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10 (수) 07:19
IP: 211.xxx.109
대통령 3.0 시대



 
대통령 3.0 시대  


지난 3월 24일 열린 최순실 공판. "이것(영재센터)을 VIP께서 제안하셨다고 해서…." 최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을 부르지 못하고 시종 'VIP'라고만 했다. 안종범 전 경제수석 수첩, 김영한 전 민정수석 비망록에도 박 전 대통령은 'P(대통령)' 또는 'VIP'로 적혀 있었다. 왕조 시대도 아닌데, 대통령 이름을 입에 올리기를 불경스럽게 생각해 온 청와대 문화 탓이다.

▶탈(脫)권위를 내세웠던 참여정부 시절에도 장관들은 '노무현 대통령' 대신 'VIP'라 했다. 장차관을 바꾸면 그냥 새로 임명했다고 하면 될 것을 굳이 '단행(斷行·결단하여 실행)'했다고 발표하는 것은 여느 대통령 때나 똑같았다. 금융실명제 실시나 국민연금 도입 정도 된다면 모를까 장관 한두 사람 교체하는데 단행이라니…. 김대중 대통령 취임 초 '각하'라는 호칭을 '대통령님'으로 바꾸겠다고 하더니 오래가지 못하고 원위치했다. 지금도 훈장 받는 사람들은 청와대 가서 2시간씩 예행연습을 한다. 장관들은 국무회의 10~20분 전에 앉아 있다가 대통령 입장 직전 일제히 일어선다.

▶오늘 취임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19대, 사람으로 치면 열두 명째다. 역대 대통령이 크고 작은 잘못에도 각자 주어진 시대적 사명을 감당한 덕에 지금 이만한 나라가 됐다. 이승만·박정희 대통령은 독재라는 비난을 들으면서도 건국과 산업화로 나라의 토대를 닦았다. 두 대통령이 '대통령 1.0 시대'를 대표한다면 민주화 시대를 연 김영삼·김대중 대통령은 '대통령 2.0시대'의 상징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어느 대통령도 권위주의적 통치 문화에선 벗어나지 못했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개헌 이후 첫 대통령인 노태우의 별명이 '물태우'였던 것은 시대 상황 탓도 있었다. 분출하는 시민들의 욕구를 힘으로 누르고 싶었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것이 그의 미덕이었다. 노태우 전 대통령 시절에 대한 재평가가 있는 것도 우연이라 할 수 없다. 그는 우격다짐을 못 했거나 자제했다. 말하자면 '1.0'과 '2.0'의 다리 같은 존재였다 할 수 있다.

▶대통령 탄핵과 대선을 거치면서 우리 사회는 분권과 협치라는 합의에 도달했다. 국민 위에 군림하지 않는 대통령, 아주 작은 일이라도 국민과 소통하고 국회와 협의하는 대통령을 국민은 원한다. 일이 지지부진하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지만 내려놓을 것이 없다고 생각할 때까지 내려놓아야 한다. 그렇게 하면 문 대통령은 '대통령 3.0' 시대를 연 첫 대통령이었다는 역사적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09/2017050901994.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118 세상에서 가장 낮은 사람 1 김 주 성 2017-05-26
12117 인연의 우체통 紫谷翁 2017-05-25
12116 미 군사매체, '2차 한국전쟁 시나리오' 제시 Newsis 2017-05-25
12115    북한분할점령지도 다퇴옹 2017-05-25
12114 옛 추억에 잠겨 맑은샘 2017-05-25
12113 경동맥 혈관벽 두께, 1㎜ 넘으면 뇌졸중 위험 5.5배 헬스조선 2017-05-25
12112 "한국 선수 같지 않다" 晳 翁 2017-05-25
12111 E-mail 해킹 민석홍 2017-05-24
12110 [해수온도 1도 상승이 몰고온 대재앙] 미사 옹 2017-05-24
12109 석홍 형으로부터 온 email 김현우 2017-05-24
12108 이게 믿을만한 본인의 소리인지 윤 백영 2017-05-24
12107    Re.. Neigerian Letter Scam 일세 다퇴옹 2017-05-24
12106 날 더운데 '콜록콜록'… 봄·여름 감기 예방법은? 헬스조선 2017-05-24
12105 어제 서초동 풍경, 봉하마을 풍경 晳 翁 2017-05-24
12104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으로 News 2017-05-24
12103 고양이도 데모 한다 김주성 2017-05-24
12102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 공개 Newsis 2017-05-22
12101 '서울로 7017' - 서울역 고가 자연쉼터 Newsis 2017-05-22
12100 손흥민, 16/17시즌 EPL 공식랭킹 15위로 마무리 스포탈코리아 2017-05-22
12099 두 장의 특사 사진 晳 翁 2017-05-22
12098 방향 사랑의 편지 2017-05-22
12097 뽀뽀 해 줘요 1 김주성 2017-05-21
12096 1246억원에 팔린 바스키아의 '무제' Newsis 2017-05-20
12095 봄의 향기 맑은샘 2017-05-20
12094 당신도울고 있나요 / 김란영 이순범 2017-05-20
12093 " 기 도 문 " 연 수 2017-05-20
12092 앞으로 가는가, 뒤로 가는가 晳 翁 2017-05-20
12091 Elevator to Top of the One World Trade C 조세원 2017-05-19
12090 세계의 하이테크 - 프랑스 미요 대교 (Viaduc de Millau) 미사옹 2017-05-19
12089 '21호골' 손흥민 "정말로 내가 자랑스럽다" mk news 2017-05-19
12088 '장관 뻥튀기' 晳 翁 2017-05-19
12087 잦은 설사와 복통, 나도 혹시 궤양성 대장염? MEDI - 건강 2017-05-18
12086 노화 막는 음식 6가지, 어떤 종류가 있을까?… 동아닷컴 2017-05-17
12085 옛 이야기 / 최희준 남궁진 2017-05-17
12084 老人의 五刑 五樂 老衰翁 2017-05-17
12083 국민 행복 晳 翁 2017-05-17
12082 ● 산사(山寺)를 가다 2 김 주 성 2017-05-17
12081 장미(Rose)에게 Newsis 2017-05-16
12080 탄핵 위기 트럼프 晳 翁 2017-05-16
12079 젊은오빠만 보세요 김 주 성 2017-05-15
12078 삼월회모임 (2017. 5. 15) 사진 넉장 舍廊房 2017-05-15
12077 5월에 생각나는 사람 사랑의 편지 2017-05-15
12076 걸림돌과 디딤돌 풍경소리 2017-05-14
12075 The Best Songs Of Paul Mauriat 이순범 2017-05-14
12074 아시아 최대 크루즈 14만톤급 '보이저호' 閑 良 2017-05-13
12073 내가 하면 로맨스? 晳 翁 2017-05-13
12072 홍도야 울지마라 - Jo A Ram 이순범 2017-05-12
12071 좋은 탄수화물 vs 나쁜 탄수화물 조선닷컴 2017-05-12
12070 "그 아이를 한 번만 다시 안아봤으면…" 晳 翁 2017-05-12
12069 봄 날은 간다 김 주 성 2017-05-12
12345678910,,,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