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9 (금) 05:52
IP: 211.xxx.109
'장관 뻥튀기'



 
'장관 뻥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외교관 경력을 주로 미국 쪽에서 쌓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에이스였다. 노무현 정권 때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조정실장, 외교부 차관보로 잘나갔다. 그러나 노 정권 마지막 1년을 다시 청와대에 불려가 안보수석을 한 게 족쇄가 되어 다음 정부에서 5년을 쉬었다. 정권이 바뀌자 대사 자리 하나 내주지 않았다. 박근혜 캠프에 들어가 절치부심 5년, 차관을 건너뛰고 바로 장관이 되어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매일 새벽 2~3시까지 직원들을 붙잡아놓고 회의를 거듭했다. 후배들은 교황을 뽑듯 끝없이 하는 회의라는 의미에서 '콘클라베'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째인 지난 13일 김용호 벨라루스 대사가 이름을 걸고 외교부 내부 통신망에 글을 띄웠다. "퇴직한 선배 외교관들이 선거판에 끼어들어… 현역으로 다시 등장"이라며 '올드보이들의 퇴행'이라고 했다. 이 글은 해외 주재 포함 외교부 직원 2200여명 중 어제까지 1500명 이상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한다. 이 글엔 '콘클라베 밀실에 갇히지 말고'라는 표현도 있었다. 윤 장관으로선 정권 교체를 실감했을 것이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월 전직 고위급 외교관 25명을 모아 '국민 아그레망'이라는 조직을 만들었다. 정권을 잡으면 이 사람들을 쓰겠다는 뜻이었다. 외교부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등의 물망에 오르내리는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독일 대사,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같은 사람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도 김 대사의 글을 보고 뜨끔했을 것이다.

▶외교부뿐 아니다. 부처를 떠난 지 10년도 넘은 사람이 경제 부처 장관으로 복귀하거나, 심지어 서기관을 끝으로 떠났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된 뒤 부총리가 된 일도 있었다. 공무원 출신 어떤 국회의원이 "가장 탐나는 것이 친정 부처의 장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 자신에게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이 되겠지만 후배들은 공무원 사회를 정치에 오염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역량 있는 퇴직 공무원들이 대선 후보를 도와 공약을 만들고 집권 구상을 가다듬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할 필요는 없다. 대통령이 자기 사람을 장·차관에 쓰는 것도 크게 뭐라 할 수 없다. 외국이라고 다를 것도 없다. 문제는 조직에서 2~3류가 대선 캠프에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몸집을 뻥튀기해 갑자기 장관으로 가는 경우다. 한두 케이스가 아니다. 그런 장관들이 공무원들을 낙담케 하고 정치에 오염시킨다. 새 정부에선 그런 '올드보이'들이 얼마나 나올지 두고 볼 일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8/2017051803578.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866 민석홍, 좌옹 '윤치호 평전' 출판기념 강연 舍廊房 2017-11-20
12865 콜레스테롤 줄여 심장 지키는 음식 komedi.com 2017-11-20
12864 "중국은 총 한 발 안 쏘고 승리했다" 조선닷컴 2017-11-20
12863 영조(英祖)와 어머니 사랑의 편지 2017-11-20
12862 외환 위기 20년 晳 翁 2017-11-20
12861 한국인이 좋아하는 명곡 바이올린 연주 이순범 2017-11-20
12860 박찬모 미국주소, 전화번호 변경 소식 박찬모 2017-11-19
12859 손가락 지압으로 건강 지키기 남궁 진 2017-11-19
12858 가을은 참 예쁘다 Newsis 2017-11-19
12857 심수관 “日에 끌려온 지 400여년… 동아일보 2017-11-18
12856 커피(Coffee) 이름의 유래 맑은샘 2017-11-18
12855 베트남 새댁 晳 翁 2017-11-18
12854 ● 인간의 몸 안에서 유전자 편집을 시도 김 주 성 2017-11-18
12853 전국 흐려져 오후에 비…밤부터 찬바람에 기온 '뚝' 연합뉴스 2017-11-17
12852 동북아시아 3국, 젓가락 다른 이유 komedi.com 2017-11-17
12851 다빈치 '살바토르 문디', 4971억원에 낙찰 Newsis 2017-11-17
12850 수능(修能) 연기 晳 翁 2017-11-17
12849 지진 대피요령, '책상 밑' 올바른 대피공간일까 kormedi.com 2017-11-16
12848 포승 묶인 김관진 장관을 보며 晳 翁 2017-11-16
12847 1900년에 상상한 2000년 세상 한겨레 2017-11-15
12846 남해는 '단풍 절정' Newsis 2017-11-15
12845 가까운 사이일수록 지켜야 할 것 이순범 2017-11-15
12844 계절이 지날 때마다 맑은샘 2017-11-15
12843 '개집 방식(doghouse approach)' 晳 翁 2017-11-15
12842 매일 시달리는 두통, '이 질환' 때문이라고? 헬스조선 2017-11-14
12841 드론 (Drone) 舍廊房 2017-11-14
12840 ● 우리 나라의 미래가 보인다 김 주 성 2017-11-14
12839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1-13
12838 탄수화물은 건강의 적? '제대로' 알고 먹자 헬스조선 2017-11-13
12837 마윈의 광군제(光棍節) 晳 翁 2017-11-13
12836 그레이스 오브 모나코 사랑의 편지 2017-11-13
12835 가을은 참 예쁘다 Newsis 2017-11-12
12834 '1500년 어둠' 견딘 기적, 신라 천마도 조선닷컴 2017-11-12
12833 ‘온천의 계절’이 돌아왔다 헬스조선 2017-11-12
12832 ● 단풍 아래서 놀다 김 주 성 2017-11-12
12831 김용진(金龍振) 회원 타계 KG 50 2017-11-11
12830 전국 곳곳 단풍으로 장관 Newsis 2017-11-11
12829 트럼프 연설의 여운 晳 翁 2017-11-11
12828    Re..Trump 대통령 연설 전문 다퇴옹 2017-11-11
12827 내나이가 어때서 (ネナイガ オッテソ)김연자 일본공연 이순범 2017-11-10
12826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7-11-10
12825 착한 채식 VS 나쁜 채식 헬스조선 2017-11-10
12824 외로움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 kormedi.com 2017-11-10
12823 은행(銀杏)이 징코가 된 까닭 조선닷컴 2017-11-10
12822 자금성의 홍문연(鴻門宴) 晳 翁 2017-11-10
12821 미 대통령 방문길에 성조기 태운 좌파들 조선닷컴 2017-11-09
12820 토끼눈 싫어... 충혈 예방법 kormedi.com 2017-11-09
12819 '무기 세일즈' 정상 외교 晳 翁 2017-11-09
12818 한미 정상회담 공동기자회견 주요내용 Newsis 2017-11-08
12817 국빈만찬 코스별 메뉴 공개 Newsis 2017-11-08
12345678910,,,2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