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9 (금) 05:52
IP: 211.xxx.109
'장관 뻥튀기'



 
'장관 뻥튀기'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외교관 경력을 주로 미국 쪽에서 쌓았다. 누구나 인정하는 에이스였다. 노무현 정권 때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정책조정실장, 외교부 차관보로 잘나갔다. 그러나 노 정권 마지막 1년을 다시 청와대에 불려가 안보수석을 한 게 족쇄가 되어 다음 정부에서 5년을 쉬었다. 정권이 바뀌자 대사 자리 하나 내주지 않았다. 박근혜 캠프에 들어가 절치부심 5년, 차관을 건너뛰고 바로 장관이 되어 친정에 복귀했다. 그는 매일 새벽 2~3시까지 직원들을 붙잡아놓고 회의를 거듭했다. 후배들은 교황을 뽑듯 끝없이 하는 회의라는 의미에서 '콘클라베'라 불렀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나흘째인 지난 13일 김용호 벨라루스 대사가 이름을 걸고 외교부 내부 통신망에 글을 띄웠다. "퇴직한 선배 외교관들이 선거판에 끼어들어… 현역으로 다시 등장"이라며 '올드보이들의 퇴행'이라고 했다. 이 글은 해외 주재 포함 외교부 직원 2200여명 중 어제까지 1500명 이상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모았다 한다. 이 글엔 '콘클라베 밀실에 갇히지 말고'라는 표현도 있었다. 윤 장관으로선 정권 교체를 실감했을 것이다.

▶문재인 캠프는 지난 2월 전직 고위급 외교관 25명을 모아 '국민 아그레망'이라는 조직을 만들었다. 정권을 잡으면 이 사람들을 쓰겠다는 뜻이었다. 외교부장관, 청와대 안보실장 등의 물망에 오르내리는 정의용 전 제네바 대사, 이수혁 전 독일 대사, 조병제 전 말레이시아 대사 같은 사람이 여기에 속한다. 이들도 김 대사의 글을 보고 뜨끔했을 것이다.

▶외교부뿐 아니다. 부처를 떠난 지 10년도 넘은 사람이 경제 부처 장관으로 복귀하거나, 심지어 서기관을 끝으로 떠났던 사람이 국회의원이 된 뒤 부총리가 된 일도 있었다. 공무원 출신 어떤 국회의원이 "가장 탐나는 것이 친정 부처의 장관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말하는 것도 들었다. 자신에게는 '금의환향(錦衣還鄕)'이 되겠지만 후배들은 공무원 사회를 정치에 오염시키는 것으로 받아들이기도 한다.

▶역량 있는 퇴직 공무원들이 대선 후보를 도와 공약을 만들고 집권 구상을 가다듬는 것을 무조건 나쁘다고 할 필요는 없다. 대통령이 자기 사람을 장·차관에 쓰는 것도 크게 뭐라 할 수 없다. 외국이라고 다를 것도 없다. 문제는 조직에서 2~3류가 대선 캠프에 참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몸집을 뻥튀기해 갑자기 장관으로 가는 경우다. 한두 케이스가 아니다. 그런 장관들이 공무원들을 낙담케 하고 정치에 오염시킨다. 새 정부에선 그런 '올드보이'들이 얼마나 나올지 두고 볼 일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8/201705180357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97 과거 北이 보낸 유해는 동물뼈였다 중앙일보 2018-06-25
13896 6월 26일 본관 옥상에서 (2010) – 再 고 유만형 글 2018-06-25
13895 왕비를 만드는 가문 BEST3 in 한국사 퇴 우 2018-06-25
13894 내가 겪은 6.25, 보고 듣고 겪은 일화 (재탕) 고영환 글 2018-06-25
13893 오늘은 6.25 - [영상] 전우가 남긴 한마디 閑 良 2018-06-25
13892 작은 일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 연 수 2018-06-25
13891 돌연사 직전 몸이 보내는 6가지신호 헬스닷컴 2018-06-25
13890 장기 기증 사랑의 편지 2018-06-25
13889 재무통(財務通) CEO 晳 翁 2018-06-25
13888 JP 보내는 대통령의 아들들 fnnews.com 2018-06-24
13887 성인용 커피 마작게임 乾 達 2018-06-24
13886 폭염 예보, 열사병 주의하세요 헬스조선 2018-06-24
13885 전국 대부분 폭염특보…내일 밤 제주도, 모레 전국 비 연합뉴스 2018-06-24
13884 새 보금자리 건축하는 쇠백로 Newsis 2018-06-24
13883 Number of deaths in the WW2 per country 퇴 우 2018-06-24
13882 회 심 (回心) 연 수 2018-06-23
13881 무더위를 식혀주는 아름다운 곡들 맑은샘 2018-06-23
13880 묻지도 말고 따지지도 말고... 남궁진 2018-06-23
13879 미국의 세계전략과 한반도 ​ 미사옹 2018-06-23
13878 학교운영위에 파견될 당원 晳 翁 2018-06-23
13877 60대 노인 99%가 후회하는 10가지! 퇴 우 2018-06-22
13876 우리 몸에 힘이 있듯이 마음에도 힘이 있습니다 연 수 2018-06-22
13875 혈관을 청소해 주는 음식들 이순범 2018-06-22
13874 [영상] 당신은 울고 있네요 閑 良 2018-06-22
13873 연꽃처럼 향기로운 행복한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8-06-22
13872 "사람이 개를 물었다" 晳 翁 2018-06-22
13871 하지정맥류 꼭 치료해야 할까요? Hidoc.com 2018-06-22
13870 5세기 백제의 '중국 자기' 열풍 조선닷컴 2018-06-21
13869 기회는 가면을 쓰고 나타난다 남궁진 2018-06-21
13868 산을 깎아 만드는 태양광 晳 翁 2018-06-21
13867 고혈압 예방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6-20
13866 원자력도 적폐인가, 전기차·AI·사물인터넷 어떻게 돌리나 조선닷컴 2018-06-20
13865 살짝 비우니 편한 것을 연 수 2018-06-20
13864 게임 중독은 정신질환 晳 翁 2018-06-20
13863 싱가폴에 숨긴 트럼프의 무서운 계략 미사 옹 2018-06-19
13862 '신석기 타임캡슐' 조선닷컴 2018-06-19
13861 피부 노화 방지, 설탕 대신 이것 komedi.com 2018-06-19
13860 올해 장마, 19일 제주부터 시작해 북상 Newsis 2018-06-19
13859 트럼프 '아파트 독트린' 晳 翁 2018-06-19
13858 전 세계 최고의 항공사와 공항 MSN 2018-06-18
1385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18
13856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맑은샘 2018-06-18
13855 나의 삶 연 수 2018-06-18
13854 자원봉사 사랑의 편지 2018-06-18
13853 기업 후원 먹고 크는 예술 晳 翁 2018-06-18
13852 어긋난 수신호, 비밀의 문을 열다 - 공주 공산성 퇴 우 2018-06-17
13851 끝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10가지 연 수 2018-06-17
13850 여름모기- 열나고 구토·설사 증상…고개 드는 모기감염병 news1.kr 2018-06-17
13849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6-17
13848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중앙일보 2018-06-17
1234567891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