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2 (금) 05:29
IP: 211.xxx.109
"그 아이를 한 번만 다시 안아봤으면…"



 
"그 아이를 한 번만 다시 안아봤으면…"  


사회부 기자 시절이던 1999년 6월 30일 새벽 사건 담당 데스크로부터 화급한 전화를 받았다. 당장 경기도 화성으로 가라는 것이었다. 어린이 수련원 화재였다. 사고는 한밤중에 났다. 컨테이너로 만든 수련 시설에 불이 나 유치원생 19명과 교사 4명이 숨졌다. 특히 문이 열리지 않은 방 한 곳에서 아이들이 많이 희생됐다. "선생님 살려주세요." 아이들이 벽을 긁으며 울었다고 한 목격자가 증언했다. 지금 되돌아봐도 악몽인 씨랜드 화재 사고다.

▶현장을 찾은 가족들은 말을 잇지 못했다. "우리 애 머리띠야!" 한 엄마가 털썩 주저앉았다. 그 옆으로 머리카락 한 뭉텅이가 보였다. "열기를 견디지 못해 아이가 쥐어뜯은 것 같다"고 경찰관이 말했다. 아이들은 상상할 수도 없는 공포 속에서 죽음을 맞았을 것이다. 그 후로도 해병대 캠프, 세월호 침몰 등의 사고로 아이들이 희생되는 사고는 끊이지 않았다.

▶그래도 통계로 보면 우리 사회의 안전도는 조금씩 나아져 왔다.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가 1990년 1537명에서 2000년 518명, 작년 71명까지 줄었다. 지난해 세이브더칠드런(Save the Children)에서 발표한 G20 어린이 안전 순위에서 한국은 9위였다. 영국·독일·일본이 상위권이었고 미국이 10위, 중국이 13위였다.

▶지난 9일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시(市) 터널에서 통학 버스 화재로 한국과 중국 유치원생 11명이 희생됐다. 대선에 묻혔지만 너무 가슴이 아프다. 세 살짜리 어느 아이는 아빠에게 "유치원 차가 너무 뜨거워"라고 말한 적이 두 번 있었다고 한다. 뭔가 예감이 있었던 것일까. 그 아빠는 '아이를 한 번만 다시 안아볼 수 있었으면 소원이 없겠다'고 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에서 "한국인 유치원생 사고를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지방정부에 잘 처리하라고 전했다"고 했다.

▶차에서 불이 나기 시작했을 때 터널을 지나던 차량에 탔던 시민들이 버스 창문을 깨 탈출을 도와주었다면 어땠을까. 중국에선 교통사고 희생자가 나와도 못 본 척 지나치는 일이 심심찮게 일어난다. 2011년 10월 중국 남쪽 도시 포산에서는 두 살짜리 아이가 승합차에 치여 쓰러졌는데 6분 동안 17명이 아이를 보고도 그냥 지나쳐 결국 아이가 숨진 일이 있었다. 유치원과 어린이집, 학원 통학 차량이 국내 30만대다. 통학 버스에 아이들 탈출이 용이하도록 비상문을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규정이 2~3년 뒤에나 시행된다고 한다. 더 서둘러야 한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11/201705110337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41 삼월회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8-05-21
13740 고혈압 기준, 미국은 낮췄지만 한국 140/90 유지 중앙일보 2018-05-21
13739 '동화 같은 사랑'…영국왕자와 할리우드 여배우의 러브스토리 연합뉴스 2018-05-21
13738 파격의 연속! 해리, 마클 세기의 결혼식 중앙닷컴 2018-05-21
13737 절망뒤에 희망이... 연 수 2018-05-21
13736 유교적 가풍(家風)을 이어받은 인간 구본무 晳 翁 2018-05-21
13735 해비타트 (Habitat) 사랑의 편지 2018-05-21
13734 귀에서 맥박이 들린다? ‘박동성 이명’이란? Hidoc 2018-05-19
13733 아름다운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8-05-19
13732 혈관에 좋은 양파, 끓이거나 구워먹어도 영양손실 적어 헬스조선 2018-05-19
13731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老翁化龍 2018-05-19
13730 '리비아 모델' 晳 翁 2018-05-19
13729 비 오는 날 공기 맑나? 박테리아 퍼지기도 (연구) komedi.com 2018-05-18
13728 감미로운 연주곡 맑은샘 2018-05-18
13727 ‘샤워’는 매일하는 것이 건강에 좋을까? 서울신문 2018-05-18
13726 모든 꿈은 멋지고 소중하다 연 수 2018-05-18
13725 北 협상술 晳 翁 2018-05-18
13724 Tennessee Waltz - CONNIE FRANCI 이순범 2018-05-17
13723 요즘 사람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귀 질환 komedi.com 2018-05-17
13722 사는게 뭔지 남궁 진 2018-05-17
13721 태영호 자서전 晳 翁 2018-05-17
13720 과일·채소, 날로 먹으면 더 좋은 이유 fnnews.com 2018-05-16
13719 모딜리아니 '누워있는 나부' 약 1690억원에 낙찰 Newsis 2018-05-16
13718 사회 균형 잡는 良識의 힘 晳 翁 2018-05-16
13717 마음 밖에서 나를 바라보십시오 연 수 2018-05-16
13716 봉인 풀린 '웅진 천도'의 비밀 조선닷컴 2018-05-16
13715 더부룩한 ‘소화불량’… 원인은 음식이 아니었다? 헬스조선 2018-05-15
13714 ♬~ 아름다운 클래식 가곡집 맑은샘 2018-05-15
13713 혈압 높게 나오는 측정 실수 kormedi.com 2018-05-15
13712 '청바지 입은 꼰대' 晳 翁 2018-05-15
13711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5-14
13710 소크라테스의 사과 연 수 2018-05-14
13709 새롭게 바뀌는 자동차 번호판…무엇이 바뀌나 Newsis 2018-05-14
13708 클리블랜드의 무낙관 그림 조선닷컴 2018-05-14
13707 평양의 철갑상어 晳 翁 2018-05-14
13706 대화의 순서 사랑의 편지 2018-05-14
13705 잠들기 전에 '물 한잔'을 마셔야하는 이유! 이순범 2018-05-13
13704 사우나 자주하면 뇌졸중 위험 ↓ .. fnnews 2018-05-13
13703 원 이런 때도 있었군 그래 조광석 2018-05-13
13702 장미에게... Newsis 2018-05-13
13701 ‘딴짓’ 보행사고 10명 중 6명은 스마트폰 때문 KBS 2018-05-13
13700 한국 여성 억만장자 순위 TOP10 이순범 2018-05-12
13699 '보수'는 늙은 사람들의 전유물인가 조선닷컴 2018-05-12
13698 수입 과일 절반서 잔류농약… 물에 담가 씻어야 헬스조선 2018-05-12
13697 우리가 세월을 이끌고 가자 사랑의 편지 2018-05-12
13696 스위스에서 타인 도움 자살 뜻 이룬 104세 과학자 Newsis 2018-05-12
13695 病 없이 안락사 택한 104세 晳 翁 2018-05-12
13694 경기50회 2018년도 정기총회 51명 참석 사진 30장 舍廊房 2018-05-11
13693 93세 총리 마하티르 晳 翁 2018-05-11
13692 2018년도 경기50회 정기총회 (동영상) 연 수 2018-05-10
12345678910,,,2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