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6 (화) 06:26
IP: 211.xxx.109
탄핵 위기 트럼프



 
탄핵 위기 트럼프  


작년 미국 대선 토론회가 '최악'의 평가를 받은 건 트럼프 후보 탓이 컸다. 음담패설이 폭로돼 궁지에 몰리자 힐러리 후보 남편 빌 클린턴의 옛 추문을 끄집어냈다. 클린턴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여성들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TV 토론에선 "나는 말로만 했는데 그는 행동으로 했다"고 했다. 토론장 관객석에 있던 남편 클린턴의 떨떠름한 표정이 화면 가득 부각됐다. 1억명이 봤다고 한다.

▶미 의회가 탄핵안을 처리한 건 지금까지 두 건이다. 1868년 장관 해임 문제로 의회와 충돌한 앤드루 존슨과 1998년 음습한 사생활이 천하에 들통난 클린턴이다. 둘 다 하원에서만 가결되고 상원에서 부결됐다. 일명 '지퍼 게이트'로 불리는 클린턴 탄핵은 막장 극이었다. 그럼에도 살아난 건 음란 행위가 헌정 질서를 망가뜨렸다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한 근본적 물음 탓이었다.

▶닉슨 대통령이 여기에 끼지 않는 건 탄핵 직전에 하야했기 때문이다. 버텼다면 확실히 탄핵됐을 것이다. 클린턴이 자신의 성행위만 '섹스'가 아니라고 믿었듯이 닉슨은 자신의 도청은 관행이라고 확신했다. 사건을 은폐하는 것, 은폐하자는 밀담(密談)을 녹음하는 것, 그 녹음을 다시 은폐하는 것도 그랬다. 이걸 밝히겠다는 특별검사를 해임한 것도 대통령의 당연한 권한이라고 봤다. 미국민은 난봉꾼보다 이런 자가 나라를 말아먹는다고 판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소문대로 역사에 어두운 듯하다. 닉슨의 특검 해임을 '토요일 밤의 대학살'이라고 한다. 토요일 밤에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만행으로 닉슨의 운명은 결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FBI 국장을 해임하자 미국인은 예상대로 닉슨을 떠올린 모양이다. '화요일 밤의 대학살'이란 이름이 붙었다. 야당은 탄핵 카드를 꺼냈다. FBI 국장은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해 트럼프 진영을 도왔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었다. 미국인들은 국장 해임을 '진실을 덮으려는 만행'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혐의는 닉슨보다 악성이다. 여기에 닉슨이 진실을 가리기 위해 저질렀던 것 같은 실책도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트럼프는 날이 갈수록 주변 충고에 불같이 화를 낸다고 한다. 합리적 측근을 적(敵)으로 돌린 닉슨과 성향도 비슷하다. 하지만 한국처럼 금방 결판이 날 가능성도 낮다. 워터게이트 사건에서 닉슨 하야까지 2년이 걸렸다. 클린턴에 대한 성추행 고소에서 탄핵까지는 4년이 걸렸다. 좌충우돌하다가 임기를 끝낼 것이라고들 한다. 그 기간 동안 트럼프의 울화통이 우리 쪽을 향해 터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5/201705150287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241 맥아더 장군 동상, 오리건주에 건립됐다 조광석 2017-06-27
12240 혼자 있을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남궁진 2017-06-27
12239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것 紫谷翁 2017-06-27
12238 황태, 북어, 코다리…명태의 '맛있는 변신' 그래픽스 2017-06-27
12237 유통 거인의 쓸쓸한 퇴장… 신격호 시대 막 내려 한국닷컴 2017-06-27
12236 백세인생 ♪ 김 주 성 2017-06-27
12235 미수, 졸수, 백수를 원한다면 남궁진 2017-06-26
12234 파락호 이야기 사랑의 편지 2017-06-26
12233 "어떤 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들 것일까 ? " 연 수 2017-06-26
12232 40000호 시대 晳 翁 2017-06-25
12231 설렁탕과 곰탕, 대체 어떻게 구분하는 걸까요? 아시아경제 2017-06-25
12230 오늘 여기에서는 조광석 2017-06-25
12229 한국전 美 참전용사 넋 기리며 3년째 헌화 미 옹 2017-06-25
12228    Re..6·25 참전용사 감사 행사, 11년째 사 옹 2017-06-25
12227 6.25, 그날도 오늘처럼 일요일이 었지 미사 옹 2017-06-25
12226    Re..전우가 남긴 한마디 미 옹 2017-06-25
12225 우리들의 비극 상기하자 한국전쟁 老翁化龍 2017-06-25
12224 South Korea Army Song 老衰翁 2017-06-25
12223 다시 돌아 보는 6. 25. .... 백 취 2017-06-24
12222 6.25 와 ' 단장의 미아리 고개' 乾 達 2017-06-24
12221 미국은 '장진호 전투'를 잊지못하는데 1 高英煥 2017-06-24
12220 커피 하루 3잔 넘으면 위험…1일 최대 섭취량은? 헬스조선 2017-06-24
12219 태양광이 원전대체가 불가능한 진실 櫻桃陵丈 2017-06-24
12218 灼熱하는 太陽 김 주 성 2017-06-24
12217    Re..작열하는태양 사진작가 2017-06-25
12216 할 수 있을 때 인생을 즐겨라 맑은샘 2017-06-23
12215 I'm gonna pray for Korea - Adahl 이순범 2017-06-23
12214 “한국 청소년, 가족여행 횟수 세계 1위”…이거 실화냐? 동아닷컴 2017-06-23
12213 이번 가뭄이 누구의 죄 때문일까? / 이화영 목사 미사옹 2017-06-23
12212 인생의 친구가 그리워 질때 老翁化龍 2017-06-23
12211 ● 구원의 여성 오드리 햅번 김 주 성 2017-06-23
12210    Re..● 구원의 여성 오드리 햅번 김 주 성 2017-06-23
12209 LNG는 비싸고 신재생은 준비 부족… 電力공급 이상 없을까 그래픽스 2017-06-22
12208 강원도 추락 북한 무인기, 출발·복귀계획 지점 Newsis 2017-06-22
12207 WHO 신임 사무총장 취임 김 주 성 2017-06-21
12206 '조용한 노래 ' 감상하시며 '하지'지내세요... 연 수 2017-06-21
12205 쏘나타 타는 장관 晳 翁 2017-06-21
12204 행복을 나누는 사람 紫谷翁 2017-06-21
12203 역사를 품은 우리나라 '토종개'… 불개, 동경이, 제주개… 조선닷컴 2017-06-21
12202 세상에서 가장 비싼 차는 54억4000만원 중앙일보 2017-06-20
12201 지나쳐도, 모자라서도 안 되는 소금은 생존이다! 인포그래픽스 2017-06-20
12200 교육도 '내로남불' 晳 翁 2017-06-20
12199 뷔페 가서 본전을 뽑을 수 있는 방법 10가지 이순범 2017-06-19
12198 뷔페 가서 절대 '먹으면 안되는' 음식 8가지 이순범 2017-06-19
12197 종소리 풍경소리 남궁진 2017-06-19
12196 12-Year-Old Singing Ventriloquist Gets 이순범 2017-06-19
12195 군송도 Newsis 2017-06-19
12194 도약의 순간 사랑의 편지 2017-06-19
12193 나뭇잎은 푸른데... Newsis 2017-06-19
12192 '국민의 뜻' 晳 翁 2017-06-19
1234567891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