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9 (금) 05:52
IP: 211.xxx.109
'장관 뻥튀기'



 
'장관 뻥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외교관 경력을 주로 미국 쪽에서 쌓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에이스였다. 노무현 정권 때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조정실장, 외교부 차관보로 잘나갔다. 그러나 노 정권 마지막 1년을 다시 청와대에 불려가 안보수석을 한 게 족쇄가 되어 다음 정부에서 5년을 쉬었다. 정권이 바뀌자 대사 자리 하나 내주지 않았다. 박근혜 캠프에 들어가 절치부심 5년, 차관을 건너뛰고 바로 장관이 되어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매일 새벽 2~3시까지 직원들을 붙잡아놓고 회의를 거듭했다. 후배들은 교황을 뽑듯 끝없이 하는 회의라는 의미에서 '콘클라베'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째인 지난 13일 김용호 벨라루스 대사가 이름을 걸고 외교부 내부 통신망에 글을 띄웠다. "퇴직한 선배 외교관들이 선거판에 끼어들어… 현역으로 다시 등장"이라며 '올드보이들의 퇴행'이라고 했다. 이 글은 해외 주재 포함 외교부 직원 2200여명 중 어제까지 1500명 이상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한다. 이 글엔 '콘클라베 밀실에 갇히지 말고'라는 표현도 있었다. 윤 장관으로선 정권 교체를 실감했을 것이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월 전직 고위급 외교관 25명을 모아 '국민 아그레망'이라는 조직을 만들었다. 정권을 잡으면 이 사람들을 쓰겠다는 뜻이었다. 외교부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등의 물망에 오르내리는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독일 대사,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같은 사람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도 김 대사의 글을 보고 뜨끔했을 것이다.

▶외교부뿐 아니다. 부처를 떠난 지 10년도 넘은 사람이 경제 부처 장관으로 복귀하거나, 심지어 서기관을 끝으로 떠났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된 뒤 부총리가 된 일도 있었다. 공무원 출신 어떤 국회의원이 "가장 탐나는 것이 친정 부처의 장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 자신에게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이 되겠지만 후배들은 공무원 사회를 정치에 오염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역량 있는 퇴직 공무원들이 대선 후보를 도와 공약을 만들고 집권 구상을 가다듬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할 필요는 없다. 대통령이 자기 사람을 장·차관에 쓰는 것도 크게 뭐라 할 수 없다. 외국이라고 다를 것도 없다. 문제는 조직에서 2~3류가 대선 캠프에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몸집을 뻥튀기해 갑자기 장관으로 가는 경우다. 한두 케이스가 아니다. 그런 장관들이 공무원들을 낙담케 하고 정치에 오염시킨다. 새 정부에선 그런 '올드보이'들이 얼마나 나올지 두고 볼 일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8/2017051803578.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342 치매 없애는 음식, 땅콩·달걀 그리고 '이것' 헬스조선 2017-07-25
12341 유만형 군 2주기 추모행사 서울에서 어 근 2017-07-25
12340 '명예 과세'라는 말장난 晳 翁 2017-07-25
12339 [플라톤] 다섯 가지 幸福 미사 옹 2017-07-24
12338 잃어버린 세월 / Tina Kim 사랑의 편지 2017-07-24
12337 열대야에 조심해야 할 6가지 Kormedi 2017-07-23
12336 항문 자꾸 근질근질~ '항문소양증'… 빨리 없애는 법은? 헬스조선 2017-07-23
12335 현재 權力이 죽은 權力을 야비하게 짓밟는 것처럼 조선닷컴 2017-07-23
12334 [지만계영(持滿戒盈)] 미 옹 2017-07-23
12333 죽기 전 가장 후회하는 것 미사 옹 2017-07-22
12332 ● 숲속의 요정 - (4 ) 무더운 여름 나기 김 주 성 2017-07-22
12331 더위에 약해지는 면역력, 대상포진 주의 Kormedi 2017-07-21
12330 12억짜리 運 晳 翁 2017-07-21
12329 신라의 금관―황금의 나라 역사교사모임 2017-07-20
12328 신라 고분에 왜 고구려 청동 그릇이? 조선닷컴 2017-07-20
12327    壺杅塚 出土 靑銅 '廣開土大王'銘 壺杅 다퇴옹 2017-07-20
12326 공소시효(公訴時效) 晳 翁 2017-07-20
12325 ● 생물병기로 모기를 박멸 한다 김 주 성 2017-07-20
12324 스웨덴 황태자가 들어 올린 서봉총 금관 조선닷컴 2017-07-19
12323    금관을 기생의 머리에 씌운 사진 다퇴옹 2017-07-19
12322 부모가 내미는 손 그자식이 알까요 紫谷翁 2017-07-19
12321 북한 백골船 晳 翁 2017-07-19
12320 대장암, 조기 발견하면 90% 완치… 빨리 발견하려면? 헬스조선 2017-07-18
12319 Los Angeles 유호상 부인 영결식에 모인 친구들 舍廊房 2017-07-17
12318 ● 곱배기로 한 사발 올려 봅니다 김 주 성 2017-07-17
12317 정권의 재판 晳 翁 2017-07-17
12316 시계방 아들 사랑의 편지 2017-07-17
12315 불쾌지수 치솟는 밤… ‘습기와의 전쟁’ 국민일보 2017-07-16
12314 살빼기 가장 쉬운 '탄수화물' 줄이는 방법 11 이순범 2017-07-16
12313 노화하는 혈관 살리는 습관 3가지 Kormedi 2017-07-15
12312 몸에 좋은 '걷기'… 건강 효과 제대로 보려면? 헬스조선 2017-07-15
12311 ● 항생제 내성 대장균 1 김 주 성 2017-07-15
12310 조석래 회장, 51년 만에 경영 일선 퇴임 조선닷컴 2017-07-15
12309 FTA 내로남불 晳 翁 2017-07-15
12308 영국에 21조원짜리 수출 협상 중인데… 날벼락 조선일보 2017-07-15
12307 줄줄 흐르는 땀 관리하는 법 Kormedi 2017-07-14
12306 동창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7-07-14
12305 '식욕' 많아도 적어도 문제… 적절히 유지하려면? 헬스조선 2017-07-14
12304 새 것보다 오래된 것이 편할때가... 紫谷翁 2017-07-14
12303 영혼(靈魂)을 판 사람들 晳 翁 2017-07-14
12302 ● 디지털 정보를 세균에 삽입 / 재생 성공하다 김 주 성 2017-07-14
12301 올해 첫 '열대야'… 잠 쉽게 들려면 6가지 지켜야 헬스조선 2017-07-13
12300 스타트 라인에서 쓰러진 영재들 晳 翁 2017-07-13
12299 California 석재부 부인 타계소식 KG 50 2017-07-12
12298 아름다운 인연 이순범 2017-07-12
12297 용산 미 8군 기지 이전 晳 翁 2017-07-12
12296 ● 오빤 강남 스타일 김 주 성 2017-07-12
12295 Los Angeles 유호상 부인 타계 KG 50 2017-07-11
12294 날지 않는 어미 때문에… 달걀이 탁구공처럼 동그래질거라고? 그래픽스 2017-07-11
12293 졸음운전 晳 翁 2017-07-11
1234567891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