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0 (수) 07:19
IP: 211.xxx.109
대통령 3.0 시대



 
대통령 3.0 시대  


지난 3월 24일 열린 최순실 공판. "이것(영재센터)을 VIP께서 제안하셨다고 해서…."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을 부르지 못하고 시종 'VIP'라고만 했다. 안종범 전 경제수석 수첩,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도 박 전 대통령은 'P(대통령)' 또는 'VIP'로 적혀 있었다. 왕조 시대도 아닌데, 대통령 이름을 입에 올리기를 불경스럽게 생각해 온 청와대 문화 탓이다.

▶탈(脫)권위를 내세웠던 참여정부 시절에도 장관들은 '노무현 대통령' 대신 'VIP'라 했다. 장차관을 바꾸면 그냥 새로 임명했다고 하면 될 것을 굳이 '단행(斷行·결단하여 실행)'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여느 대통령 때나 똑같았다. 금융실명제 실시나 국민연금 도입 정도 된다면 모를까 장관 한두 사람 교체하는데 단행이라니…. 김대중 대통령 취임 초 '각하'라는 호칭을 '대통령님'으로 바꾸겠다고 하더니 오래가지 못하고 원위치했다. 지금도 훈장 받는 사람들은 청와대 가서 2시간씩 예행연습을 한다. 장관들은 국무회의 10~20분 전에 앉아 있다가 대통령 입장 직전 일제히 일어선다.

▶오늘 취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사람으로 치면 열두 명째다. 역대 대통령이 크고 작은 잘못에도 각자 주어진 시대적 사명을 감당한 덕에 지금 이만한 나라가 됐다. 이승만·박정희 대통령은 독재라는 비난을 들으면서도 건국과 산업화로 나라의 토대를 닦았다. 두 대통령이 '대통령 1.0 시대'를 대표한다면 민주화 시대를 연 김영삼·김대중 대통령은 '대통령 2.0시대'의 상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어느 대통령도 권위주의적 통치 문화에선 벗어나지 못했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첫 대통령인 노태우의 별명이 '물태우'였던 것은 시대 상황 탓도 있었다. 분출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힘으로 누르고 싶었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이 그의 미덕이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시절에 대한 재평가가 있는 것도 우연이라 할 수 없다. 그는 우격다짐을 못 했거나 자제했다. 말하자면 '1.0'과 '2.0'의 다리 같은 존재였다 할 수 있다.

▶대통령 탄핵과 대선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는 분권과 협치라는 합의에 도달했다. 국민 위에 군림하지 않는 대통령, 아주 작은 일이라도 국민과 소통하고 국회와 협의하는 대통령을 국민은 원한다. 일이 지지부진하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지만 내려놓을 것이 없다고 생각할 때까지 내려놓아야 한다. 그렇게 하면 문 대통령은 '대통령 3.0' 시대를 연 첫 대통령이었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09/2017050901994.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450 김정은, 미국 공격시 부인·미사일 전문가 2명과 중국으로 도주 Newsis 2017-08-23
12449 혈관 기름때 닦는 HDL 콜레스테롤… 헬스조선 2017-08-23
12448 성큼 다가온 가을 Newsis 2017-08-23
12447 황남대총 신라 왕비, '못 말리는' 명품족? 조선닷컴 2017-08-23
12446 비 오는 날의 통증, 정말 기분 탓일까? Hidoc 2017-08-23
12445 추억의 사진 - 1965년 Washington 김친규 2017-08-23
12444 아무도 못 막는 '쇼' 행정관 晳 翁 2017-08-23
12443 ● 여름 철 한나절 김 주 성 2017-08-23
12442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이순범 2017-08-22
12441 늦팔월의 아침 연 수 2017-08-22
12440 왜, 걱정 하십니까? 紫谷翁 2017-08-22
12439 BBC 대북 방송 晳 翁 2017-08-22
12438 장윤정 데뷰 10주년 기념 콘서트 이순범 2017-08-21
12437 따뜻한 비타민 음료 사랑의 편지 2017-08-21
12436 죽음보다 더 큰 고통 - 노인 치매 헬스조선 2017-08-21
12435 당신의 향기로 여는 아침 맑은샘 2017-08-21
12434 인공지능의 두 얼굴 晳 翁 2017-08-21
12433 부산, 바라보다 드론으로 떠나는 부산 이순범 2017-08-21
12432 다리 때문에 잠 못자는 '하지불안증후군' 헬스조선 2017-08-20
12431 ● 통풍을 알기 쉽게 설명 하다 김 주 성 2017-08-19
12430 통풍, 관리하지 않으면 심장·혈관·신장 망가뜨린다 헬스조선 2017-08-19
12429 김대업, 그리고 이석기와 한상균 조선닷컴 2017-08-19
12428 사드만 물고 늘어지며, 분풀이하는 중국의 진짜 속셈 인포그래픽스 2017-08-19
12427 백인 우월주의 晳 翁 2017-08-19
12426 ● 숲의 요정(5) - 도시에 가다 김 주 성 2017-08-19
12425 추억의 사진 - 1953년 고3시절 老衰翁 2017-08-18
12424 在美 박광재(朴光在) 동문 타계 소식 KG 50 2017-08-18
12423 2100년에 이르면 지구에서 사라지게 된다는 이 도시들 Istock 2017-08-18
12422 실명에 발절단까지 부르는 '당뇨병' 헬스조선 2017-08-18
12421 4050 반퇴세대…퇴직 순간은 누구에게나 온다 인포그래픽스 2017-08-18
12420 "데모 좀 그만 하라"는 데모 晳 翁 2017-08-18
12419 “이젠 늙었어” 생각만으로 뇌 능력 저하 Kormedi 2017-08-17
12418 괴담(怪談)의 꼬리 晳 翁 2017-08-17
12417 진정한 용기 사랑의 편지 2017-08-17
12416 괌에 축하 보낸 트럼프 晳 翁 2017-08-16
12415 매달 '4억 위자료' 받는 이혼녀… 피부미용에 '월 1200만원' Newsis 2017-08-16
12414 일본인들이 사들이는 ‘핵폭탄 벙커’ 서울신문 2017-08-16
12413 95세 어느노인의 후회 이순범 2017-08-16
12412 만약에 미사 옹 2017-08-16
12411    Re..인간 호치민 미 옹 2017-08-16
12410 ● 덴노헤이카 반자이 김 주 성 2017-08-14
12409 ● 결핵균의 참 모습 김 주 성 2017-08-12
12408 보양식(장수천한방민물장어) 나들이 사진 舍廊房 2017-08-11
12407 배 터질 정도의 식사, 위는 물론 심장까지 위협 헬스조선 2017-08-11
12406 위기 불감증 '이상한 평온' 晳 翁 2017-08-11
12405    괌 신문 1면 장식한 '북한 미사일 위협' Newsis 2017-08-11
12404 ● 유니콘의 꿈 김 주 성 2017-08-11
12403 참외, 사과...껍질도 먹어야 하는 이유 Kormedi 2017-08-10
12402 목불인견 경찰 晳 翁 2017-08-10
12401 [재물(財物) 명리학] 미 옹 2017-08-09
12345678910,,,2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