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9 (금) 05:52
IP: 211.xxx.109
'장관 뻥튀기'



 
'장관 뻥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외교관 경력을 주로 미국 쪽에서 쌓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에이스였다. 노무현 정권 때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조정실장, 외교부 차관보로 잘나갔다. 그러나 노 정권 마지막 1년을 다시 청와대에 불려가 안보수석을 한 게 족쇄가 되어 다음 정부에서 5년을 쉬었다. 정권이 바뀌자 대사 자리 하나 내주지 않았다. 박근혜 캠프에 들어가 절치부심 5년, 차관을 건너뛰고 바로 장관이 되어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매일 새벽 2~3시까지 직원들을 붙잡아놓고 회의를 거듭했다. 후배들은 교황을 뽑듯 끝없이 하는 회의라는 의미에서 '콘클라베'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째인 지난 13일 김용호 벨라루스 대사가 이름을 걸고 외교부 내부 통신망에 글을 띄웠다. "퇴직한 선배 외교관들이 선거판에 끼어들어… 현역으로 다시 등장"이라며 '올드보이들의 퇴행'이라고 했다. 이 글은 해외 주재 포함 외교부 직원 2200여명 중 어제까지 1500명 이상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한다. 이 글엔 '콘클라베 밀실에 갇히지 말고'라는 표현도 있었다. 윤 장관으로선 정권 교체를 실감했을 것이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월 전직 고위급 외교관 25명을 모아 '국민 아그레망'이라는 조직을 만들었다. 정권을 잡으면 이 사람들을 쓰겠다는 뜻이었다. 외교부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등의 물망에 오르내리는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독일 대사,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같은 사람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도 김 대사의 글을 보고 뜨끔했을 것이다.

▶외교부뿐 아니다. 부처를 떠난 지 10년도 넘은 사람이 경제 부처 장관으로 복귀하거나, 심지어 서기관을 끝으로 떠났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된 뒤 부총리가 된 일도 있었다. 공무원 출신 어떤 국회의원이 "가장 탐나는 것이 친정 부처의 장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 자신에게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이 되겠지만 후배들은 공무원 사회를 정치에 오염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역량 있는 퇴직 공무원들이 대선 후보를 도와 공약을 만들고 집권 구상을 가다듬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할 필요는 없다. 대통령이 자기 사람을 장·차관에 쓰는 것도 크게 뭐라 할 수 없다. 외국이라고 다를 것도 없다. 문제는 조직에서 2~3류가 대선 캠프에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몸집을 뻥튀기해 갑자기 장관으로 가는 경우다. 한두 케이스가 아니다. 그런 장관들이 공무원들을 낙담케 하고 정치에 오염시킨다. 새 정부에선 그런 '올드보이'들이 얼마나 나올지 두고 볼 일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8/2017051803578.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138 '외교 巨人' 브레진스키 晳 翁 2017-05-29
12137 공존(共存) 김 주 성 2017-05-29
12136 ◈ 2017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7-05-28
12135 "그리운 바다 성산포"중에서... 연 수 2017-05-28
12134 힘과 용기의 차이 / 황현식 미 옹 2017-05-28
12133 정치가 왜소해졌다, 고 미사 옹 2017-05-28
12132 떠나가는 배 Newsis 2017-05-28
12131 행복하게 만드는 파란하늘… Newsis 2017-05-28
12130 " 헤여지는 연습을 하며 사세 ".... 백 취 2017-05-27
12129 '남자 마음 설명서' 晳 翁 2017-05-27
12128 " 맑음회" 이야기...(동영상) 연 수 2017-05-26
12127 여의도 맑음회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05-26
12126 ‘태고의 신비’ 강릉 바다부채길 개방 Newsis 2017-05-26
12125 4월말 현재 5172만2903명…노인, 아동인구 추월 Newsis 2017-05-26
12124 소고기 대신 귀뚜라미 구워먹으면… 지구를 살릴 수 있다? 조선닷컴 2017-05-26
12123 다음은 AI끼리 對局 晳 翁 2017-05-26
12122    알파고(Alpha Go) 또 완승…커제 처참한 패배 Newsis 2017-05-26
12121 세상에서 가장 낮은 사람 1 김 주 성 2017-05-26
12120    Re.. ● ● 베푸는 사람이 복을 받더라 ● ● 김 주 성 2017-05-28
12119 인연의 우체통 紫谷翁 2017-05-25
12118 미 군사매체, '2차 한국전쟁 시나리오' 제시 Newsis 2017-05-25
12117    북한분할점령지도 다퇴옹 2017-05-25
12116 옛 추억에 잠겨 맑은샘 2017-05-25
12115 경동맥 혈관벽 두께, 1㎜ 넘으면 뇌졸중 위험 5.5배 헬스조선 2017-05-25
12114 "한국 선수 같지 않다" 晳 翁 2017-05-25
12113 E-mail 해킹 민석홍 2017-05-24
12112 [해수온도 1도 상승이 몰고온 대재앙] 미사 옹 2017-05-24
12111 석홍 형으로부터 온 email 김현우 2017-05-24
12110 이게 믿을만한 본인의 소리인지 윤 백영 2017-05-24
12109    Re.. Neigerian Letter Scam 일세 다퇴옹 2017-05-24
12108 날 더운데 '콜록콜록'… 봄·여름 감기 예방법은? 헬스조선 2017-05-24
12107 어제 서초동 풍경, 봉하마을 풍경 晳 翁 2017-05-24
12106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으로 News 2017-05-24
12105 고양이도 데모 한다 김주성 2017-05-24
12104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 공개 Newsis 2017-05-22
12103 '서울로 7017' - 서울역 고가 자연쉼터 Newsis 2017-05-22
12102 손흥민, 16/17시즌 EPL 공식랭킹 15위로 마무리 스포탈코리아 2017-05-22
12101 두 장의 특사 사진 晳 翁 2017-05-22
12100 방향 사랑의 편지 2017-05-22
12099 뽀뽀 해 줘요 1 김주성 2017-05-21
12098 1246억원에 팔린 바스키아의 '무제' Newsis 2017-05-20
12097 봄의 향기 맑은샘 2017-05-20
12096 당신도울고 있나요 / 김란영 이순범 2017-05-20
12095 " 기 도 문 " 연 수 2017-05-20
12094 앞으로 가는가, 뒤로 가는가 晳 翁 2017-05-20
12093 Elevator to Top of the One World Trade C 조세원 2017-05-19
12092 세계의 하이테크 - 프랑스 미요 대교 (Viaduc de Millau) 미사옹 2017-05-19
12091 '21호골' 손흥민 "정말로 내가 자랑스럽다" mk news 2017-05-19
12090 '장관 뻥튀기' 晳 翁 2017-05-19
12089 잦은 설사와 복통, 나도 혹시 궤양성 대장염? MEDI - 건강 2017-05-18
1234567891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