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09 (화) 06:39
IP: 211.xxx.109
마크롱의 '엄마 같은 아내'



 
마크롱의 '엄마 같은 아내'  


새 프랑스 대통령이 된 마크롱은 1977년 12월 21일 태어났다. 나이를 정확하게 셈하면 39.4세다. 우리는 관행대로 햇수만 계산해 '40세'로 쓰기도 한다. G7 국가 중 마크롱이 상대할 여섯 나라 정상은 평균 나이가 61세를 웃돈다. 중국·러시아 정상도 60대 중반이다. 모두 고모·삼촌뻘 스트롱맨이다. 그러나 마크롱에게는 64세 부인이 있다. 미국 71세 트럼프도 퍼스트레이디가 워낙 젊다. 두 나라 정상이 부부 모임을 하면 자리 안배가 흥미로울 것이다.

▶부인 브리지트는 5대째 내려오는 초콜릿 공장집 막내딸이다. 유럽에서 초콜릿집은 옛날 한국 양조장집 못지않은 유지(有志)였다. 브리지트는 '섭리(攝理)'라는 뜻인 '라 프로비당스' 가톨릭 고교에서 문학과 라틴어를 가르쳤다. 그곳에서 열다섯 살 마크롱 학생을 연극반 지도교사로 만났다. 서른아홉 살이었다. 서로 "지적 매력에 빠졌다"고 했다. 프랑스에선 고교 교사가 '프로페서'로 대접을 받는다. 소년 마크롱이 퍽 똑똑했던 모양이다.

▶프랑스 사회당엔 별난 부부가 많다. 권좌를 14년 누린 미테랑에겐 '콩퀴빈(첩)'이 있었다. 영부인 다니엘은 국빈 만찬이 끝나면 밤 10시쯤 엘리제궁을 빠져나가 센강 왼쪽 '리브 고슈'에 있는 아파트로 갔다. 미테랑 곁은 콩퀴빈 안 팽조 여사가 지켰다. 이번에 물러나는 올랑드 대통령도 루아얄과 엘리제궁 시보(試補)였을 때 만나 25년 동거 커플로 지내다 헤어졌다. 마크롱도 올랑드가 엘리제궁에 입성하면서 데리고 간 경제 특보다.

▶작년 가을 미국 대선 동안 트럼프에게 특급 참모로 큰딸 이방카가 있었다면 마크롱에겐 브리지트가 있다. 연설문 쓰는 솜씨가 빼어났다. 캠프에서는 '수석 보좌역'으로 모셨다고 한다. 마크롱도 당선되자마자 "아내는 지금까지 내 곁에서 해온 역할을 그대로 맡을 것"이라고 했다. "그녀는 숨겨진 여자가 아니다"고도 했다. 브리지트는 엘리제궁의 소통뿐 아니라 청소년 문제와 교육 영역에서도 적극 역할을 맡고 싶다고 했다.

▶수명이 길어졌으니 결혼을 두 번 하자는 사회학자가 있다. 남녀가 첫 결혼은 한 세대 연상과 하고, 두 번째는 나어린 짝을 맞자는 제안이다. 경제적으로 정서적으로 안정된 커플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물론 우리 정서엔 맞지 않는다. 하지만 열다섯 소년이 대통령이 되기까지 엄마 같은 아내 역할이 적지 않았다. 마크롱이 작년 여름 만든 독자적 정치 운동 '앙마르슈'는 '시동을 건'이란 뜻이다. 이제 마크롱 곁에서 부인도 프랑스에 시동을 걸겠다고 팔을 걷은 것 같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08/2017050802264.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342 치매 없애는 음식, 땅콩·달걀 그리고 '이것' 헬스조선 2017-07-25
12341 유만형 군 2주기 추모행사 서울에서 어 근 2017-07-25
12340 '명예 과세'라는 말장난 晳 翁 2017-07-25
12339 [플라톤] 다섯 가지 幸福 미사 옹 2017-07-24
12338 잃어버린 세월 / Tina Kim 사랑의 편지 2017-07-24
12337 열대야에 조심해야 할 6가지 Kormedi 2017-07-23
12336 항문 자꾸 근질근질~ '항문소양증'… 빨리 없애는 법은? 헬스조선 2017-07-23
12335 현재 權力이 죽은 權力을 야비하게 짓밟는 것처럼 조선닷컴 2017-07-23
12334 [지만계영(持滿戒盈)] 미 옹 2017-07-23
12333 죽기 전 가장 후회하는 것 미사 옹 2017-07-22
12332 ● 숲속의 요정 - (4 ) 무더운 여름 나기 김 주 성 2017-07-22
12331 더위에 약해지는 면역력, 대상포진 주의 Kormedi 2017-07-21
12330 12억짜리 運 晳 翁 2017-07-21
12329 신라의 금관―황금의 나라 역사교사모임 2017-07-20
12328 신라 고분에 왜 고구려 청동 그릇이? 조선닷컴 2017-07-20
12327    壺杅塚 出土 靑銅 '廣開土大王'銘 壺杅 다퇴옹 2017-07-20
12326 공소시효(公訴時效) 晳 翁 2017-07-20
12325 ● 생물병기로 모기를 박멸 한다 김 주 성 2017-07-20
12324 스웨덴 황태자가 들어 올린 서봉총 금관 조선닷컴 2017-07-19
12323    금관을 기생의 머리에 씌운 사진 다퇴옹 2017-07-19
12322 부모가 내미는 손 그자식이 알까요 紫谷翁 2017-07-19
12321 북한 백골船 晳 翁 2017-07-19
12320 대장암, 조기 발견하면 90% 완치… 빨리 발견하려면? 헬스조선 2017-07-18
12319 Los Angeles 유호상 부인 영결식에 모인 친구들 舍廊房 2017-07-17
12318 ● 곱배기로 한 사발 올려 봅니다 김 주 성 2017-07-17
12317 정권의 재판 晳 翁 2017-07-17
12316 시계방 아들 사랑의 편지 2017-07-17
12315 불쾌지수 치솟는 밤… ‘습기와의 전쟁’ 국민일보 2017-07-16
12314 살빼기 가장 쉬운 '탄수화물' 줄이는 방법 11 이순범 2017-07-16
12313 노화하는 혈관 살리는 습관 3가지 Kormedi 2017-07-15
12312 몸에 좋은 '걷기'… 건강 효과 제대로 보려면? 헬스조선 2017-07-15
12311 ● 항생제 내성 대장균 1 김 주 성 2017-07-15
12310 조석래 회장, 51년 만에 경영 일선 퇴임 조선닷컴 2017-07-15
12309 FTA 내로남불 晳 翁 2017-07-15
12308 영국에 21조원짜리 수출 협상 중인데… 날벼락 조선일보 2017-07-15
12307 줄줄 흐르는 땀 관리하는 법 Kormedi 2017-07-14
12306 동창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7-07-14
12305 '식욕' 많아도 적어도 문제… 적절히 유지하려면? 헬스조선 2017-07-14
12304 새 것보다 오래된 것이 편할때가... 紫谷翁 2017-07-14
12303 영혼(靈魂)을 판 사람들 晳 翁 2017-07-14
12302 ● 디지털 정보를 세균에 삽입 / 재생 성공하다 김 주 성 2017-07-14
12301 올해 첫 '열대야'… 잠 쉽게 들려면 6가지 지켜야 헬스조선 2017-07-13
12300 스타트 라인에서 쓰러진 영재들 晳 翁 2017-07-13
12299 California 석재부 부인 타계소식 KG 50 2017-07-12
12298 아름다운 인연 이순범 2017-07-12
12297 용산 미 8군 기지 이전 晳 翁 2017-07-12
12296 ● 오빤 강남 스타일 김 주 성 2017-07-12
12295 Los Angeles 유호상 부인 타계 KG 50 2017-07-11
12294 날지 않는 어미 때문에… 달걀이 탁구공처럼 동그래질거라고? 그래픽스 2017-07-11
12293 졸음운전 晳 翁 2017-07-11
12345678910,,,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