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8-04 (금) 07:51
IP: 222.xxx.49
14년 전 악연(惡緣)



 
14년 전 악연(惡緣)  


드라마가 아닌데도 시청률 27.3%를 기록한 TV 프로그램이 있다. 노무현 대통령이 2003년 취임 한 달 만에 가진 '검사와의 대화'였다. 이 프로는 TV로 생중계되며 보는 이를 조마조마하게 했다. 검찰 간부 파격 인사에 대한 항명 기운이 감돌자 급히 마련한 자리였다. 등장인물 중 압권은 수원지검 특수부 김영종 검사였다. 노 대통령이 "검찰에 간섭 안 하겠다"고 하자 김 검사는 "후보 시절 검찰에 청탁 전화를 하시지 않았느냐"고 몰아붙였다. 이때 노 대통령 입에서 그 유명한 말이 튀어나왔다. "이쯤 되면 막 하자는 거죠?"

▶당시 김 검사는 나이 서른일곱에 경력 10년 차였다. 아무리 간 큰 검사라도 대통령 앞에서 그런 말 꺼내긴 쉽지 않다. 미리 준비한 발언이란 말이 돌았다. 어제 그에게 다시 물었더니 그건 아니라고 했다. 노 대통령이 '옛날에도 그랬고 앞으로도 검찰에 간섭 안 하겠다'는 식으로 거짓말하는 걸 보면서 욱하는 마음에 말했을 뿐이라고 했다. 그에게 "검사스럽다"는 비아냥과 "당당했다"는 평가가 엇갈렸다. 당시 민정수석으로 이를 지켜본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책 '운명'에서 "목불인견(目不忍見)이었다"고 했다.

▶그 자리에 나간 평검사 대표 열 명은 전날 열린 전국 평검사 회의에서 추천과 합의로 선발됐다. 애초 김 검사는 고사했다고 한다. 아버지가 암으로 위독한 상태였다. 선배 검사들의 강권에 어쩔 수 없이 나갔다고 한다. 그때만 해도 그게 발목을 잡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얼마 가지 않아 괴이한 일이 벌어졌다. 새로 바뀐 지검장이 그를 부르더니 대뜸 "사표 쓰라"고 했다. "청와대에서 내려온 지시"라고 했다. "뭘 잘못했다고 그러냐"고 했더니 "네가 한나라당 공천 내락 받고 대통령 망신 준 것 아니냐"고 했다고 한다. 사실이 아니었다. 그는 버텼다. 한직으로 돌 수 있었지만 다행히 능력을 높이 산 강금실 법무부 장관이 그를 법무부 검찰국으로 발령 냈다. 이후 외국 연수를 가면서 노무현 정권을 '무사히' 넘겼다.

▶검찰에서 요직을 두루 거치고 지금 안양지청장으로 있는 그가 엊그제 사표를 던졌다. 그와 함께 14년 전 검사와의 대화에 나섰던 이완규 부천지청장도 사표를 냈다. 둘 다 유력한 검사장 승진 후보였다. 그런데 지난달 말 인사에서 그들의 사법연수원 동기 아홉 명이 검사장으로 승진할 때 둘은 탈락했다. 이유는 뻔할 것이다. 김 지청장은 "후배들에게 구차한 모습 보이기 싫었다"고 했다. 악연(惡緣)의 끝이 참 길고도 질기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8/03/201708030325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427 추억의 사진 - 1953년 고3시절 老衰翁 2017-08-18
12426 在美 박광재(朴光在) 동문 타계 소식 KG 50 2017-08-18
12425 2100년에 이르면 지구에서 사라지게 된다는 이 도시들 Istock 2017-08-18
12424 실명에 발절단까지 부르는 '당뇨병' 헬스조선 2017-08-18
12423 4050 반퇴세대…퇴직 순간은 누구에게나 온다 인포그래픽스 2017-08-18
12422 "데모 좀 그만 하라"는 데모 晳 翁 2017-08-18
12421 “이젠 늙었어” 생각만으로 뇌 능력 저하 Kormedi 2017-08-17
12420 괴담(怪談)의 꼬리 晳 翁 2017-08-17
12419 진정한 용기 사랑의 편지 2017-08-17
12418 괌에 축하 보낸 트럼프 晳 翁 2017-08-16
12417 매달 '4억 위자료' 받는 이혼녀… 피부미용에 '월 1200만원' Newsis 2017-08-16
12416 일본인들이 사들이는 ‘핵폭탄 벙커’ 서울신문 2017-08-16
12415 95세 어느노인의 후회 이순범 2017-08-16
12414 만약에 미사 옹 2017-08-16
12413    Re..인간 호치민 미 옹 2017-08-16
12412 ● 덴노헤이카 반자이 김 주 성 2017-08-14
12411 ● 결핵균의 참 모습 김 주 성 2017-08-12
12410 보양식(장수천한방민물장어) 나들이 사진 舍廊房 2017-08-11
12409 배 터질 정도의 식사, 위는 물론 심장까지 위협 헬스조선 2017-08-11
12408 위기 불감증 '이상한 평온' 晳 翁 2017-08-11
12407    괌 신문 1면 장식한 '북한 미사일 위협' Newsis 2017-08-11
12406 ● 유니콘의 꿈 김 주 성 2017-08-11
12405 참외, 사과...껍질도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 2017-08-10
12404 목불인견 경찰 晳 翁 2017-08-10
12403 [재물(財物) 명리학] 미 옹 2017-08-09
12402 [척 피니(Chuck Feeney)] 돈은 어려울 때 미사 옹 2017-08-09
12401 북한은 왜 콕 집어 괌을 공격하겠다고 했을까 한겨레 2017-08-09
12400 반도체 착시에 가린 한국 경제, 곳곳에 경고등 老翁化龍 2017-08-09
12399 전함을 격침시킨 인류 최초의 잠수함 'H.L 헌리' Newsis 2017-08-09
12398 금관가야 왕릉에 유목민 솥단지가? 조선닷컴 2017-08-09
12397 원자력 추진 잠수함 晳 翁 2017-08-09
12396 미니 뇌졸중, 뇌가 보내는 위험 신호… 구체적 증상은? 헬스조선 2017-08-08
12395    뇌졸중 경고 증상 대한뇌졸중학회 2017-08-08
12394 ● 여왕페하는 그렇게 산화 하였던 것 이었다 김 주 성 2017-08-07
12393 푹푹찌는 찜통더위를 피해서... Newsis 2017-08-07
12392 예방 전쟁(preventive war) 晳 翁 2017-08-07
12391 두 청년 사랑의 편지 2017-08-07
12390 종일 에어컨... 몸에 찾아오는 불청객 4 Kormedi 2017-08-06
12389 올여름 최강 폭염 강타, 여주 39.4도..전국이 펄펄 YTN 2017-08-05
12388 부처님의 아들 교육 미사 옹 2017-08-05
12387 다시듣고 싶은 추억의 트로트 메들리 19 이순범 2017-08-05
12386 같은 고기도 열량 천차만별… 살 안 찌는 부위는? 헬스조선 2017-08-05
12385 코리아 패싱, 뼈아픈 기억 晳 翁 2017-08-05
12384 유만형 2주기 추모행사 시간 오후로 변경 어 근 2017-08-05
12383 치매예방을 위한 7대 생활수칙 이순범 2017-08-04
12382 ● 유전자 가위로 난치성 유전병을 고치다 김 주 성 2017-08-04
12381 고목에도 꽃은 핀다 紫谷翁 2017-08-04
12380 14년 전 악연(惡緣) 晳 翁 2017-08-04
12379 마터호른서 세계최장 흔들다리 개통…85m 허공서 494m 횡단 Newsis 2017-08-03
12378 Seattle 지역 50회 동창부부 모임 사진 조광석 2017-08-03
12345678910,,,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