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9 (금) 05:52
IP: 211.xxx.109
'장관 뻥튀기'



 
'장관 뻥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외교관 경력을 주로 미국 쪽에서 쌓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에이스였다. 노무현 정권 때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조정실장, 외교부 차관보로 잘나갔다. 그러나 노 정권 마지막 1년을 다시 청와대에 불려가 안보수석을 한 게 족쇄가 되어 다음 정부에서 5년을 쉬었다. 정권이 바뀌자 대사 자리 하나 내주지 않았다. 박근혜 캠프에 들어가 절치부심 5년, 차관을 건너뛰고 바로 장관이 되어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매일 새벽 2~3시까지 직원들을 붙잡아놓고 회의를 거듭했다. 후배들은 교황을 뽑듯 끝없이 하는 회의라는 의미에서 '콘클라베'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째인 지난 13일 김용호 벨라루스 대사가 이름을 걸고 외교부 내부 통신망에 글을 띄웠다. "퇴직한 선배 외교관들이 선거판에 끼어들어… 현역으로 다시 등장"이라며 '올드보이들의 퇴행'이라고 했다. 이 글은 해외 주재 포함 외교부 직원 2200여명 중 어제까지 1500명 이상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한다. 이 글엔 '콘클라베 밀실에 갇히지 말고'라는 표현도 있었다. 윤 장관으로선 정권 교체를 실감했을 것이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월 전직 고위급 외교관 25명을 모아 '국민 아그레망'이라는 조직을 만들었다. 정권을 잡으면 이 사람들을 쓰겠다는 뜻이었다. 외교부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등의 물망에 오르내리는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독일 대사,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같은 사람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도 김 대사의 글을 보고 뜨끔했을 것이다.

▶외교부뿐 아니다. 부처를 떠난 지 10년도 넘은 사람이 경제 부처 장관으로 복귀하거나, 심지어 서기관을 끝으로 떠났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된 뒤 부총리가 된 일도 있었다. 공무원 출신 어떤 국회의원이 "가장 탐나는 것이 친정 부처의 장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 자신에게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이 되겠지만 후배들은 공무원 사회를 정치에 오염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역량 있는 퇴직 공무원들이 대선 후보를 도와 공약을 만들고 집권 구상을 가다듬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할 필요는 없다. 대통령이 자기 사람을 장·차관에 쓰는 것도 크게 뭐라 할 수 없다. 외국이라고 다를 것도 없다. 문제는 조직에서 2~3류가 대선 캠프에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몸집을 뻥튀기해 갑자기 장관으로 가는 경우다. 한두 케이스가 아니다. 그런 장관들이 공무원들을 낙담케 하고 정치에 오염시킨다. 새 정부에선 그런 '올드보이'들이 얼마나 나올지 두고 볼 일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8/2017051803578.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620 대형마트 시행착오 晳 翁 2017-09-25
12619 아름다운 초청 사랑의 편지 2017-09-25
12618 [최보식 / 해묵은 블랙리스트] 미사 옹 2017-09-24
12617 생수 종류 알고 먹자! ‘먹는 샘물’ 건강하게 먹기 맑은샘 2017-09-24
12616 고달픈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5가지 komedi.com 2017-09-24
12615 귀뚜라미 Newsis 2017-09-24
12614 ● 장수하면 행복해 질까 ? 김 주 성 2017-09-24
12613 제사는 장손이, 추석엔 성묘…퇴계도 朱子도 그렇게 생각 안 해 조선일보 2017-09-23
12612 老 人 考 老衰翁 2017-09-23
12611 일본에서 조총련에 줄을 대려 혈안이던 386 국회의원들 미사 옹 2017-09-23
12610 추석연휴 응급사고시 119로 신고하세요 Newsis 2017-09-23
12609 기침, 재채기를 할 때 손 아닌 팔꿈치 안쪽으로 막아야 fnnews.com 2017-09-23
12608 현역 대장(大將) 별건(別件) 구속 晳 翁 2017-09-23
12607 작년 사망자 역대 최다 80세 이상이 42% 달해 매일경제 2017-09-22
12606 마드리드의 '젊은 모나리자' 조선닷컴 2017-09-22
12605 일교차 큰 가을... 돌연사 주범 '부정맥' 헬스조선 2017-09-22
12604 세계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는? 인포그래픽스 2017-09-22
12603 T-50 세일즈맨의 죽음 晳 翁 2017-09-22
12602 ● 기다리게 해 놓고 김 주 성 2017-09-22
12601 YS, 美의 영변 원자로 폭격 막지 않았다면 미사 옹 2017-09-21
12600 세대간 갈등 / 단카이 세대의 퇴장과 혐로 현상 미 옹 2017-09-21
12599 가래 적고 열 없는 만성 기침… 위식도역류질환 의심 헬스조선 2017-09-21
12598 이 '댓글'과 저 '댓글' 晳 翁 2017-09-21
12597 정력을 강하게 하는 용천혈 자극 이순범 2017-09-20
12596 NASA | Earthrise: The 45th Anniversary 미사옹 2017-09-20
12595 고구려의 상징 광개토호태왕비 孤 翁 2017-09-20
12594 풍납토성 우물 속 龍王에게 지낸 제사 조선닷컴 2017-09-20
12593 가을철, 족저근막염을 주의하라는 이유는? Hidoc 2017-09-20
12592 핵(核) 대피소 晳 翁 2017-09-20
12591 함께 먹으면 毒 되는 영양제 헬스조선 2017-09-19
12590 아이들과 함께 커피를 마시는 부부 조선닷컴 2017-09-19
12589 '아흔 살 이상 200만명' 일본 晳 翁 2017-09-19
12588 경기50회 동창분들께! 고 유만형 가족 2017-09-19
12587    감사 인사 KG 50 2017-09-19
12586 동창회사무실에 모인 친구들 舍廊房 2017-09-18
12585 애창곡 트로트 모음 72곡(가사포함) 이순범 2017-09-18
12584 파울리 효과 사랑의 편지 2017-09-18
12583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헬스조선 2017-09-18
12582 가을철 꽃가루 알레르기, 감기로 오인 komedi.com 2017-09-18
12581 샘터 떠나는 샘터 晳 翁 2017-09-18
12580 ●홍 까꾸 오빠만 봐 주이소 김 주 성 2017-09-18
12579 美 SNS 하는 노인 급증 이유는? 아시아경제 2017-09-17
12578 알고먹으면 더 건강해지는 '9월 제철음식 6가지' 老衰翁 2017-09-17
12577 [한국인 / 성악가 연광철] 미사 옹 2017-09-17
12576    Re.." 그대 있음에 " ( 연광철 / 조남현옹 제공) 미 옹 2017-09-17
12575 깔끔해지려 뽑은 코털, 감기 유발한다? 헬스조선 2017-09-17
12574 추사가 밝혀낸 북한산 진흥왕 순수비 孤 翁 2017-09-17
12573 좋은 생각이 나를 젊게 한다 老翁化龍 2017-09-16
12572 무시하면 큰일 나는 통증 kormedi.com 2017-09-16
12571 사람들은 왜 변기 뚜껑을 내릴까? HiDoc 2017-09-16
12345678910,,,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