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3 (토) 07:16
IP: 211.xxx.109
내가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로맨스?  


대학교수의 정치 참여에 대한 비판은 오래됐다. 선거 때마다 있던 비판을 대학 사회의 본격 쟁점으로 끌어올린 글이 있다. 서울대 신문에 실린 '교수와 정치-지켜야 할 금도(2004년)' '출마 교수의 휴·복직에 대한 내규가 필요하다(2008년)' 두 편이다. '교수도 정치할 수 있지만 원칙이 있다'고 했다. 원칙에 어긋나는 사례로 '시민운동을 하다 공천받는 경우' '연구를 방치한 채 정치권과 관계하다 출마하는 경우' 등을 들었다.

▶두 편 다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가 썼다. 2008년엔 논설로 멈추지 않았다. 동료 교수들과 '폴리페서(정치 교수) 윤리 규정' 건의문을 만들어 학교에 제출했다. 발단이 된 사례가 악성이었다. 한 교수가 육아휴직을 신청하고 출마했다가 낙선하자 복직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그 교수를 향해 "정치를 위해 학교와 학생을 버렸다"고 했다.

▶건의문엔 특이한 점이 있다. 선거에 나가는 선출직 공무원만 겨냥했다. 임명직을 뺀 이유에 대해 "대법관, 국제기구 고위직은 전공 적합성이 있고 한국 대학의 국제 위상을 높일 수 있어 법이 허용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 행정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도 했다. '폴리페서' 논란의 핵심인 장관이나 청와대 비서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물론 민정수석 자리도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2004년 글에선 이런 구절이 눈에 띈다. '교수가 당선되면 4년 동안 대학을 떠나 있게 되는데, 해당 교수가 사직하지 않으면 그 기간 동안 새로 교수를 충원할 수 없게 된다.' 2008년엔 "교수 1명이 (4년 동안)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 교수 4명이 1년간의 안식년을 반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과 동료 교수가 짊어져야 할 이런 부담은 임명직이건 선출직이건 다르지 않다. 조 수석은 지금 교수로선 안식년이다. 민정수석에 임명되자 "규정대로 휴직 발령이 나면 따르겠다"고 했다.

▶그는 2010년 책 서문에서 '정치인이 되고자 한다면 가진 모든 것을 버리고 대중 속으로 뛰어들어야 한다'고 썼다. '최전방에서 육박전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어제 트위터엔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육박전 각오를 밝혔다. 검찰 출신이 아닌 조 교수는 검찰 개혁에 적격일 수 있다. 다만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했던 잣대에 자신이 문제가 된 경우엔 '맞으며 간다'는 식의 동문서답이 아니라 좀 더 솔직한 심정을 밝히는 게 좋겠다. '남이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불륜'이어야 공직자의 자세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2/201705120327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620 대형마트 시행착오 晳 翁 2017-09-25
12619 아름다운 초청 사랑의 편지 2017-09-25
12618 [최보식 / 해묵은 블랙리스트] 미사 옹 2017-09-24
12617 생수 종류 알고 먹자! ‘먹는 샘물’ 건강하게 먹기 맑은샘 2017-09-24
12616 고달픈 하루의 피로를 풀어주는 5가지 komedi.com 2017-09-24
12615 귀뚜라미 Newsis 2017-09-24
12614 ● 장수하면 행복해 질까 ? 김 주 성 2017-09-24
12613 제사는 장손이, 추석엔 성묘…퇴계도 朱子도 그렇게 생각 안 해 조선일보 2017-09-23
12612 老 人 考 老衰翁 2017-09-23
12611 일본에서 조총련에 줄을 대려 혈안이던 386 국회의원들 미사 옹 2017-09-23
12610 추석연휴 응급사고시 119로 신고하세요 Newsis 2017-09-23
12609 기침, 재채기를 할 때 손 아닌 팔꿈치 안쪽으로 막아야 fnnews.com 2017-09-23
12608 현역 대장(大將) 별건(別件) 구속 晳 翁 2017-09-23
12607 작년 사망자 역대 최다 80세 이상이 42% 달해 매일경제 2017-09-22
12606 마드리드의 '젊은 모나리자' 조선닷컴 2017-09-22
12605 일교차 큰 가을... 돌연사 주범 '부정맥' 헬스조선 2017-09-22
12604 세계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나라는? 인포그래픽스 2017-09-22
12603 T-50 세일즈맨의 죽음 晳 翁 2017-09-22
12602 ● 기다리게 해 놓고 김 주 성 2017-09-22
12601 YS, 美의 영변 원자로 폭격 막지 않았다면 미사 옹 2017-09-21
12600 세대간 갈등 / 단카이 세대의 퇴장과 혐로 현상 미 옹 2017-09-21
12599 가래 적고 열 없는 만성 기침… 위식도역류질환 의심 헬스조선 2017-09-21
12598 이 '댓글'과 저 '댓글' 晳 翁 2017-09-21
12597 정력을 강하게 하는 용천혈 자극 이순범 2017-09-20
12596 NASA | Earthrise: The 45th Anniversary 미사옹 2017-09-20
12595 고구려의 상징 광개토호태왕비 孤 翁 2017-09-20
12594 풍납토성 우물 속 龍王에게 지낸 제사 조선닷컴 2017-09-20
12593 가을철, 족저근막염을 주의하라는 이유는? Hidoc 2017-09-20
12592 핵(核) 대피소 晳 翁 2017-09-20
12591 함께 먹으면 毒 되는 영양제 헬스조선 2017-09-19
12590 아이들과 함께 커피를 마시는 부부 조선닷컴 2017-09-19
12589 '아흔 살 이상 200만명' 일본 晳 翁 2017-09-19
12588 경기50회 동창분들께! 고 유만형 가족 2017-09-19
12587    감사 인사 KG 50 2017-09-19
12586 동창회사무실에 모인 친구들 舍廊房 2017-09-18
12585 애창곡 트로트 모음 72곡(가사포함) 이순범 2017-09-18
12584 파울리 효과 사랑의 편지 2017-09-18
12583 무심코 버린 과일 껍질에 영양소 듬뿍 헬스조선 2017-09-18
12582 가을철 꽃가루 알레르기, 감기로 오인 komedi.com 2017-09-18
12581 샘터 떠나는 샘터 晳 翁 2017-09-18
12580 ●홍 까꾸 오빠만 봐 주이소 김 주 성 2017-09-18
12579 美 SNS 하는 노인 급증 이유는? 아시아경제 2017-09-17
12578 알고먹으면 더 건강해지는 '9월 제철음식 6가지' 老衰翁 2017-09-17
12577 [한국인 / 성악가 연광철] 미사 옹 2017-09-17
12576    Re.." 그대 있음에 " ( 연광철 / 조남현옹 제공) 미 옹 2017-09-17
12575 깔끔해지려 뽑은 코털, 감기 유발한다? 헬스조선 2017-09-17
12574 추사가 밝혀낸 북한산 진흥왕 순수비 孤 翁 2017-09-17
12573 좋은 생각이 나를 젊게 한다 老翁化龍 2017-09-16
12572 무시하면 큰일 나는 통증 kormedi.com 2017-09-16
12571 사람들은 왜 변기 뚜껑을 내릴까? HiDoc 2017-09-16
12345678910,,,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