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8-11 (금) 06:55
IP: 211.xxx.109
위기 불감증 '이상한 평온'



 
위기 불감증 '이상한 평온'  


2013년 4월 서울에 각국 기자들이 몰려들었다. 북한의 3차 핵실험 직후였다. 해외에선 한반도 전쟁설이 파다하게 돌았다. 외신 기자들은 비무장지대도 가고 길거리 시민도 인터뷰하며 부지런히 취재했다. 그러나 어디서도 전쟁의 냄새조차 찾지 못했다. 뭘 써야 할지 고민하던 기자들에게 본사의 새 지시가 날아왔다. 싸이가 신곡 '젠틀맨'을 발표하는 공연장을 취재하란 것이었다. 그날 밤 CNN은 '김정은이 싸이를 질투할 것'이란 서울발 뉴스를 내보냈다.

▶'평온한 한국' 미스터리는 한반도 위기 때마다 외국 언론의 단골 메뉴다. 트럼프가 "화염과 분노", 북한이 "괌 타격"으로 맞선 어제 그제도 외신들은 앞다퉈 서울 풍경을 전했다. 신촌의 어떤 대학생은 "내 생애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 생각한 적이 없다"고 했다. 주식시장에서도 주가 하락은커녕 투자자들이 저가(低價) 매수의 기회로 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SNS에선 '값싸게 괌 여행 갈 기회'라는 말까지 나돈다. 이런 상황을 한 미국 신문은 '놀랄 만큼 심드렁한 서울'이라고 정리했다.  

▶한국 사회의 위기 불감증을 가장 싫어할 인물이 역설적으로 김정은이다. 우리가 겁먹어 주지 않아 협박 효과가 반감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우리의 평온은 정말 현명함의 결과일까. 전문가들은 안보를 미국에 의존한 상태에서 20여년간 위협에 익숙해져 '설마' 하면서 현실을 회피하는 심리라고 한다. 몇 년 전 여론조사에 따르면 유사시 달려갈 대피소를 확인해 두었다는 응답은 1%에 불과했다. 예비군 동원령 때 입영할 부대를 안다는 사람은 10%뿐이란 조사도 있었다.

▶우리 위정자의 DNA엔 '설마 유전자'가 들어 있다고 한다. 눈앞에 닥친 위기 앞에서 "설마" 하다 망하는 길을 걷곤 했다. 임진왜란 때 선조는 왜의 침략 가능성이 있다는 보고를 묵살했다가 나라가 쑥대밭 됐다. 6·25가 터진 날 아침 이승만 대통령은 경회루에서 낚시하다가 전쟁 발발 보고를 받았다. 38선 부근에서 벌어졌던 숱한 충돌들이 경계심을 무디게 했을지 모른다.

▶미·북 충돌이 본격화된 와중에도 정부는 휴가 모드다. 이낙연 총리와 경제 부총리 등이 줄줄이 휴가를 떠났다. 어떤 장관은 "휴가 문화 솔선수범"이라고 했다. 누구든 쉴 땐 쉬어야 하지만 '지금이 그때냐'는 지적이 많다. 형식적이라도 해오던 민방위 훈련조차 열 달째 중단 상태다. 엊그제 청와대는 "한반도 위기설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만에 하나의 사태에 대비해야 하는 것이 정부다. 정부도 '설마…' 하는 것이 아니길 바랄 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10/2017081003213.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427 추억의 사진 - 1953년 고3시절 老衰翁 2017-08-18
12426 在美 박광재(朴光在) 동문 타계 소식 KG 50 2017-08-18
12425 2100년에 이르면 지구에서 사라지게 된다는 이 도시들 Istock 2017-08-18
12424 실명에 발절단까지 부르는 '당뇨병' 헬스조선 2017-08-18
12423 4050 반퇴세대…퇴직 순간은 누구에게나 온다 인포그래픽스 2017-08-18
12422 "데모 좀 그만 하라"는 데모 晳 翁 2017-08-18
12421 “이젠 늙었어” 생각만으로 뇌 능력 저하 Kormedi 2017-08-17
12420 괴담(怪談)의 꼬리 晳 翁 2017-08-17
12419 진정한 용기 사랑의 편지 2017-08-17
12418 괌에 축하 보낸 트럼프 晳 翁 2017-08-16
12417 매달 '4억 위자료' 받는 이혼녀… 피부미용에 '월 1200만원' Newsis 2017-08-16
12416 일본인들이 사들이는 ‘핵폭탄 벙커’ 서울신문 2017-08-16
12415 95세 어느노인의 후회 이순범 2017-08-16
12414 만약에 미사 옹 2017-08-16
12413    Re..인간 호치민 미 옹 2017-08-16
12412 ● 덴노헤이카 반자이 김 주 성 2017-08-14
12411 ● 결핵균의 참 모습 김 주 성 2017-08-12
12410 보양식(장수천한방민물장어) 나들이 사진 舍廊房 2017-08-11
12409 배 터질 정도의 식사, 위는 물론 심장까지 위협 헬스조선 2017-08-11
12408 위기 불감증 '이상한 평온' 晳 翁 2017-08-11
12407    괌 신문 1면 장식한 '북한 미사일 위협' Newsis 2017-08-11
12406 ● 유니콘의 꿈 김 주 성 2017-08-11
12405 참외, 사과...껍질도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 2017-08-10
12404 목불인견 경찰 晳 翁 2017-08-10
12403 [재물(財物) 명리학] 미 옹 2017-08-09
12402 [척 피니(Chuck Feeney)] 돈은 어려울 때 미사 옹 2017-08-09
12401 북한은 왜 콕 집어 괌을 공격하겠다고 했을까 한겨레 2017-08-09
12400 반도체 착시에 가린 한국 경제, 곳곳에 경고등 老翁化龍 2017-08-09
12399 전함을 격침시킨 인류 최초의 잠수함 'H.L 헌리' Newsis 2017-08-09
12398 금관가야 왕릉에 유목민 솥단지가? 조선닷컴 2017-08-09
12397 원자력 추진 잠수함 晳 翁 2017-08-09
12396 미니 뇌졸중, 뇌가 보내는 위험 신호… 구체적 증상은? 헬스조선 2017-08-08
12395    뇌졸중 경고 증상 대한뇌졸중학회 2017-08-08
12394 ● 여왕페하는 그렇게 산화 하였던 것 이었다 김 주 성 2017-08-07
12393 푹푹찌는 찜통더위를 피해서... Newsis 2017-08-07
12392 예방 전쟁(preventive war) 晳 翁 2017-08-07
12391 두 청년 사랑의 편지 2017-08-07
12390 종일 에어컨... 몸에 찾아오는 불청객 4 Kormedi 2017-08-06
12389 올여름 최강 폭염 강타, 여주 39.4도..전국이 펄펄 YTN 2017-08-05
12388 부처님의 아들 교육 미사 옹 2017-08-05
12387 다시듣고 싶은 추억의 트로트 메들리 19 이순범 2017-08-05
12386 같은 고기도 열량 천차만별… 살 안 찌는 부위는? 헬스조선 2017-08-05
12385 코리아 패싱, 뼈아픈 기억 晳 翁 2017-08-05
12384 유만형 2주기 추모행사 시간 오후로 변경 어 근 2017-08-05
12383 치매예방을 위한 7대 생활수칙 이순범 2017-08-04
12382 ● 유전자 가위로 난치성 유전병을 고치다 김 주 성 2017-08-04
12381 고목에도 꽃은 핀다 紫谷翁 2017-08-04
12380 14년 전 악연(惡緣) 晳 翁 2017-08-04
12379 마터호른서 세계최장 흔들다리 개통…85m 허공서 494m 횡단 Newsis 2017-08-03
12378 Seattle 지역 50회 동창부부 모임 사진 조광석 2017-08-03
12345678910,,,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