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7-05-06 (토) 06:26
IP: 211.xxx.109
'언론의 특효약'



 
'언론의 특효약'  


미국 언론이 급성장한 건 19세기 말이다. 신문왕 허스트의 '뉴욕 저널'은 그 시대 하루 100만부를 팔았다. 라이벌 신문왕 퓰리처와의 경쟁 덕분이었다. 스페인과의 식민지 쟁탈전을 앞서거니 뒤서거니 선동하면서 부수와 영향력을 늘렸다. 허스트는 기자에게 "전쟁은 내가 만들 테니 기사는 당신이 만들어내라"고 했다. '옐로 저널리즘' 용어가 이때 생겼다.

▶미 언론이 제대로 길을 가기 시작한 건 20세기 초다. '머크레이커스(muckrakers·거름 갈퀴를 든 사나이)의 시대'라고 한다. 전투적인 기자와 매체가 갈퀴로 긁듯 정·재계 권력 부패를 취재해 경쟁적으로 폭로했다. 스탠더드 석유 회사의 부정을 파헤친 '매클루어스'의 50만부를 비롯해 '코즈모폴리턴' '먼지' 등 그 시대 폭로 전문 잡지의 판매 부수는 300만부에 달했다.

▶역대 미 대통령 중 언론을 가장 증오했던 인물은 물론 닉슨이다. 워터게이트 보도 때문에 하야하기 훨씬 전부터 알레르기 반응을 보였다. 1960년 대선에서 언론이 애송이 케네디를 띄우고 노련한 자신을 홀대한 탓에 졌다고 믿었다. 이어 주지사 선거에서도 지자 기자들에게 "(당신들이) 더 이상 걷어찰 닉슨도 없다"고 투덜거렸다.

▶닉슨의 증오는 베트남전쟁의 이면을 기록한 뉴욕타임스의 '펜타곤 페이퍼' 보도로 폭발했다. 정부가 신문에 압력을 넣자 경쟁지 워싱턴포스트와 보스턴글로브가 기사를 이어서 게재했다. 국지전이 전면전이 됐다. 미 대법원은 언론 자유를 규정한 '수정헌법 1조'를 들어 닉슨의 패배를 선언했다. 그래도 물러서지 않았다. 문서 도둑질, 도청 등 온갖 술수에 손댔다. 이게 버릇으로 굳어져 일으킨 대형 사고가 워터게이트다. 언론을 적대시한 대통령 덕에 언론이 전성기를 맞았다는 건 아이러니다.

▶트럼프 시대도 못지않은 모양이다. 그가 "망해가는 신문" "가짜 뉴스"라며 공격했던 뉴욕타임스의 온라인 구독자가 올 1분기 30만8000명 늘었다고 한다. 이 신문 편집국장은 "트럼프는 독자를 늘리는 데 특효약" "트럼프가 공격할 때마다 독자가 늘어난다"고 했다. 이 신문은 트럼프의 저주를 '(신문을 띄우는) 로켓 연료"라고까지 했다. 남의 일만은 아닌 듯하다. 대선 후보들의 언론을 향한 독설이 격해진다. 언론을 "적폐 청산 대상"이라고 한 어느 후보는 특정 언론사를 향해 "아주 심하게 무너졌다"고 했다. 또 다른 후보는 특정 뉴스에 반발해 해당 언론사 폐쇄까지 거론했다. 이러다 한국의 새 대통령도 '독자를 늘리는 언론의 특효약'이 되려나. 따라 할 걸 따라 했으면 한다.

출처: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5/05/2017050501992.html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2138 '외교 巨人' 브레진스키 晳 翁 2017-05-29
12137 공존(共存) 김 주 성 2017-05-29
12136 ◈ 2017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7-05-28
12135 "그리운 바다 성산포"중에서... 연 수 2017-05-28
12134 힘과 용기의 차이 / 황현식 미 옹 2017-05-28
12133 정치가 왜소해졌다, 고 미사 옹 2017-05-28
12132 떠나가는 배 Newsis 2017-05-28
12131 행복하게 만드는 파란하늘… Newsis 2017-05-28
12130 " 헤여지는 연습을 하며 사세 ".... 백 취 2017-05-27
12129 '남자 마음 설명서' 晳 翁 2017-05-27
12128 " 맑음회" 이야기...(동영상) 연 수 2017-05-26
12127 여의도 맑음회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7-05-26
12126 ‘태고의 신비’ 강릉 바다부채길 개방 Newsis 2017-05-26
12125 4월말 현재 5172만2903명…노인, 아동인구 추월 Newsis 2017-05-26
12124 소고기 대신 귀뚜라미 구워먹으면… 지구를 살릴 수 있다? 조선닷컴 2017-05-26
12123 다음은 AI끼리 對局 晳 翁 2017-05-26
12122    알파고(Alpha Go) 또 완승…커제 처참한 패배 Newsis 2017-05-26
12121 세상에서 가장 낮은 사람 1 김 주 성 2017-05-26
12120    Re.. ● ● 베푸는 사람이 복을 받더라 ● ● 김 주 성 2017-05-28
12119 인연의 우체통 紫谷翁 2017-05-25
12118 미 군사매체, '2차 한국전쟁 시나리오' 제시 Newsis 2017-05-25
12117    북한분할점령지도 다퇴옹 2017-05-25
12116 옛 추억에 잠겨 맑은샘 2017-05-25
12115 경동맥 혈관벽 두께, 1㎜ 넘으면 뇌졸중 위험 5.5배 헬스조선 2017-05-25
12114 "한국 선수 같지 않다" 晳 翁 2017-05-25
12113 E-mail 해킹 민석홍 2017-05-24
12112 [해수온도 1도 상승이 몰고온 대재앙] 미사 옹 2017-05-24
12111 석홍 형으로부터 온 email 김현우 2017-05-24
12110 이게 믿을만한 본인의 소리인지 윤 백영 2017-05-24
12109    Re.. Neigerian Letter Scam 일세 다퇴옹 2017-05-24
12108 날 더운데 '콜록콜록'… 봄·여름 감기 예방법은? 헬스조선 2017-05-24
12107 어제 서초동 풍경, 봉하마을 풍경 晳 翁 2017-05-24
12106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중앙지법 417호 법정으로 News 2017-05-24
12105 고양이도 데모 한다 김주성 2017-05-24
12104 서울의 비밀정원 '성락원' 공개 Newsis 2017-05-22
12103 '서울로 7017' - 서울역 고가 자연쉼터 Newsis 2017-05-22
12102 손흥민, 16/17시즌 EPL 공식랭킹 15위로 마무리 스포탈코리아 2017-05-22
12101 두 장의 특사 사진 晳 翁 2017-05-22
12100 방향 사랑의 편지 2017-05-22
12099 뽀뽀 해 줘요 1 김주성 2017-05-21
12098 1246억원에 팔린 바스키아의 '무제' Newsis 2017-05-20
12097 봄의 향기 맑은샘 2017-05-20
12096 당신도울고 있나요 / 김란영 이순범 2017-05-20
12095 " 기 도 문 " 연 수 2017-05-20
12094 앞으로 가는가, 뒤로 가는가 晳 翁 2017-05-20
12093 Elevator to Top of the One World Trade C 조세원 2017-05-19
12092 세계의 하이테크 - 프랑스 미요 대교 (Viaduc de Millau) 미사옹 2017-05-19
12091 '21호골' 손흥민 "정말로 내가 자랑스럽다" mk news 2017-05-19
12090 '장관 뻥튀기' 晳 翁 2017-05-19
12089 잦은 설사와 복통, 나도 혹시 궤양성 대장염? MEDI - 건강 2017-05-18
12345678910,,,243