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3 (토) 07:16
IP: 211.xxx.109
내가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로맨스?  


대학교수의 정치 참여에 대한 비판은 오래됐다. 선거 때마다 있던 비판을 대학 사회의 본격 쟁점으로 끌어올린 글이 있다. 서울대 신문에 실린 '교수와 정치-지켜야 할 금도(2004년)' '출마 교수의 휴·복직에 대한 내규가 필요하다(2008년)' 두 편이다. '교수도 정치할 수 있지만 원칙이 있다'고 했다. 원칙에 어긋나는 사례로 '시민운동을 하다 공천받는 경우' '연구를 방치한 채 정치권과 관계하다 출마하는 경우' 등을 들었다.

▶두 편 다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가 썼다. 2008년엔 논설로 멈추지 않았다. 동료 교수들과 '폴리페서(정치 교수) 윤리 규정' 건의문을 만들어 학교에 제출했다. 발단이 된 사례가 악성이었다. 한 교수가 육아휴직을 신청하고 출마했다가 낙선하자 복직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그 교수를 향해 "정치를 위해 학교와 학생을 버렸다"고 했다.

▶건의문엔 특이한 점이 있다. 선거에 나가는 선출직 공무원만 겨냥했다. 임명직을 뺀 이유에 대해 "대법관, 국제기구 고위직은 전공 적합성이 있고 한국 대학의 국제 위상을 높일 수 있어 법이 허용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 행정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도 했다. '폴리페서' 논란의 핵심인 장관이나 청와대 비서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물론 민정수석 자리도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2004년 글에선 이런 구절이 눈에 띈다. '교수가 당선되면 4년 동안 대학을 떠나 있게 되는데, 해당 교수가 사직하지 않으면 그 기간 동안 새로 교수를 충원할 수 없게 된다.' 2008년엔 "교수 1명이 (4년 동안)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 교수 4명이 1년간의 안식년을 반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과 동료 교수가 짊어져야 할 이런 부담은 임명직이건 선출직이건 다르지 않다. 조 수석은 지금 교수로선 안식년이다. 민정수석에 임명되자 "규정대로 휴직 발령이 나면 따르겠다"고 했다.

▶그는 2010년 책 서문에서 '정치인이 되고자 한다면 가진 모든 것을 버리고 대중 속으로 뛰어들어야 한다'고 썼다. '최전방에서 육박전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어제 트위터엔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육박전 각오를 밝혔다. 검찰 출신이 아닌 조 교수는 검찰 개혁에 적격일 수 있다. 다만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했던 잣대에 자신이 문제가 된 경우엔 '맞으며 간다'는 식의 동문서답이 아니라 좀 더 솔직한 심정을 밝히는 게 좋겠다. '남이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불륜'이어야 공직자의 자세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2/201705120327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138 '외교 巨人' 브레진스키 晳 翁 2017-05-29
12137 공존(共存) 김 주 성 2017-05-29
12136 ◈ 2017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7-05-28
12135 "그리운 바다 성산포"중에서... 연 수 2017-05-28
12134 힘과 용기의 차이 / 황현식 미 옹 2017-05-28
12133 정치가 왜소해졌다, 고 미사 옹 2017-05-28
12132 떠나가는 배 Newsis 2017-05-28
12131 행복하게 만드는 파란하늘… Newsis 2017-05-28
12130 " 헤여지는 연습을 하며 사세 ".... 백 취 2017-05-27
12129 '남자 마음 설명서' 晳 翁 2017-05-27
12128 " 맑음회" 이야기...(동영상) 연 수 2017-05-26
12127 여의도 맑음회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05-26
12126 ‘태고의 신비’ 강릉 바다부채길 개방 Newsis 2017-05-26
12125 4월말 현재 5172만2903명…노인, 아동인구 추월 Newsis 2017-05-26
12124 소고기 대신 귀뚜라미 구워먹으면… 지구를 살릴 수 있다? 조선닷컴 2017-05-26
12123 다음은 AI끼리 對局 晳 翁 2017-05-26
12122    알파고(Alpha Go) 또 완승…커제 처참한 패배 Newsis 2017-05-26
12121 세상에서 가장 낮은 사람 1 김 주 성 2017-05-26
12120    Re.. ● ● 베푸는 사람이 복을 받더라 ● ● 김 주 성 2017-05-28
12119 인연의 우체통 紫谷翁 2017-05-25
12118 미 군사매체, '2차 한국전쟁 시나리오' 제시 Newsis 2017-05-25
12117    북한분할점령지도 다퇴옹 2017-05-25
12116 옛 추억에 잠겨 맑은샘 2017-05-25
12115 경동맥 혈관벽 두께, 1㎜ 넘으면 뇌졸중 위험 5.5배 헬스조선 2017-05-25
12114 "한국 선수 같지 않다" 晳 翁 2017-05-25
12113 E-mail 해킹 민석홍 2017-05-24
12112 [해수온도 1도 상승이 몰고온 대재앙] 미사 옹 2017-05-24
12111 석홍 형으로부터 온 email 김현우 2017-05-24
12110 이게 믿을만한 본인의 소리인지 윤 백영 2017-05-24
12109    Re.. Neigerian Letter Scam 일세 다퇴옹 2017-05-24
12108 날 더운데 '콜록콜록'… 봄·여름 감기 예방법은? 헬스조선 2017-05-24
12107 어제 서초동 풍경, 봉하마을 풍경 晳 翁 2017-05-24
12106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으로 News 2017-05-24
12105 고양이도 데모 한다 김주성 2017-05-24
12104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 공개 Newsis 2017-05-22
12103 '서울로 7017' - 서울역 고가 자연쉼터 Newsis 2017-05-22
12102 손흥민, 16/17시즌 EPL 공식랭킹 15위로 마무리 스포탈코리아 2017-05-22
12101 두 장의 특사 사진 晳 翁 2017-05-22
12100 방향 사랑의 편지 2017-05-22
12099 뽀뽀 해 줘요 1 김주성 2017-05-21
12098 1246억원에 팔린 바스키아의 '무제' Newsis 2017-05-20
12097 봄의 향기 맑은샘 2017-05-20
12096 당신도울고 있나요 / 김란영 이순범 2017-05-20
12095 " 기 도 문 " 연 수 2017-05-20
12094 앞으로 가는가, 뒤로 가는가 晳 翁 2017-05-20
12093 Elevator to Top of the One World Trade C 조세원 2017-05-19
12092 세계의 하이테크 - 프랑스 미요 대교 (Viaduc de Millau) 미사옹 2017-05-19
12091 '21호골' 손흥민 "정말로 내가 자랑스럽다" mk news 2017-05-19
12090 '장관 뻥튀기' 晳 翁 2017-05-19
12089 잦은 설사와 복통, 나도 혹시 궤양성 대장염? MEDI - 건강 2017-05-18
1234567891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