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6 (화) 06:26
IP: 211.xxx.109
탄핵 위기 트럼프



 
탄핵 위기 트럼프  


작년 미국 대선 토론회가 '최악'의 평가를 받은 건 트럼프 후보 탓이 컸다. 음담패설이 폭로돼 궁지에 몰리자 힐러리 후보 남편 빌 클린턴의 옛 추문을 끄집어냈다. 클린턴에게 성폭행당했다는 여성들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TV 토론에선 "나는 말로만 했는데 그는 행동으로 했다"고 했다. 토론장 관객석에 있던 남편 클린턴의 떨떠름한 표정이 화면 가득 부각됐다. 1억명이 봤다고 한다.

▶미 의회가 탄핵안을 처리한 건 지금까지 두 건이다. 1868년 장관 해임 문제로 의회와 충돌한 앤드루 존슨과 1998년 음습한 사생활이 천하에 들통난 클린턴이다. 둘 다 하원에서만 가결되고 상원에서 부결됐다. 일명 '지퍼 게이트'로 불리는 클린턴 탄핵은 막장 극이었다. 그럼에도 살아난 건 음란 행위가 헌정 질서를 망가뜨렸다고 볼 수 있는가에 대한 근본적 물음 탓이었다.

▶닉슨 대통령이 여기에 끼지 않는 건 탄핵 직전에 하야했기 때문이다. 버텼다면 확실히 탄핵됐을 것이다. 클린턴이 자신의 성행위만 '섹스'가 아니라고 믿었듯이 닉슨은 자신의 도청은 관행이라고 확신했다. 사건을 은폐하는 것, 은폐하자는 밀담(密談)을 녹음하는 것, 그 녹음을 다시 은폐하는 것도 그랬다. 이걸 밝히겠다는 특별검사를 해임한 것도 대통령의 당연한 권한이라고 봤다. 미국민은 난봉꾼보다 이런 자가 나라를 말아먹는다고 판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소문대로 역사에 어두운 듯하다. 닉슨의 특검 해임을 '토요일 밤의 대학살'이라고 한다. 토요일 밤에 일어났기 때문이다. 이 만행으로 닉슨의 운명은 결정됐다. 트럼프 대통령이 FBI 국장을 해임하자 미국인은 예상대로 닉슨을 떠올린 모양이다. '화요일 밤의 대학살'이란 이름이 붙었다. 야당은 탄핵 카드를 꺼냈다. FBI 국장은 러시아가 미 대선에 개입해 트럼프 진영을 도왔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었다. 미국인들은 국장 해임을 '진실을 덮으려는 만행'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혐의는 닉슨보다 악성이다. 여기에 닉슨이 진실을 가리기 위해 저질렀던 것 같은 실책도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 트럼프는 날이 갈수록 주변 충고에 불같이 화를 낸다고 한다. 합리적 측근을 적(敵)으로 돌린 닉슨과 성향도 비슷하다. 하지만 한국처럼 금방 결판이 날 가능성도 낮다. 워터게이트 사건에서 닉슨 하야까지 2년이 걸렸다. 클린턴에 대한 성추행 고소에서 탄핵까지는 4년이 걸렸다. 좌충우돌하다가 임기를 끝낼 것이라고들 한다. 그 기간 동안 트럼프의 울화통이 우리 쪽을 향해 터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5/201705150287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735 일시 귀국한 LA 최선명과 함께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20
12734 한 달 이상 가는 감기, 그런 감기는 없지만? Hidoc.co.kr 2017-10-20
12733 緣故 사회 晳 翁 2017-10-20
12732 ● 이 풍진 세상을 가다 김주성 2017-10-20
12731 서울 ADEX 2017에 전시된 F-22, F-35A 스텔스 전투기 조선미디어 2017-10-19
12730 산행 중 극심한 다리 저림, 통증 생기면 '이 질환' 의심 헬스조선 2017-10-19
12729 소름 돋는 알파고 진화 晳 翁 2017-10-19
12728 스위스 리펠제 호수 Newsis 2017-10-18
12727 삼월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18
12726 朴시장의 교통방송 晳 翁 2017-10-18
12725 가을철 건조한 눈, 인공눈물 효과 헬스조선 2017-10-18
12724 지난 500년간 우리 역사상 가장 불행했던 이들은 누구였을까? 이순범 2017-10-18
12723 ● 수명 연장 가능성이 보인다 1 김주성 2017-10-18
12722 국빈방문, 공식방문과 뭐가 다를까? 아시아경제 2017-10-17
12721 발 건강? 신장 질환 징후 komedi.com 2017-10-17
12720 따뜻한 차 어때요? 물 대신 먹는 ‘둥굴레차’ 효능 Hidoc.co.kr 2017-10-17
12719 오스트리아 31세 총리 晳 翁 2017-10-17
12718 백일홍 사랑의 편지 2017-10-17
12717 ● 오빠 나하고 단풍구경 가요 김주성 2017-10-16
12716 경기시니어앙상블 제24회 정기 연주회 KG 50 2017-10-16
12715 정진세 동문 모친별세 KG 50 2017-10-16
12714    Re..정진세 동문 모친별세 연 수 2017-10-17
12713 일체형 폰이 먹통이 되었을 때 해결법 다퇴옹 2017-10-16
12712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를 아시나요 老翁化龍 2017-10-16
12711 옥스브리지 입시 晳 翁 2017-10-16
12710 녹차 폴리페놀, 알츠하이머병 예방 Kormedi.com 2017-10-15
12709 고슴도치의 사랑 Newsis 2017-10-15
12708 불편한 목에 가래 낀 느낌, 가래 없애는 방법 Hidoc.co.kr 2017-10-14
12707 매일 마시는 커피, 毒 안 되게 하려면? 헬스조선 2017-10-14
12706 가을은 남자의 계절? 조선닷컴 2017-10-14
12705 '설마'와 '대충'의 타워크레인 晳 翁 2017-10-14
12704 ● 이게 무슨 짓입니까 ? 김주성 2017-10-14
12703 노년의 체취, 노인 냄새 없애는 방법 Hidoc.com 2017-10-13
12702 치매 위험 알리는 징후 5가지 Kormedi.com 2017-10-13
12701 고교마다 賞 홍수 晳 翁 2017-10-13
12700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10-12
12699 롯데월드몰∙타워 누적 방문객 1억명 돌파 Newsis 2017-10-12
12698 컨디션 회복에 좋은 과일-채소 Kormedi.com 2017-10-12
12697 사라지는 장난감 晳 翁 2017-10-12
12696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 - 패티 김 去老翁 2017-10-11
12695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이순범 2017-10-11
12694 ● 전염병 관리에 자신이 생겼다고 ? 김주성 2017-10-11
12693 [만약에..] 윤 백영 2017-10-11
12692 매듭이 있다면 풀고 가세요 紫谷翁 2017-10-11
12691 전란 피해 땅속에 묻었던 보물들 조선닷컴 2017-10-11
12690 '가을의 상징' 은행나무, 알고보니 사랑꾼! 인포그래픽스 2017-10-11
12689 바나나의 두 얼굴 헬스조선 2017-10-10
12688 수컷들의 자랑질 閑 良 2017-10-10
12687 스마트폰, 절대 화장실에 들고가지 말아야 서울신문 2017-10-10
12686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은 언제쯤 공개될까 경향신문 2017-10-10
12345678910,,,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