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0 (수) 07:19
IP: 211.xxx.109
대통령 3.0 시대



 
대통령 3.0 시대  


지난 3월 24일 열린 최순실 공판. "이것(영재센터)을 VIP께서 제안하셨다고 해서…."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을 부르지 못하고 시종 'VIP'라고만 했다. 안종범 전 경제수석 수첩,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도 박 전 대통령은 'P(대통령)' 또는 'VIP'로 적혀 있었다. 왕조 시대도 아닌데, 대통령 이름을 입에 올리기를 불경스럽게 생각해 온 청와대 문화 탓이다.

▶탈(脫)권위를 내세웠던 참여정부 시절에도 장관들은 '노무현 대통령' 대신 'VIP'라 했다. 장차관을 바꾸면 그냥 새로 임명했다고 하면 될 것을 굳이 '단행(斷行·결단하여 실행)'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여느 대통령 때나 똑같았다. 금융실명제 실시나 국민연금 도입 정도 된다면 모를까 장관 한두 사람 교체하는데 단행이라니…. 김대중 대통령 취임 초 '각하'라는 호칭을 '대통령님'으로 바꾸겠다고 하더니 오래가지 못하고 원위치했다. 지금도 훈장 받는 사람들은 청와대 가서 2시간씩 예행연습을 한다. 장관들은 국무회의 10~20분 전에 앉아 있다가 대통령 입장 직전 일제히 일어선다.

▶오늘 취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사람으로 치면 열두 명째다. 역대 대통령이 크고 작은 잘못에도 각자 주어진 시대적 사명을 감당한 덕에 지금 이만한 나라가 됐다. 이승만·박정희 대통령은 독재라는 비난을 들으면서도 건국과 산업화로 나라의 토대를 닦았다. 두 대통령이 '대통령 1.0 시대'를 대표한다면 민주화 시대를 연 김영삼·김대중 대통령은 '대통령 2.0시대'의 상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어느 대통령도 권위주의적 통치 문화에선 벗어나지 못했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첫 대통령인 노태우의 별명이 '물태우'였던 것은 시대 상황 탓도 있었다. 분출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힘으로 누르고 싶었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이 그의 미덕이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시절에 대한 재평가가 있는 것도 우연이라 할 수 없다. 그는 우격다짐을 못 했거나 자제했다. 말하자면 '1.0'과 '2.0'의 다리 같은 존재였다 할 수 있다.

▶대통령 탄핵과 대선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는 분권과 협치라는 합의에 도달했다. 국민 위에 군림하지 않는 대통령, 아주 작은 일이라도 국민과 소통하고 국회와 협의하는 대통령을 국민은 원한다. 일이 지지부진하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지만 내려놓을 것이 없다고 생각할 때까지 내려놓아야 한다. 그렇게 하면 문 대통령은 '대통령 3.0' 시대를 연 첫 대통령이었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09/2017050901994.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241 맥아더 장군 동상, 오리건주에 건립됐다 조광석 2017-06-27
12240 혼자 있을때 심장마비가 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남궁진 2017-06-27
12239 안부를 묻고 산다는 것 紫谷翁 2017-06-27
12238 황태, 북어, 코다리…명태의 '맛있는 변신' 그래픽스 2017-06-27
12237 유통 거인의 쓸쓸한 퇴장… 신격호 시대 막 내려 한국닷컴 2017-06-27
12236 백세인생 ♪ 김 주 성 2017-06-27
12235 미수, 졸수, 백수를 원한다면 남궁진 2017-06-26
12234 파락호 이야기 사랑의 편지 2017-06-26
12233 "어떤 것이 세상에서 가장 힘들 것일까 ? " 연 수 2017-06-26
12232 40000호 시대 晳 翁 2017-06-25
12231 설렁탕과 곰탕, 대체 어떻게 구분하는 걸까요? 아시아경제 2017-06-25
12230 오늘 여기에서는 조광석 2017-06-25
12229 한국전 美 참전용사 넋 기리며 3년째 헌화 미 옹 2017-06-25
12228    Re..6·25 참전용사 감사 행사, 11년째 사 옹 2017-06-25
12227 6.25, 그날도 오늘처럼 일요일이 었지 미사 옹 2017-06-25
12226    Re..전우가 남긴 한마디 미 옹 2017-06-25
12225 우리들의 비극 상기하자 한국전쟁 老翁化龍 2017-06-25
12224 South Korea Army Song 老衰翁 2017-06-25
12223 다시 돌아 보는 6. 25. .... 백 취 2017-06-24
12222 6.25 와 ' 단장의 미아리 고개' 乾 達 2017-06-24
12221 미국은 '장진호 전투'를 잊지못하는데 1 高英煥 2017-06-24
12220 커피 하루 3잔 넘으면 위험…1일 최대 섭취량은? 헬스조선 2017-06-24
12219 태양광이 원전대체가 불가능한 진실 櫻桃陵丈 2017-06-24
12218 灼熱하는 太陽 김 주 성 2017-06-24
12217    Re..작열하는태양 사진작가 2017-06-25
12216 할 수 있을 때 인생을 즐겨라 맑은샘 2017-06-23
12215 I'm gonna pray for Korea - Adahl 이순범 2017-06-23
12214 “한국 청소년, 가족여행 횟수 세계 1위”…이거 실화냐? 동아닷컴 2017-06-23
12213 이번 가뭄이 누구의 죄 때문일까? / 이화영 목사 미사옹 2017-06-23
12212 인생의 친구가 그리워 질때 老翁化龍 2017-06-23
12211 ● 구원의 여성 오드리 햅번 김 주 성 2017-06-23
12210    Re..● 구원의 여성 오드리 햅번 김 주 성 2017-06-23
12209 LNG는 비싸고 신재생은 준비 부족… 電力공급 이상 없을까 그래픽스 2017-06-22
12208 강원도 추락 북한 무인기, 출발·복귀계획 지점 Newsis 2017-06-22
12207 WHO 신임 사무총장 취임 김 주 성 2017-06-21
12206 '조용한 노래 ' 감상하시며 '하지'지내세요... 연 수 2017-06-21
12205 쏘나타 타는 장관 晳 翁 2017-06-21
12204 행복을 나누는 사람 紫谷翁 2017-06-21
12203 역사를 품은 우리나라 '토종개'… 불개, 동경이, 제주개… 조선닷컴 2017-06-21
12202 세상에서 가장 비싼 차는 54억4000만원 중앙일보 2017-06-20
12201 지나쳐도, 모자라서도 안 되는 소금은 생존이다! 인포그래픽스 2017-06-20
12200 교육도 '내로남불' 晳 翁 2017-06-20
12199 뷔페 가서 본전을 뽑을 수 있는 방법 10가지 이순범 2017-06-19
12198 뷔페 가서 절대 '먹으면 안되는' 음식 8가지 이순범 2017-06-19
12197 종소리 풍경소리 남궁진 2017-06-19
12196 12-Year-Old Singing Ventriloquist Gets 이순범 2017-06-19
12195 군송도 Newsis 2017-06-19
12194 도약의 순간 사랑의 편지 2017-06-19
12193 나뭇잎은 푸른데... Newsis 2017-06-19
12192 '국민의 뜻' 晳 翁 2017-06-19
12345678910,,,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