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8-10 (목) 08:36
IP: 222.xxx.49
목불인견 경찰



 
목불인견 경찰  


"경찰청장 남동생이 서장실로 찾아와 청소 용역을 맡겨 달라고 부탁했다." 1999년 한 전직 경찰서장이 이런 내용을 폭로했다. 발칵 뒤집힌 경찰청은 바로 반격했다. "그 서장은 부하들로부터 480만원 받은 혐의로 감찰 조사를 받게 되자 나흘 전 사표를 낸 사람이다." 공무원이 300만원 넘게 받으면 형사 고발되던 때였다. 그런데 사표만 받았고 결국 사건은 덮였다. 언론은 '비열한 폭로전'이란 제목을 달았다.

▶2010년 서울 강북경찰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경찰청장 사퇴를 요구했다. '청장의 성과주의가 범인 검거 과잉으로 변질돼 양천경찰서 고문 의혹 사건의 원천이 됐다'는 이유였다. 경찰 초유의 하극상이었다. 당시 강북서가 평가에서 몇 달간 꼴찌를 하자 반기를 들었다는 말이 나왔다. 보다 못한 퇴직 경찰 모임은 '고심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는 서한을 경찰청장에게 건넸다. 서장은 파면됐으나 소송을 내 복직 판결을 받았다.

▶조직 내 폭로와 항명은 정말 불가피하고 그 뜻이 순수해야 공감을 얻는다. 경찰에선 그런 적이 거의 없다. 양쪽 다 뭔가 꿍꿍이속이 있다는 의심을 샀다. 그나마 공감을 샀던 게 2007년 한 총경이 기업 총수 관련 사건 은폐·로비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청장 사퇴를 요구했을 때였다. 청장은 처음엔 부인했지만 나중에 미심쩍은 정황이 드러났다. 그런데 총경은 감봉 3개월 징계를 받았고 청장은 임기를 채웠다. 경찰은 스스로 "이게 경찰"이라고 했다.

▶경찰에서 또 폭로전이 벌어지고 있다. 강인철 전 광주경찰청장이 7일 "이철성 경찰청장이 작년 11월 촛불 집회 때 광주를 '민주화의 성지'라고 표현한 광주경찰청의 소셜 미디어 글을 삭제하도록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이 청장은 박근혜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고 청장에 임명됐다. 이 청장이 그런 말 안 했다고 하자 강 전 청장은 하루 뒤 "이 청장이 '박근혜 정부가 촛불 시위로 망하기라도 할 것 같냐'는 얘기를 했다"고 또 폭로했다.

▶그런데 폭로한 강 전 청장은 여러 비위 혐의로 감찰 조사를 받고 있었다. 올 1월엔 중앙경찰학교장으로 발령났다. 광주경찰청장보다 중요도가 떨어지는 자리다. 그러다 지난 3일 이 청장으로부터 "수사받게 될 것"이란 말을 들었다고 한다. 그래서 앙심을 품고 폭로전을 벌인다는 말도 나온다. 누구 말이 맞는지 모르지만 상황은 짐작이 간다. 주위 눈치도 살피지 않고 서로 살겠다고 벌이는 진흙탕 싸움이 눈뜨고 봐주기 힘들다. 이런 경찰이 수사권을 갖게 되면 어떻게 될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9/2017080903489.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735 일시 귀국한 LA 최선명과 함께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20
12734 한 달 이상 가는 감기, 그런 감기는 없지만? Hidoc.co.kr 2017-10-20
12733 緣故 사회 晳 翁 2017-10-20
12732 ● 이 풍진 세상을 가다 김주성 2017-10-20
12731 서울 ADEX 2017에 전시된 F-22, F-35A 스텔스 전투기 조선미디어 2017-10-19
12730 산행 중 극심한 다리 저림, 통증 생기면 '이 질환' 의심 헬스조선 2017-10-19
12729 소름 돋는 알파고 진화 晳 翁 2017-10-19
12728 스위스 리펠제 호수 Newsis 2017-10-18
12727 삼월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18
12726 朴시장의 교통방송 晳 翁 2017-10-18
12725 가을철 건조한 눈, 인공눈물 효과 헬스조선 2017-10-18
12724 지난 500년간 우리 역사상 가장 불행했던 이들은 누구였을까? 이순범 2017-10-18
12723 ● 수명 연장 가능성이 보인다 1 김주성 2017-10-18
12722 국빈방문, 공식방문과 뭐가 다를까? 아시아경제 2017-10-17
12721 발 건강? 신장 질환 징후 komedi.com 2017-10-17
12720 따뜻한 차 어때요? 물 대신 먹는 ‘둥굴레차’ 효능 Hidoc.co.kr 2017-10-17
12719 오스트리아 31세 총리 晳 翁 2017-10-17
12718 백일홍 사랑의 편지 2017-10-17
12717 ● 오빠 나하고 단풍구경 가요 김주성 2017-10-16
12716 경기시니어앙상블 제24회 정기 연주회 KG 50 2017-10-16
12715 정진세 동문 모친별세 KG 50 2017-10-16
12714    Re..정진세 동문 모친별세 연 수 2017-10-17
12713 일체형 폰이 먹통이 되었을 때 해결법 다퇴옹 2017-10-16
12712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를 아시나요 老翁化龍 2017-10-16
12711 옥스브리지 입시 晳 翁 2017-10-16
12710 녹차 폴리페놀, 알츠하이머병 예방 Kormedi.com 2017-10-15
12709 고슴도치의 사랑 Newsis 2017-10-15
12708 불편한 목에 가래 낀 느낌, 가래 없애는 방법 Hidoc.co.kr 2017-10-14
12707 매일 마시는 커피, 毒 안 되게 하려면? 헬스조선 2017-10-14
12706 가을은 남자의 계절? 조선닷컴 2017-10-14
12705 '설마'와 '대충'의 타워크레인 晳 翁 2017-10-14
12704 ● 이게 무슨 짓입니까 ? 김주성 2017-10-14
12703 노년의 체취, 노인 냄새 없애는 방법 Hidoc.com 2017-10-13
12702 치매 위험 알리는 징후 5가지 Kormedi.com 2017-10-13
12701 고교마다 賞 홍수 晳 翁 2017-10-13
12700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12
12699 롯데월드몰∙타워 누적 방문객 1억명 돌파 Newsis 2017-10-12
12698 컨디션 회복에 좋은 과일-채소 Kormedi.com 2017-10-12
12697 사라지는 장난감 晳 翁 2017-10-12
12696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 패티 김 去老翁 2017-10-11
12695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이순범 2017-10-11
12694 ● 전염병 관리에 자신이 생겼다고 ? 김주성 2017-10-11
12693 [만약에..] 윤 백영 2017-10-11
12692 매듭이 있다면 풀고 가세요 紫谷翁 2017-10-11
12691 전란 피해 땅속에 묻었던 보물들 조선닷컴 2017-10-11
12690 '가을의 상징' 은행나무, 알고보니 사랑꾼! 인포그래픽스 2017-10-11
12689 바나나의 두 얼굴 헬스조선 2017-10-10
12688 수컷들의 자랑질 閑 良 2017-10-10
12687 스마트폰, 절대 화장실에 들고가지 말아야 서울신문 2017-10-10
12686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은 언제쯤 공개될까 경향신문 2017-10-10
12345678910,,,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