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3 (토) 07:16
IP: 211.xxx.109
내가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로맨스?  


대학교수의 정치 참여에 대한 비판은 오래됐다. 선거 때마다 있던 비판을 대학 사회의 본격 쟁점으로 끌어올린 글이 있다. 서울대 신문에 실린 '교수와 정치-지켜야 할 금도(2004년)' '출마 교수의 휴·복직에 대한 내규가 필요하다(2008년)' 두 편이다. '교수도 정치할 수 있지만 원칙이 있다'고 했다. 원칙에 어긋나는 사례로 '시민운동을 하다 공천받는 경우' '연구를 방치한 채 정치권과 관계하다 출마하는 경우' 등을 들었다.

▶두 편 다 조국 당시 서울대 교수가 썼다. 2008년엔 논설로 멈추지 않았다. 동료 교수들과 '폴리페서(정치 교수) 윤리 규정' 건의문을 만들어 학교에 제출했다. 발단이 된 사례가 악성이었다. 한 교수가 육아휴직을 신청하고 출마했다가 낙선하자 복직하려 했기 때문이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그 교수를 향해 "정치를 위해 학교와 학생을 버렸다"고 했다.

▶건의문엔 특이한 점이 있다. 선거에 나가는 선출직 공무원만 겨냥했다. 임명직을 뺀 이유에 대해 "대법관, 국제기구 고위직은 전공 적합성이 있고 한국 대학의 국제 위상을 높일 수 있어 법이 허용하고 있다"고 했다. "선거운동을 하지 않기 때문에 학교 행정에 큰 지장을 주지 않는다"고도 했다. '폴리페서' 논란의 핵심인 장관이나 청와대 비서에 대해선 말하지 않았다. 물론 민정수석 자리도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2004년 글에선 이런 구절이 눈에 띈다. '교수가 당선되면 4년 동안 대학을 떠나 있게 되는데, 해당 교수가 사직하지 않으면 그 기간 동안 새로 교수를 충원할 수 없게 된다.' 2008년엔 "교수 1명이 (4년 동안)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 교수 4명이 1년간의 안식년을 반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생과 동료 교수가 짊어져야 할 이런 부담은 임명직이건 선출직이건 다르지 않다. 조 수석은 지금 교수로선 안식년이다. 민정수석에 임명되자 "규정대로 휴직 발령이 나면 따르겠다"고 했다.

▶그는 2010년 책 서문에서 '정치인이 되고자 한다면 가진 모든 것을 버리고 대중 속으로 뛰어들어야 한다'고 썼다. '최전방에서 육박전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어제 트위터엔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육박전 각오를 밝혔다. 검찰 출신이 아닌 조 교수는 검찰 개혁에 적격일 수 있다. 다만 다른 사람들에게 요구했던 잣대에 자신이 문제가 된 경우엔 '맞으며 간다'는 식의 동문서답이 아니라 좀 더 솔직한 심정을 밝히는 게 좋겠다. '남이 하면 로맨스, 내가 하면 불륜'이어야 공직자의 자세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2/201705120327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603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老老翁 2018-04-21
13602 대장암의 씨앗 '대장용종' 자꾸 생기는 이유 kormedi.com 2018-04-21
13601 '갑질' 부부 合作 晳 翁 2018-04-21
13600 사잇길에서 연 수 2018-04-21
13599 ‘안락사 캡슐’ 등장…“죽기 원할 때 죽음을 제공하는 기계” Newsis 2018-04-20
13598 정의당 '100% 명중률' 晳 翁 2018-04-19
13597 피부암 일으키는 뜻밖의 원인 komedi.com 2018-04-19
13596 세가지 은혜 연 수 2018-04-19
13595 경음악모음 - 밤하늘의멜로디 퇴 우 2018-04-18
13594 변비해결 뚝! 퇴 우 2018-04-18
13593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8-04-18
13592 여배우 최은희 晳 翁 2018-04-18
13591 천안서 찾은 '잃어버린 고리' 馬韓 조선닷컴 2018-04-18
13590 한국 최고가수 36인 - 여자가수 편 맑은샘 2018-04-17
13589 지긋지긋한 변비, 나도 모르는 습관이 악순환 유발 헬스조선 2018-04-17
13588 황제를 감동시킨 리스트 연 수 2018-04-17
13587 '깨끗한 얼굴 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 했던 ×들' 晳 翁 2018-04-17
13586 우리가 몰랐던 목성의 ‘진짜 얼굴’… NASA 공개한 새 사진 Newsis 2018-04-17
13585 매운맛이 가져다 주는 3가지 건강 효과 헬스조선 2018-04-16
13584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4-16
13583 봄이 오면... Newsis 2018-04-16
13582 한국 최고 가수 36인 - 남자가수 편 맑은샘 2018-04-16
13581 서울 삼성동 현대차신사옥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승인 Newsis 2018-04-16
13580 춘풍추상 (春風秋霜) 사랑의 편지 2018-04-16
13579 이런 '댓글 공화국' 또 있나 晳 翁 2018-04-16
13578 三食, 三樂, 三禮, 六不問, 9 다짐 老衰翁 2018-04-15
13577 이것이 바로 삶입니다 연 수 2018-04-14
13576 의외의 입 냄새 원인, 고혈압약·당뇨병… 왜 냄새날까? 헬스조선 2018-04-14
13575 사드 시위의 '인간 방패' 晳 翁 2018-04-14
13574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8-04-13
13573 '닭 모양 세계지도' 속 한국 위치 참 애매하네 퇴 우 2018-04-13
13572 인간관계 연 수 2018-04-13
13571 고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4-13
13570 장관 하기 쉬운 나라 晳 翁 2018-04-13
13569 이목회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4-12
13568 日 희토류 대박...해저에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매장 확인 Newsis 2018-04-12
13567 내가 이런 사람이 되었으면 연 수 2018-04-12
13566 설탕보다 더 나쁜 액상과당, 어디 많이 들었을까? 헬스조선 2018-04-12
13565 [동서남북] '야당 福' 있던 대통령 조선닷컴 2018-04-12
13564 통일부 헛발질 晳 翁 2018-04-12
13563 트로트 대잔치 - K-POP Stars 옛노래 합창 모음 이순범 2018-04-11
13562 아름다운 피아노 선율에 - 클래식모음 맑은샘 2018-04-11
13561 권력의 단물은 다 받아먹는 참여연대 조선닷컴 2018-04-11
13560 우리의 얼굴에 웃음이 .... 연 수 2018-04-11
13559 ◈ 京畿50回 2018年度 定期總會 案內 KG 50 2018-04-11
13558 혈관 갑자기 '빵' 터지는 동맥류, 알고 계세요? 헬스조선 2018-04-11
13557 '무술옥사'(戊戌獄事) 晳 翁 2018-04-11
13556 나이로 살기보다는 생각으로 살아라 老翁化龍 2018-04-10
13555 나이 들수록 고기 더 챙겨 먹어야 하는 까닭 헬스조선 2018-04-10
13554 개미 vs 공매도 晳 翁 2018-04-10
12345678910,,,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