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6 (화) 06:26
IP: 211.xxx.109
탄핵 위기 트럼프



 
탄핵 위기 트럼프  


작년 미국 대선 토론회가 '최악'의 평가를 받은 건 트럼프 후보 탓이 컸다. 음담패설이 폭로돼 궁지에 몰리자 힐러리 후보 남편 빌 클린턴의 옛 추문을 끄집어냈다. 클린턴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여성들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TV 토론에선 "나는 말로만 했는데 그는 행동으로 했다"고 했다. 토론장 관객석에 있던 남편 클린턴의 떨떠름한 표정이 화면 가득 부각됐다. 1억명이 봤다고 한다.

▶미 의회가 탄핵안을 처리한 건 지금까지 두 건이다. 1868년 장관 해임 문제로 의회와 충돌한 앤드루 존슨과 1998년 음습한 사생활이 천하에 들통난 클린턴이다. 둘 다 하원에서만 가결되고 상원에서 부결됐다. 일명 '지퍼 게이트'로 불리는 클린턴 탄핵은 막장 극이었다. 그럼에도 살아난 건 음란 행위가 헌정 질서를 망가뜨렸다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한 근본적 물음 탓이었다.

▶닉슨 대통령이 여기에 끼지 않는 건 탄핵 직전에 하야했기 때문이다. 버텼다면 확실히 탄핵됐을 것이다. 클린턴이 자신의 성행위만 '섹스'가 아니라고 믿었듯이 닉슨은 자신의 도청은 관행이라고 확신했다. 사건을 은폐하는 것, 은폐하자는 밀담(密談)을 녹음하는 것, 그 녹음을 다시 은폐하는 것도 그랬다. 이걸 밝히겠다는 특별검사를 해임한 것도 대통령의 당연한 권한이라고 봤다. 미국민은 난봉꾼보다 이런 자가 나라를 말아먹는다고 판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소문대로 역사에 어두운 듯하다. 닉슨의 특검 해임을 '토요일 밤의 대학살'이라고 한다. 토요일 밤에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만행으로 닉슨의 운명은 결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FBI 국장을 해임하자 미국인은 예상대로 닉슨을 떠올린 모양이다. '화요일 밤의 대학살'이란 이름이 붙었다. 야당은 탄핵 카드를 꺼냈다. FBI 국장은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해 트럼프 진영을 도왔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었다. 미국인들은 국장 해임을 '진실을 덮으려는 만행'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혐의는 닉슨보다 악성이다. 여기에 닉슨이 진실을 가리기 위해 저질렀던 것 같은 실책도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트럼프는 날이 갈수록 주변 충고에 불같이 화를 낸다고 한다. 합리적 측근을 적(敵)으로 돌린 닉슨과 성향도 비슷하다. 하지만 한국처럼 금방 결판이 날 가능성도 낮다. 워터게이트 사건에서 닉슨 하야까지 2년이 걸렸다. 클린턴에 대한 성추행 고소에서 탄핵까지는 4년이 걸렸다. 좌충우돌하다가 임기를 끝낼 것이라고들 한다. 그 기간 동안 트럼프의 울화통이 우리 쪽을 향해 터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5/201705150287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962 與中野日 晳 翁 2017-12-16
12961 오시한 (吳時漢) 동문 소식 kg 50 2017-12-16
12960 감기 걸리면 왜 ‘물’을 많이 마시라고 할까 hidoc.co.kr 2017-12-15
12959 혈당의 자연조절에 답이 있다 아시아경제 2017-12-15
12958 儀典을 무기 삼는 외교 晳 翁 2017-12-15
12957 ● 야 이 문딩이 홍가넘아 ... ! 1 김 주 성 2017-12-15
12956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2-14
12955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 紫谷翁 2017-12-14
12954 최강 한파 엄습...낮에도 체감 -10℃추위 Newsis 2017-12-13
12953 '한반도 청동기시대'의 존재 증명한 송국리 銅劍 조선닷컴 2017-12-13
12952 "반말 그만 하세요" 晳 翁 2017-12-13
12951 2017년도 송년모임 52명 참석 사진 21장 舍廊房 2017-12-12
12950 "그냥 물 내리지 마세요", 대변으로 확인하는 건강상태 헬스조선 2017-12-12
12949 올드 랭 사인 (Auld Lang Syne) 사랑의 편지 2017-12-12
12948 政爭 드라마 같은 방송 晳 翁 2017-12-12
12947 ● 제주해녀들 뉴욕을 가다 김 주 성 2017-12-12
12946 경기고 50회 동창회 송년모임의 표정 (2017.12.11.) 연 수 2017-12-11
12945 타임지 선정 '2017 영향력 있는 10대'에 이름 올린 韓人 다퇴옹 2017-12-10
12944 ● 악마는 예쁜 모습으로 닥아 온다 김 주 성 2017-12-10
12943 플리바게닝(Plea Bargaining) 晳 翁 2017-12-09
12942    Re..플리바게닝(Plea Bargaining) 조광석 2017-12-13
12941 친구는 나의 스승 이다 이순범 2017-12-09
12940 식후 바로 커피 마시는 습관, 만성 피로 위험 fnnews.com 2017-12-07
12939 서해 앞바다 中 군함 晳 翁 2017-12-07
12938 겨울 되면 기승 ‘노로바이러스’ 주의보 국민일보 2017-12-05
12937    Re.. ● 노로바이러스의 정체 김 주 성 2017-12-05
12936 어느 묵념 晳 翁 2017-12-05
12935 숫자 없는 손목시계, 28년만에 특허권 조선닷컴 2017-12-04
12934 ana yang gazillion bubble show 이순범 2017-12-04
12933 노력 없는 대가 사랑의 편지 2017-12-04
12932 술, 커피 섞어 마시면 안 되는 이유 komedi.com 2017-12-04
12931 '新 事大'? 晳 翁 2017-12-04
12930 따스한 마음 Newsis 2017-12-03
12929 없으면 없는 대로 이순범 2017-12-03
12928 서울시니어스 고창타워에 온지 꼭 한달 안창식 2017-12-03
12927 가보고 싶다...2018년 인기 여행지 TOP 10 Newsis 2017-12-02
12926    Re.. 외국인의 2018년 인기 여행지 TOP 10 다퇴옹 2017-12-02
12925 '천만 년 신비'도 못 피한 온난화…둘로 쪼개진 칠레 그레이 빙하.. Newsis 2017-12-02
12924 "10초만 따라하세요", 腸(장)이 건강해지는 운동법 헬스조선 2017-12-02
12923 국민소득 3만달러 晳 翁 2017-12-02
12922    Re.. 국민 소득 3만 달러! 다퇴옹 2017-12-02
12921 ● 아니 이럴 수가 . . . 김 주 성 2017-12-02
12920    Re..● 아니 이럴 수가 . . . 김 주 성 2017-12-06
12919 일금회 모임사진 석장 舍廊房 2017-12-01
12918 내 멋진 친구에게 이순범 2017-12-01
12917 갑작스러운 추위, 심뇌혈관 질환 발병 위험 높인다 헬스조선 2017-12-01
12916 또 다른 '수요 집회' 400회 晳 翁 2017-12-01
12915 럭셔리한 연말을 위한 파리 최고의 호텔 론리플래닛 2017-11-30
12914 어지럼증 환자 급증…빈혈 탓 아닌 뇌졸중 전조증상일 수도 헬스조선 2017-11-30
12913 단체 초상화로 돈방석 앉은 렘브란트 맑은샘 2017-11-30
12345678910,,,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