 암기 교육에 고착돼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10/15/201710150203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70 5세기 백제의 '중국 자기' 열풍 조선닷컴 2018-06-21
13869 기회는 가면을 쓰고 나타난다 남궁진 2018-06-21
13868 산을 깎아 만드는 태양광 晳 翁 2018-06-21
13867 고혈압 예방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6-20
13866 원자력도 적폐인가, 전기차·AI·사물인터넷 어떻게 돌리나 조선닷컴 2018-06-20
13865 살짝 비우니 편한 것을 연 수 2018-06-20
13864 게임 중독은 정신질환 晳 翁 2018-06-20
13863 싱가폴에 숨긴 트럼프의 무서운 계략 미사 옹 2018-06-19
13862 '신석기 타임캡슐' 조선닷컴 2018-06-19
13861 피부 노화 방지, 설탕 대신 이것 komedi.com 2018-06-19
13860 올해 장마, 19일 제주부터 시작해 북상 Newsis 2018-06-19
13859 트럼프 '아파트 독트린' 晳 翁 2018-06-19
13858 전 세계 최고의 항공사와 공항 MSN 2018-06-18
1385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18
13856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맑은샘 2018-06-18
13855 나의 삶 연 수 2018-06-18
13854 자원봉사 사랑의 편지 2018-06-18
13853 기업 후원 먹고 크는 예술 晳 翁 2018-06-18
13852 어긋난 수신호, 비밀의 문을 열다 - 공주 공산성 퇴 우 2018-06-17
13851 끝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10가지 연 수 2018-06-17
13850 여름모기- 열나고 구토·설사 증상…고개 드는 모기감염병 news1.kr 2018-06-17
13849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6-17
13848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중앙일보 2018-06-17
13847 北 갑질 언제까지 晳 翁 2018-06-16
13846 나도 모르게 냄새 나는 신체 부위 4곳 goodoc 2018-06-16
13845 英마클 왕세손비, 시할머니 여왕과 첫 공식업무 news1.kr 2018-06-15
13844 입냄새를 유발하는 소화기 대표 질환 hidoc.co.kr 2018-06-15
13843 그리움 속에 흐르는 고독같은 음악 맑은샘 2018-06-15
13842 인생은 흘러 가는 것 이순범 2018-06-15
13841 결국 문 닫는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晳 翁 2018-06-15
13840 日 치매 행방불명자 1만6천명 사상 최대 연합뉴스 2018-06-14
13839 "짜게 먹으면 장내 유산균 죽는다" 헬스조선 2018-06-14
13838 한·미 연합 훈련 晳 翁 2018-06-14
13837 기마인물형 토기 나온 금령총 94년만에 재발굴 퇴 우 2018-06-13
13836 유월에 꿈꾸는 사랑 남궁 진 2018-06-13
13835 트럼프 통역관 이연향 국장, 한때 이대서 강의 연합뉴스 2018-06-13
13834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6-13
13833 만남의 기적 연 수 2018-06-13
13832 어이없고 황당한 美·北 회담, 이대로 가면 北 핵보유국 된다 조선닷컴 2018-06-13
13831 김정은과 '싱가포르 모델' 晳 翁 2018-06-13
13830 트럼프, 북미회담후 "한미연합훈련 중단" 폭탄 발언 연합뉴스 2018-06-12
13829 운명을 바꾼 책 연 수 2018-06-12
13828 The World of The Violin 맑은샘 2018-06-12
13827 美人대회 닮은 절대 군주의 초상화 조선닷컴 2018-06-12
13826 중국의 '계단 건너뛰기' 晳 翁 2018-06-12
13825 행주 위생 관리,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야 kormedi.com 2018-06-11
13824 발굴 스토리 - 경주 계림로 황금보검 퇴 우 2018-06-11
13823 가벼운 마음으로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18-06-11
13822 당근 껍질과 조류(藻類)로 만든 핫도그 조선닷컴 2018-06-11
13821 어떤것을 잃게 되거든 연 수 2018-06-11
1234567891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